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영화관과 손잡고 한복문화 알린다

2021.02.28 13:02:00

3.1절 계기, 시지브이 영화관 3개 극장에서 홍보행사

[우리문화신문= 전수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복진흥센터(원장 김태훈, 이하 한복진흥센터), 시제이 시지브이(CJ CGV, 대표 허민회)와 함께 삼일절을 맞이해 3월 1일(월)부터 15일(월)까지 시지브이 영화관 ▲ 홍대, ▲ 판교, ▲ 피카디리1958(서울 종로구) 3개 극장에서 한복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연다.

 

  행사 기간 중 영화관에 방문하면 입구에서 ‘2020 한복 웨이브(Hanbok Wave) 패션쇼’를 감상할 수 있다. 영상에서는 한복 디자이너 10명이 청하, 모모랜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등 한류스타와 협업해 만든 한복 160여 벌을 선보인다.

 

 

문체부는 지난해 한복업계의 해외 진출과 한복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영상 패션쇼 제작을 지원했는데, 이 영상은 2개월 만에 조회 수 10만 회 이상을 기록하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영상을 미국의 유명 의상감독 패트리샤 (Patricia Field) 한복의 아름다움에 대해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션쇼는 한복진흥센터 유튜브(www.youtube.com/officialhackr)서도 청할 수 있다.

 

  아울러 행사 기간 동안 한국 영화를 관람하고 이를 인증한 관객에게는 선착순으로 한복 마스크 등 기념품을 증정한다.  문체부와 시지브이(CGV) 올해 (4. 12.~18.) 가을(10. 11.~17.) 리는 한복문화주간과 2021 한복 웨이브 패션쇼’ 한복문화를 국내외에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이번 협업은 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우리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한복 입기를 생활문화로 확산해 나가기 위한 좋은 사례이다. 우리 문화를 지키고 국내외에 알리는 앞장서는 화기업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문체부는 관련 부처와 지자체 등과 협업해 한복문화를 바르게, 널리 알릴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전수희 기자 rhsls645@hanmail.net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