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청노새야 한양가자

2022.08.12 12:45:49

[우리문화신문=이달균 시인]  

 

와 그리 운이 없노

불쌍한 내 노생원님

 

뭣이라, 늙은 생원?

내 아직 청춘이다

 

하모요,

노새 부르다

말이 새어 그리됐소

 

청노새 밥 먹이고

청실홍실 고삐 엮어

 

한양이라 천리 길

추풍령을 넘어보자

 

붙는다 보장 없지만

가보자 가자스라

 

 

 

 

<해설>

 

결과야 뻔한 것이지만 나랏님이 방을 붙인 과거시험인데 어찌 불참이 있을 수 있을까. 오냐 좋다. 운이 없어 그리되었다고 쳐주자. 그까짓 것 인정해주자. 남들 듣기 좋은 말로 생원이라 하니 나도 생원이라 불러주겠네. 옆에서 보니 이제 벌써 노생원이 되었네. 그래서 노생원이라 했더니 벌컥 화를 낸다. 아직은 매화 동백 품을 정도의 청춘은 있다고. 하긴 제 잘난 맛에 사는데 그 또한 인정이다. 낙방이야 이미 예견되었으나 그래도 어쩔거나 한양 땅이라도 밟아봐야지.

 

 

 

이달균 시인 moon150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