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과 해설로 쉽게 이해하는 전통예술

2024.06.21 10:59:43

<해설이 있는 풍류 - 일무와 궁중정재> 공연 열려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가유산진흥원(원장 최영창)은 오는 27일 저녁 7시 30분 국가무형유산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서울 강남구) 에서 <해설이 있는 풍류, 일무와 궁중정재> 공연을 연다.

 

<해설이 있는 풍류>는 평소 접하기 힘든 전통예술을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해설과 체험을 가미한 기획공연으로, 이번 공연의 주제는 ‘일무와 궁중정재’이다. ‘일무’는 여러 명의 무용수가 가로와 세로로 열을 지어 똑같은 동작으로 추는 춤으로, 종묘제례악의 의식무(儀式舞)이다. ‘궁중정재’는 궁중의 의례에서 공연되는 악기연주, 노래, 춤으로 이루어진 종합예술로, 궁중에서 연회나 의식 때 추던 춤으로 동작이 고요하고 우아한 것이 특징이다.

 

 

공연은 전통예술 초심자들이 일무와 궁중정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먼저, 국가무형유산 종묘제례악 일무 김영숙 전승교육사가 일무와 궁중정재를 소개하고 관객들과 함께 일무를 배워보는 시간을 갖는다. 다음으로, (사)정재연구회의 일무 공연과 화동정재예술단의 향발무(響鈸舞)ㆍ아박무(牙拍舞) 합설(合設)* 공연이 이어진다. 공연의 진행은 국립국악원 박정경 학예연구관이 맡아 친근한 설명으로 관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 향발무(響鈸舞) 아박무(牙拍舞) 합설(合設) : 놋쇠로 만든 작은 타악기인 향발을 치며 추는 ‘향발무’와 여섯 조각의 상아를 묶은 아박을 들고 치면서 추는 ‘아박무’를 재구성한 무대

 

 

 

<해설이 있는 풍류, 일무와 궁중정재> 공연의 관람료는 전석 2만 원으로,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일부 관객에게 공연 전 일무 의상을 입어볼 수 있는 잔치도 진행된다. 공연이 끝난 뒤 국가유산진흥원 유튜브에 공연 실황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국가유산진흥원 누리집(www.kh.or.kr)을 참조하거나 국가유산진흥원 공연진흥팀(☎ 02-3011-1728)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석현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발행일자 : 2015년 10월 6일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