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돈화문국악당 첫 무용 기획공연 <일무일악>

2024.06.21 10:59:49

전통춤과 음악 특성 보존, 무용수ㆍ연주자 새로운 해석 담아 재창작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오는 7월 17일(수), 19일(금) 이틀 동안 기획공연 <일무일악(一舞一樂)>을 선보인다. <일무일악(一舞一樂)>은 기존의 전통춤을 새롭게 구성하여 선보이는 신규 종목으로, 기존의 전통춤과 음악의 지역적 특성을 그대로 보존하면서도 무용수와 연주자의 새로운 해석과 색깔을 담아내며 재창작한 공연이다.

 

<일무일악(一舞一樂)> 공연에서는 소규모 공연장의 강점을 활용한 무대를 선보인다. 무용 반주는 본래 여러 명의 연주자가 함께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본 공연에서는 연주자 1인과 무용수 1인이 무대를 채워나가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무용수의 호흡과 움직임 그리고 연주자의 생동감이 느껴지는 선율을 객석에서 온전히 몰입하여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전통의 기본요소를 유지하며 음악에 맞는 새로운 해석을 가미한 공연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기존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제주도 영동굿, 경기 도당굿, 황해도 목중춤 등 지역성이 내재한 춤을 기반으로 지역성을 회복함과 동시에 새로운 움직임이 더해진 춤을 개발하고, 지역별 음악적 특성을 살린 작품을 선보이며 무용과 음악이라는 장르의 공존 말고도 과거와 현재가 상생하는 무대를 그려낼 예정이다.

 

양일 다른 출연진의 등장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는 <일무일악(一舞一樂)>은 무용수 8인, 연주자 8인이 출연한다. 김미애(국립무용단 수석 단원), 박기량(국립남도국악원 안무자), 박인수(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연희과 교수), 거문고 김준영(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단원), 대금ㆍ퉁소 김동근(밴드 고래야 단원), 해금 김보미(밴드 잠비나이 단원) 외에도 각각의 개성을 가진 출연진들이 함께한다. 각자 고유의 춤 스타일을 가진 무용수와 자신만의 음악 스타일을 보유하고 있는 연주자가 무용 1인, 악기 1인으로 하나의 팀을 이루어 관객과 만난다.

 

 

<일무일악(一舞一樂)>의 예술감독으로는 윤중강(국악 평론가), 최해리(무용 평론가) 2인 체제로 진행된다. 무용과 음악 두 장르의 전문가를 공동 예술감독으로 선임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예술감독 최해리는 “이번 공연을 통해 한국무용과 전통음악이 상생하여 지역춤을 복원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전통 공연예술의 새로운 갈래를 내어 가장 실험적이지만 매끄럽고 안정적인 볼거리를 관객들에게 제공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춤과 음악의 경계를 허물며 새로운 해석과 감각이 무대 위에 어우러진 2024년 서울돈화문국악당 기획공연 <일무일악(一舞一樂)>은 7월 17일, 7월 19일 수ㆍ금요일 저녁후 7시 30분에 공연된다. 입장권은 전석 2만 원이며 ‘기후동행카드’, ‘예술인패스’, ‘패키지티켓’을 통해 20%에서 50% 에누리 된 값으로 만날 수 있다. 예매와 공연 문의는 서울돈화문국악당( www.sdtt.or.kr, 02-3210-7001)로 하면 된다.

 

 

김영조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발행일자 : 2015년 10월 6일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