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장마당 풍경

2022.09.30 12:21:58

제4장 승무과장

[우리문화신문=이달균 시인]  

 

   어느덧 해는 뉘엿

   산 그림자 내려온다

 

   마음 둔 청춘 남녀

   스리슬쩍 다가서고

 

   저만치 횃불 그림자

   사람들은 너울너울

 

   거, 앞에 키 큰 양반

   고개 좀 숙여보소

 

   섬에 나고 섬에 자라

   이런 구경 처음이오

 

   막걸리 동이 째 내온

   객주집 인심도 좋아

 

   어디서 두런두런

   쇠판 돈 털렸다네

 

   먼 곳 악다구니

   괭쇠 소리에 잦아들고

 

   춤판은 무르익는데

   돌아갈 집은 멀다

 

 

 

 

<해설>

 

드디어 제4과장 승무과장까지 달려왔다. 이쯤이면 오광대 구경도 슬슬 절정으로 치달을 준비를 한다. 이 시는 오광대놀이를 쓴 것이라기보다 광대놀이 벌어지는 장마당 풍경을 노래한 것이다. 처음 시작할 때는 햇볕이 제법 따가울 때였는데 이제 뉘엿뉘엿 해가 기운다.

 

오일장은 파장이지만 놀이마당은 이제부터다. 제 물건 팔기에 여념 없던 장꾼들도 이곳에 눈길 주고, 한가득 한가위 대목장을 본 사람들도 이 판에 몰려든다. 제법 술맛도 나고 흥타령도 구성지다. 으레 이 바닥에선 청춘남녀 간 스리슬쩍 사랑의 불꽃이 싹트기도 한다. 객주집 전등 켜지고, 싸움도 일어나고, “거, 앞에 키 큰 양반 / 고개 좀 숙여보소” 하며 본격적인 놀이 즐길 준비를 한다.

 

문제는 꼭 이즈음에 사달이 나기도 한다. 군중 속에서 “소 판 돈 털렸다!”라고 외치는 사람, 이제 길도 어두운데 집에 가자고 조르는 사람 등등 장엔 물건도 각양각색이지만 사람도 가지가지 빛깔로 어우러진다. 오늘 장 구경 한번 잘했네.

 

 

이달균 시인 moon150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