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국꽃이 활짝 핀 수목원의 하루

2024.06.02 11:04:55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맑고 푸른 하늘 아래 수국꽃이 활짝 피어 공원을 찾은 이들의 눈을 즐겁게하고 있다. 보라색, 흰색, 붉은색, 엷은 미색 등의 수국은 자세히 보면 작은 별모양의 꽃들이 서로 어우러져 풍성한 꽃송이를 연출하는 매혹적인 꽃이다.

 

제주 카멜리아 힐(동백수목원)은 이름이 동백꽃수목원이지만 광활한 수목원에는 계절별로 아름다운 꽃들이 만발하여 사계절 찾는 이들로 넘쳐난다. 지금 한창인 꽃은 수국 (6~7)이다. 이 밖에도 가을, 겨울에는(9~12)에는 억새, 팜파스그라스, 핑크뮬리, 동백 등이 관광객의 눈을 사로잡으며 한겨울에도 온실에서 자라는 각종 꽃을 감상할 수 있다.

 

제주 카멜리아 힐은 40년 열정과 사랑으로 제주의 자연을 담은, 동양에서 가장 큰 동백수목원이다. 6만여 평의 부지에는 가을부터 봄까지 시기를 달리해서 피는 80개국의 동백나무 500여 품종 6000여 그루가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제주 자생식물 250여종을 비롯해 모양과 색, 향기가 각기 다른 다양한 꽃이 동백과 어우러져 계절마다 독특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해주고 있어 제주를 찾는 이들의 발걸음을 이끌고 있다.

 

*제주 카멜리아힐(동백수목원):  서귀포시 안덕면 병악로 166 (상창리271) //연중무휴

  064-792-0088

 

이나미 기자 pine9969@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발행일자 : 2015년 10월 6일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