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입맛 따라 변신하는 국산 키위 품종 ‘눈길’

당도 높은 ‘감황’, 껍질째 먹는 ‘녹가’, 비타민 많은 ‘레드비타’ 등
국산 키위 모두 25품종…수입품종 견줘 맛ㆍ품질 전혀 손색없어

2021.11.21 11:29:33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