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 국보ㆍ보물 귀걸이를 한자리서 공개

2022.09.26 11:30:12

국립공주박물관 특별전 ‘백제 귀엣-고리,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열려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공주박물관(관장 한수)은 “백제 귀엣-고리,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특별전시를 9월 27일(화)에 개막한다. 2023년 2월 26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무령왕과 왕비 귀걸이를 비롯한 백제 귀걸이 142건 216점을 한자리에 모은 첫 전시로, 백제 귀걸이의 아름다움, 그리고 그것을 만드는 사람과 소유자의 마음을 조명한다. 신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를 아우르는 귀걸이 196건 319점과 국가지정문화재 34점(국보 8점, 보물 26점) 등, 354건 1,021점의 유물을 선보인다.

 

 

‘귀엣고리’는 ‘귀고리’의 옛말이다. 지금은 ‘귀걸이’와 ‘귀고리’ 모두 표준어로 쓰지만 ‘귀고리’를 ‘귓불에 다는 장식품’의 의미로 더 오랜 시간 써왔다. 오래전부터 귀걸이는 둥근 고리 모양으로 만들어 착용했는데 귓불에 구멍을 뚫고 안정적으로 고정하려면 고리 모양이 가장 알맞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화려한 드리개가 달린 귀걸이뿐만 아니라 백제 영역에서 발견된 단순한 고리 모양 귀걸이 103건 151점을 한자리에 모았다. 강원도 화천에서부터 전라도 나주까지 백제의 영역에서 발견된 귀걸이들은 당시 백제 사람들이 귀걸이를 착용하는 문화를 공유하였음을 보여준다.

 

전시는 크게 3부로 구성하였다.

 

<1부: 백제에서 만들다>에서는 백제 귀걸이의 구조와 특징, 제작과정을 소개한다. 금세공기술이 뛰어났던 백제 사람들은 가는고리 귀걸이를 만들어 착용했고, 일부 귀걸이는 고리에 드리개를 달아 아름다움을 더하였다. 백제 귀걸이를 자세히 살펴보기 위해 진행한 현미경 조사와 성분분석을 결과를 영상과 그래픽, 3D 모델링 자료로 소개한다. 특히 무령왕 귀걸이를 재현하는 과정을 영상으로 담아 제작과정의 섬세함과 주요 구성품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2부: 왕과 귀족의 소유물>에서는 귀걸이를 착용했던 사람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한성시기 지역세력의 무덤인 공주 수촌리와 천안 용원리 유적 출토 귀걸이, 화천 원천리 불탄 집자리 출토 귀걸이, 부여 응평리에서 사람뼈와 함께 발견된 귀걸이, 부여 왕흥사지 사리갖춤과 함께 나온 귀걸이 등 출토 맥락이 다른 귀걸이를 살펴볼 수 있다. 또한 무덤에 묻힌 사람의 신분과 성별을 추정할 수 있는 무령왕릉과 황남대총 북분에서 출토된 왕비의 장신구를 함께 전시하여 당시 백제와 신라 왕비의 미의식도 견줘볼 수 있도록 하였다.

 

 

<3부: 동아시아의 연결고리>에서는 주변 나라들과 갈등과 연합을 반복하면서도 끊임없이 교류를 이어나갔던 당시의 모습을 귀걸이로 살펴보았다. 특히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삼국시대 귀걸이 6쌍을 함께 전시한다. 백제 무령왕과 무령왕비 귀걸이(국보)와 함께 신라 경주 보문동 합장분 출토 귀걸이(국보), 가야의 합천 옥전 M4호와 28호 무덤 출토 귀걸이(보물)를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을 마련하였다.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삼국시대 귀걸이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백제를 비롯한 고구려, 신라, 가야 지배층의 취향을 견줘볼 수 있다.

 

한편 이번 전시에서는 단순한 관람을 넘어 백제 귀걸이를 주제로 하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 상시로 운영되는 ‘나만의 특별한 엽서 꾸미기’와 ‘우리 가족 슬기로운 공작 생활(초등 고학년,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 ‘이어져라! 고리고리(가족, 매월 셋째 토요일)’, ‘블링 블링 귀걸이 공방(성인, 매월 둘째 토요일)’ 등이 운영되며 자세한 일정은 국립공주박물관 누리집(gongju.museum.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백제문화제(10.1.~10.10.) 기간에는 특별전과 연계한 ‘뮤지엄 아트페어(Museum Art Fair)’가 10월 8일(토)~9일(일) 양일간 박물관 광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백제 귀걸이에는 이를 만든 장인과 착용한 사람들의 생각 등 당시의 다양한 사회문화적 의미가 담겨 있다. 크기는 작지만 아름다운 백제 귀걸이는 길가에 핀 풀꽃과 같이 한눈에 잘 띄지 않지만 오래, 자세히 살펴보면 그 안에 감추어진 값어치를 발견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국립공주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자세히 오래 보아야 예쁜 백제 귀걸이를 흥미롭게 살펴보며 귀걸이를 착용했던 백제 사람들을 생각해 보는 특별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이한영 기자 sol119@empas.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