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 명승 지정 예고

2021.09.06 12:00:39

폭포와 연못, 돌개구멍, 소 등이 펼쳐진 옥빛계곡(玉溪) 품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경상북도 영덕군에 있는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 영덕 옥계(玉溪)는 계곡의 여러 지류가 오랜 세월 동안 거대한 암반 위를 침식시키면서 형성된 폭포와 연못, 돌개구멍(pothole), 소(pool, 자연적으로 형성된 웅덩이) 등 독특한 경관이 계곡을 따라 연속으로 펼쳐지는 곳이다.

* 돌개구멍: 암반의 오목한 곳에 물이 소용돌이치면 모래나 자갈이 함께 섞여 암반을 마모시키며 만들어진 구멍

 

예로부터 이곳의 빼어난 경관은 ‘남반구북옥계(南盤龜北玉溪)’라 하여 《달산면지(達山面誌)》에서도 동남부의 ‘제일가경(第一佳境)’으로 꼽는 경승지였다.

 

 

 

계곡의 중심에는 조선 시대 침류재(枕流齋) 손성을(孫聖乙, 1724~1796)이 정조 8년(1784)에 지은 정자인 침수정(枕漱亭)이 들어서 있다. 그는 세심대, 구정담, 탁영담, 부연, 삼귀담, 병풍대, 진주암, 학소대 등 주변 계곡과 암벽의 지형지물 37곳에 이름을 지어 ‘옥계 37경’으로 삼았으며, 침수정의 건너편 기암절벽에 ‘산수주인 손성을(山水主人孫聖乙)’이라 글이 새겨져 있다.

 

「청구도」에 ‘옥계’가 표시되어 있고, 18~19세기 여러 문인의 시와 기문에 침수정과 옥계 일대의 경관이 묘사되어 있으며, 오늘날에도 산수화 같은 경관을 곳곳에서 마주할 수 있어 선조들이 자연을 누리는 방식을 이해하는 자료로서 역사문화적 값어치 또한 뛰어나다.

* 청구도(靑邱圖): 김정호(金正浩, 1804~1866 추정)가 1834년 제작한 전국 조선전도(2008 보물지정, 국립중앙도서관 소장)

 

 

 

 

침수정 주변의 소나무가 우거진 수림 속에는 회화나무와 느티나무 등이 자리 잡고 있어 경관을 즐길 수 있고, 암벽 사이에는 희귀·멸종위기 식물인 ‘둥근잎꿩의비름’ 자생지가 형성되어 있는 등 생태적으로도 중요한 곳이다.

 

문화재청은 「영덕 옥계 침수정 일원」에 대해 30일 동안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한성훈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