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한뫼도서관, 재단장 뒤 전면 개관

2022.08.14 11:51:29

복합문화공간의 이름을 '休&Book'으로 한 것은 비판 밭을 만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 한뫼도서관이 재단장을 마무리하고 이달 12일부터 전면 개관 한다. 재단장 공사로 도서 대출 반납이 편리해졌으며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됐다. 한뫼도서관은 재단장 진행 중에도 시민을 위해 공사가 진행 중인 지하층을 제외한 자료실, 열람실 등을 개방해왔으나 이번에 재단장이 끝나 전 층을 개방한다.

 

이번 청사 환경 개선사업으로 한뫼도서관 1층에 통합안내 창구가 마련됐다. 기존에는 어린이자료실, 종합자료실 등에서 각각 대출ㆍ반납을 해야 했지만, 통합안내 창구 마련으로 한뫼도서관의 모든 자료를 1층 한 곳에서 대출ㆍ반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지하층에 복합문화공간 '休&Book'이 조성돼 고양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책을 읽고 노트북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休&Book'에서는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독서 할 수 있으며 주제별 도서 전시가 이뤄지는 북큐레이션 마당도 마련돼 있다.

 

한뫼도서관 관계자는 "도서관 곳곳 편안히 책 읽는 공간을 조성하고 북큐레션 등의 도서 전시를 통해 책 읽고 싶어지는 도서관, 머물고 싶은 도서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복합문화공간의 이름을 한자와 영어 모음으로 '休&Book'로 한 것은 민족주체성이 없다는 비판을 밭을 만 하다.

 

 

이나미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