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우와 직녀가 만나는 칠석, ‘은하수야’ 보러 갈까

2021.08.04 11:58:23

국립국악원, 칠석 맞이해 부담없이 국악 즐길 수 있는 ‘은하수야’ 공연 선보여
신승태ㆍ김나니ㆍ첼로가야금ㆍ서도밴드 등 화려한 출연진 참여해 무대 꾸며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이 칠석(음력 7월 7일)을 맞이해 ‘사랑, 젊음, 이별’을 주제로 오는 8월 13일(금) 저녁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칠석공연 ‘은하수야(夜)’를 연다. 이번 공연은 연인과 친구, 가족과 함께 ‘칠석’이라는 전통 세시풍속을 국악으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해 관객들에게 ‘칠석’의 즐거운 추억을 선사할 계획이다.

 

 

국악계를 넘어 방송계까지 활발한 활동 펼치는 신승태ㆍ김나니 진행자로 나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과 함께 퓨전국악과 가요ㆍ민요 함께 불러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밝고 화려한 열림 곡 ‘Flowers of K’(양방언 작곡) 연주로 시작하는 이번 공연은 퓨전 국악, 국악과 클래식, 가요 등으로 구성한 다채로운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국악계는 물론 방송계에서도 활약 중인 소리꾼 신승태와 김나니가 사회자로 나서며 노래도 함께한다. 국악 밴드 ‘씽씽’, ‘입과손스튜디오’ 출신인 신승태는 KBS ‘트롯매직유랑단’, ‘트롯전국체전’ 등에서, ‘난감하네’로 잘 알려진 ‘프로젝트 락’ 단원으로 활동한 소리꾼 김나니는 KBS ‘불후의명곡’ 등에서 각각 두각을 나타냈다. 두 진행자는 이번 공연에서 창작악단과 함께 조선블루스의 ‘작야’와 이선희의 ‘인연’, 민요 ‘함양양잠가’와 ‘태평가’, ‘매화타령’을 노래한다.

 

 

동서양의 만남 ‘첼로가야금’, 판소리 기반의 ‘조선팝’ 만든 ‘서도밴드’ 출연해

이 시대 젊은 국악인들이 전하는 사랑의 선율로 물드는 ‘은하수야(夜)’

 

또한, 최근 JTBC ‘슈퍼밴드2’를 통해 주목받고 있는 ‘첼로가야금’은 첼로연주자 김솔다니엘과 가야금 연주자 윤다영이 만나 결성한 단체로, 자작곡 ‘몽환’과 ‘운하’, ‘너에게로 가는 길’의 연주를 통해 새롭고 아름다운 선율을 전할 예정이다. 특별히 ‘몽환’에서는 국립국악원 무용단 박상주, 오솔비가 연주에 맞춰 무용을 선보여 곡의 분위기를 한층 더 깊이 있게 표현한다.

 

공연의 마지막은 조선팝의 창시자 ‘서도밴드’가 화려하게 장식한다. 서도밴드는 판소리를 전공한 보컬 ‘서도’를 중심으로 전통에 기반한 현시대의 팝뮤직인 ‘조선팝’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해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 개성 넘치는 가창력으로 주목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춘향가를 새롭게 해석한 ‘이별가’, ‘사랑가’, ‘내가왔다’를 통해 화려하게 빛나는 은하수 같은 선율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은하수야(夜)’를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이벤트도 마련한다.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엽서에 담아 로비에 마련된 우체통에 넣으면 공연 이후 우편으로 보내주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공연 좌석을 2매 이상 산 관람객에게는 ‘커플잔’ 선물세트를 준다.

 

국립국악원 칠석 공연 ‘은하수야(夜)’는 8살 이상 관람할 수 있으며,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음력 칠월 칠석 하루 전날인 8월 13일(금) 저녁 7시 30분에 진행한다. 공연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www.gugak.go.kr)과 전화(02-580-3300)로 할 수 있다. 전석 1만 원 (문의 02-580-3300)

 

 

 

정석현 기자 asadal1212@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