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사랑한 일본 전후 시(詩)의 맏딸

순결만을 동결시킨 듯한 당신의 눈동자가 눈부십니다.
[이동식의 솔바람과 송순주 105]

2021.07.14 12:10:46
스팸방지
0 / 300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2. 그린오피스텔 306호 | 대표전화 : 02-733-5027 | 팩스 : 02-733-5028 발행·편집인 : 김영조 | 언론사 등록번호 : 서울 아03923 등록일자 : 2015년 | 사업자등록번호 : 163-10-00275 Copyright © 2013 우리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ine996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