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 전 관현맹인공연, 경복궁서 재현

2021.11.08 11:48:54

경복궁관리소, 경복궁 수정전서 10일 낮 3시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정영훈)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이사장 김선태)는 오는 10일(수) 경복궁 내 수정전에서「관현맹인전통예술단」의 경복궁 기획공연 ‘세종의 뜰에서 놀다’를 개최한다.

 

 

‘관현맹인(管絃盲人)’ 제도는 600년 전 시각장애인 악사들에게 관직과 녹봉을 주고 궁중악사로 연주하게 했던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반영된 일종의 장애인 복지제도였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는 600년 전 전통공연을 재현하고자 2011년 「관현맹인전통예술단(단장 최동익)」을 창단하였으며, 올해 예술단 창단 10주년을 맞아 역사의 현장인 경복궁에서 기획공연을 마련하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관현맹인공연의 역사적 무대인 경복궁 수정전에서 세종대왕이 손수 지은 궁중음악 ‘여민락(與民樂)’을 시작으로 판소리 심청가 중 눈 뜨는 대목, 평시조 ‘청산리 벽계수야’ 등 우리에게 친숙한 국악을 만나게 된다. 시각장애인 연주자와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 소속 예술단원들이 직접 연주하고 노래하는 ‘아리랑’ 편곡과 ‘경복궁 타령’이 마지막 무대로 펼쳐질 예정이다.

 

 

경복궁 수정전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시각장애인 뿐 아니라 경복궁을 방문하는 일반 관람객 모두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이번 공연 녹화영상은 문화재청과 관현맹인전통예술단 유튜브에도 올려 19일부터 공개할 예정이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chluvu/featured* 관현맹인 전통예술단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us3RXmGVTnVmsjk51sW0Nw

 

 

경복궁관리소는 사회복지법인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회와 지난 5월 25일, ‘시각장애인 문화향유권 증진과 문화유산의 이해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6월에는「시각장애인 대상 맞춤형 문화탐방 체험 프로그램」과 11월에는「시각장애인 대상 촉지도 종합안내판 설치」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이번 공연을 계기로, 궁궐이 사회 배려계층에게도 활짝 열려 있는 문화유산 향유의 장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전수희 기자 rhsls645@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