나를 깨우치고 이끈 사람들

2022.05.02 12:14:47

[허홍구 시인의 사람이야기 53]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월간 《시(詩)》 창간호(2014년 1월호)부터 민윤기 시인의 권유로

(허홍구 시인의 100인 100시)를 이어쓰기 시작하여 9년째

2022년 5월호에 마지막 100번째 글로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에 귀하지 않은 것이 있으랴만 다 귀하고 귀한 것 가운데서도

사람이 그 으뜸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습니다.

 

귀한 인연으로 내가 만났던 사람들!

혹 만나지는 못했지만 본받고 싶었던 역사의 인물들!

그리고 이름 없는 풀꽃처럼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 삶이 향기로운 사람들!

또 화제가 되었던 여러분들!

그 사람을 찾아 그분의 아름다운 무늬를 읽고 닮으려 했습니다.

 

일기장처럼 내 삶의 길라잡이처럼 맘에 담아두고자 했었지요

이 이름을 길라잡이로 어두운 길 밝혀 걷고자 했었고

그 이름을 닮고자 했던 내 맘에도 꽃무늬처럼

아름답게 새겨 두고자 했습니다.

 

오늘은 <북랜드>란 출판사 대표이며

한국수필가협회 이사장을 지낸 수필가로

멋진 책을 만들고 있는 출판사 대표이며

또 후진 양성에 힘쓰는 장호병 교수의 이야기입니다.

 

 

                    장 호 병*

 

 

내가 알고 있는 많고 많은 문학인 중에서

가장 오랫동안 가까이 함께한 멋쟁이 신사!

우린 나이를 떠나 서로를 존대하며 살아왔다.

 

정말 좋은 책을 제대로 한번 만들어 보겠다며

40여 년 동안 정성을 쏟으며 살아온 출판인!

 

남의 얘기를 정중하게 듣고 남 험담하지 않고

처음 만난 이후 한 번도 화난 모습 못 봤으니

한결같이 다정한 미소는 부처상을 빼닮았다.

 

문단에서도 나이와 상관없이 앞선 분 많지만

나에게 보여준 밝고 바른 그 삶의 걸음걸이는

차마 삐뚤게 걷지 못하게 하는 이정표이듯이

나도 수많은 이름의 이정표를 닮고자 하였다

 

이 멋쟁이 친구가 정성으로 쌓아 올린 삶은

분명 아름답게 활짝 꽃 피우게 될 것이리라.

 

   장 호 병 : 한국수필가협회 명예 이사장

 

 

허홍구 시인 hhg1946@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