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발

2020.12.04 12:02:42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시인]

 

                    통  발*                  

 

                                - 김상아

 

       음악보다 술이 좋은지

       슬프거나 힘들 때면

       나는 술을 먼저 찾는다

 

       글쓰기보다 글 자랑이 좋은지

       책 내는데 정신이 팔려

       몇 달째 글 한 줄 안 쓰고 있다

 

       대나무는 잎은 흔들려도

       바람에 쓰러지지 않는다

       강해서가 아니라 지조 때문이다

 

       나는 어쩌다 통발 풀이되어

       물 위를 떠돌았을까

       달그림자를 보고도 짖어대는 개가 되어

       구린내 나는 곳을 쏘다녔을까

 

       제발 본모습 좀 지키라는

       마누라 바가지에

       다시 붓을 세운다

 

* 통발 - 부유성 수생식물. 뿌리가 없다.

 

 

 

김상아 시인 ccrksa@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