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봄 눈 꽃송이로 피어난 설악산 '신흥사'

2021.03.05 11:36:14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설악(雪嶽)에 폭설이 내렸다. 눈 소식을 듣고 달려간 설악은 온통 눈, 눈, 눈 세계였다. 승탑에도, 대웅전에도, 요사채에도 온통 흰눈의 세상이었다. 강원도 속초시 설악산 내 설악동에 있는 신흥사는 현재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로, 강원도 내 대부분의 사찰을 관리하고 있는 큰 절이다. 신흥사의 창건은 신라 진덕여왕 6년(652) 자장율사가 구층탑을 조성하고 설악산 내 계조암과 함께 창건하였는데 당시 절의 이름은 향성사였다.

 

그런데 창건 후 얼마되지 않은 698년 불에 소실된 뒤 자장율사를 이어 701년 의상대사가 향성사를 중건하고 그 이름을 선정사라고 고쳐 불렀다. 이때 의상대사는 아미타삼존불(아미타불, 관세음보살,대세지보살)을 조성하여 아미타 불국토로 가꾸었다. 그리고 그 맥이 1000년을 이어왔다. 그러나 1592년 임진왜란으로 구층탑이 소실되고 이어서 1642년 인조20년 화재로 절의 전각들이 파괴되어 폐허가 되어버렸다.

 

이후 인조 22년(1644) 영서 연옥 혜원 등 세 스님들이 다시 중창불사를 발원하던 중 하루는 세 스님의 꿈속에 동시에 나타난 신인(神人)이 절터를 알려주면서 이곳에 절을 지으면 수만년이 지나도록 온갖 재앙을 다 무사히 넘을 것이라며 절터를 지정해 주었다. 스님들은 꿈속에서 점지된 곳을 찾아서 그곳에 절을 짓고 이름을 새롭게 흥하는 절이라는 뜻으로 신흥사(新興寺)라 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신흥사 보제루(대웅전 앞에 긴 2층 누각건물)에는 서산대사(휴정)등 고승 60여분의 진영(초상화)이 있으며, 조선시대 효종이 하사한 향로와 추사 김정희의 친필 등 보물이 있다.

 

신흥사는 최근(1997년)에 14.6m의 청동불좌상을 조성하여 근세 한국전쟁으로 분단된 국토의 평화통일을 기원하고 있다. 신흥사의 부속암자로는 설악산 흔들바위로 오르는길에 내원암과 흔들바위 넘어에 있는계조암  그리고 안양암 등이 있다.

 

설악산이란 눈속에 솟아난 바위들로 이루어진 산이란 뜻이다. 그런 의미로 본다면 사흘전, 폭설 기간에 찾은 설악산이야 말로 설악(雪嶽)의 진수(眞髓)였다. 그 풍경 속에 고즈넉히 안겨있는 신흥사의 모습은

수없이 다녀온 설악산 중에 가장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와 함께 내린 폭설 속의 설악산 신흥사 눈꽃풍경은 언제까지나 잊을 수 없을 것만 같다.

최우성 기자 cws0108@naver.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