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가을을 위해 꽃들은 허물을 벗는다

2022.10.23 10:39:30

파주습지공원의 끝물 모습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꽃이 필때가 있는가 하면 질때도 있다. 지금 파주 율곡습지공원이 그러하다. 한창 때 살살이꽃(코스모스)의 자태는 안봐도 안다. 그러나, 지금은 꽃씨를 떨구고 조용히 휴식의 시간으로 들어 갈 시각이다. 

다시 찬란한 꽃을 피울 내년 가을을 위해, 씨들은 옹골찬 덧옷을 입고 깊은 겨울 잠에 들리라. 끝물을 보는 것은 왠지 아쉽고 허전하다.  그 끝물이라도 사진으로 남기고 싶어서인가. 가슴에 새기고 싶어서인가. 살살이꽃밭 속에는 아쉬운 연인들이 부지런히 셧터 소리만이 가득하다.

 

 

 

 

 

 

 

 

 

 

 

 

 

 

 

 

 

 

 

 

금나래 기자 narae@koya-culture.com
Copyright @2013 우리문화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