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매국노와 식민사관을 만들어낸 문화통치

2021.09.09 22:17:18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8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총독은 문무관의 어느 쪽에서도 임명할 수 있는 길을 열고, 헌병에 의한 경찰제도를 보통 경찰관에 의한 경찰제도로 바꾸며, 다시 복제를 개정하여 일반 관리ㆍ교원 등의 제복을 입고 칼을 차는 것을 폐지하는 것은 물론 조선인의 임용ㆍ대우 등에 고려를 하고자 한다. 요컨대 문화의 발달과 민력(民力)의 충실에 따라 정치상ㆍ사회상의 대우에도 내지인(內地人, 일본인)과 동일한 취급을 할 궁극의 목적을 달성하기를 바란다.“

 

이는 1919년 8월 서울로 부임한 조선총독부 사이토 마코토 총독이 「시정방침훈시」에서 말한 내용입니다. 3.1만세 운동 이후 무력만을 앞세운 통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 일본은 일단 당시 총독 하세가와 요시미치를 3.1만세운동의 책임을 물어 해임한 뒤, 해군 퇴역 장성인 사이토 마코토를 3대 총독으로 보냈습니다. 사이토 마코토는 부임 이후 이른바 ’문화통치(文化統治)‘를 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것은 ’문화통치(文化統治)‘라고 내세운 것과는 달리 신문은 모두 검열을 거쳐야 했으며, 치안에 관한 법이 가장 우선으로 제정되어 감시는 오히려 더 심해졌지요. 그리고 이후 총독부는 1930년대 민족말살정책을 실시하면서 통치방식을 조선의 얼과 문화를 모두 없애는 것은 물론 ‘내선융화’를 내걸어 한국인의 일부를 회유하여 이들을 식민통치에 봉사하게 함으로써 결국은 친일매국노가 이때 많이 생기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또한 1925년 ‘조선사편수회(朝鮮史編修會)’를 설치하여 식민사관 연구의 기반을 닦게 한 것도 사이토였지요. 1919년 9월 2일 강우규(姜宇奎) 의사가 서울역에서 사이토 마코토에게 폭탄을 던졌을 때 성공했더라면 친일매국노와 ‘조선사편수회’를 막았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