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위 앞둔 황금들판에 고개숙인 '벼'

2021.09.16 12:48:46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한가위를 앞둔 벌판은 익어가는 벼이삭의 빛깔이 하루가 다르다.  진초록이던 벼 빛깔은 이제 연녹색을 지나 노란빛으로 물들고 있다.  익어가는 벼이삭이 고개를 숙이듯, 사람도 지혜롭고 겸손한 사람을 가리켜 벼이삭과 견준다.  하도 잘난 사람이 많은 세상, 도무지 고개 숙일줄 모르는 사람들이 난무해서일까? 여물어가는 벼이삭이 빛도 곱지만 튼실한 알곡은 더욱 고와 보인다.  전라남도 신안군에서.

 

 

 

 

 

 

 

 

 

 

 

 

 

 

 

 

 

 

 

 

 

 

 

 

 

금나래 narae@koya-culture.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