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21.6℃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6.0℃
  • 제주 25.2℃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오늘 토박이말]올망졸망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올망졸망/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올망졸망 [뜻]2)귀엽고 엇비슷한 아이들이 많이 있는 모양 [보기월]아름다운 소리꽃을 피우는 아이들은 아까 가게에서 과자를 사서 들고올망졸망나오던 아이들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닷날 어린이 책집(도서관)아이들을 만나고 왔습니다.토박이말을 살려야 하는 까닭을 알려 주고 토박이말 놀배움을 실컷 해 주었습니다.토박이말 놀배움에 빠져 즐거워 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더 많은 아이들에게 이 즐거움을 맛보여 줘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거기서 일을 맡아 하시는 분께 다음에는'토박이말 놀배움'을 벼름소(주제)로 책읽기 배움터(독서 교실)를 열어 보자는 말씀을 드리고 왔습니다. 엿날(토요일)에는'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만남4'이바지하기(봉사활동)를 했습니다.사는 곳과 가까운 곳에 있는 큰가게인 탑마트 서진주점에 가서 토박이말바라기가 하는 일도 알리고 토박이말 살리기 정책 마련을 바라는 사람들 이름쓰기(서명)도 하였습니다.남달리 많은 분들께 이름을 받아내는 솜씨를 가진 푸름이가 있어서 생각보다 많이 받아서 보람이 있었습니다. 밝날(일요일)에는 배움터를 옮겨 함께 모여 솜씨를

[토박이말 되새김]4351_8-2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되새김]들가을달 두이레(8월2주) 어제 낮에는 연암 책집(도서관)에 가서 책읽기배움터(독서교실)아이들을 만나고 왔습니다.첫 때새(시간)왜 토박이말을 살려 일으키고 북돋우어야 하는지 까닭을 말해 줄 때부터 눈빛이 다른 아이들이 보였습니다.작은 책 만들기를 했는데 거기에 제 이야기를 받아 적기도 했고 토박이말 딱지놀이를 할 때도 참 즐겁게 잘 놀았습니다. 토박이말 누리 앱을 가지고 놀 때는 눈빛이 달라져 있었지요.집에 가서도 해 보고 싶다는 아이도 있었고 엄마도 이건 하라고 할 것 같다는 아이도 있었습니다.아이들이 가장 좋아했던 것은 클래스 카드로 한 토박이말 겨루기였습니다.짧은 동안 토박이말을 익히고 얼마나 잘 알고 맞히는 지를 셈(숫자)으로 바로 보여 주니까 그걸 보면서 더 빠져드는 것 같았습니다. 놀배움감(교수학습자료)하나가 아이들로 하여금 배우는 즐거움을 느끼게 해 준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 주었습니다.마지막으로 아이들 손으로 만든 작은 책에 아이들이 알게 된 것 느끼고 생각한 것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저도 보람을 느꼈답니다. 저녁 때 사단법인 토박이말 바라기 맞때모두모임(임시총회)을 했습니다.새로 으뜸빛(

[오늘 토박이말]쓰렁쓰렁하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쓰렁쓰렁하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쓰렁쓰렁하다 [뜻]서로 사귐이 버성기어 사이가 멀어져 쓸쓸하다. [보기월]그런 아이들을 보고 나니 이제 보름 남짓 지났는데 앞으로 또 보름 뒤에 볼 때쓰렁쓰렁하지는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들가을(입추)이 지나고 더위가 한풀 꺾였다고들 하지만 낮더위는 여전합니다.아침에 씻고 나서면서 땀을 흘리는데 어제는 하늬책집(서부도서관)에 가서 아이들을 만나러 가는 동안 땀을 더 흘렸습니다.티비엔 교통방송에 나가는 때와 아이들 만나는 때가 겹쳐서 때새(시간)를 바꾸려고 좀 일찍 가길 잘했다 싶었습니다. 제가 방송에서 한 이야기를 들은 아이들과 되짚어 보는 것으로 만남을 열었는데 더위와 아랑곳한 말을 거의 다 말해주어서 놀라기도 했습니다. 토박이말을 살려야 하는 까닭을 먼저 이야기하고 난 다음 토박이말 놀배움을 했습니다.토박이말 딱지 놀이를 하면서 자리느낌(분위기)를 띄우고 앱놀이를 했습니다.그런데 앱이 깔리지 않는 아이들이 있어서 토박이말 누리 앱은 못 하고 클래스카드 놀이만 했습니다. 토박이말 익힘감1을 가지고 익힌 다음 토박이말 겨루기(배틀)를 했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50-물려주다 받아들이다 따다 쓰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깨하는 쉬운 배움책 만들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50-물려주다 받아들이다 따다 쓰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4283해(1950년)만든‘과학공부4-2’의104, 105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104쪽 넷째 줄에‘그 집을 물려주고’가 보입니다.벌이 집을‘물려주는’남다른 모습을 풀이하고 있습니다.사람들은 집을‘상속하다’라고 하는 것과 견주면 어떤 말이 더 쉬운지 바로 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다만 그 다음 줄에 나오는‘분봉’라는 말을 쉬운 말로 바꿀 수도 있었을 텐데 그렇지 않은 것이 좀 아쉬웠습니다. ‘따로나다’는 말이 있기 때문에‘분봉’을‘따로나기’로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섯째 줄에 있는‘새로 깐’에 앞서 본 적이 있는‘까다’를 볼 수 있습니다. ‘새나 벌레가 알을 품어 새끼가 되게 하다’는 뜻으로 쓰는‘까다’라는 것을 여러분도 잘 아실 것입니다. 104쪽 마지막 줄과105쪽 첫째 줄에 걸쳐‘그 벌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월에서‘받아들이다’는 말을 볼 수 있습니다.흔히 벌을‘받는다’는 말을 쓰는데 옛배움책을 보니‘받아들이다’가 더 알맞은 말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105

[오늘 토박이말]올되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올되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올되다 [뜻]1)곡식이나 과일 따위가 제철보다 일찍 익다. [보기월]벌써올된벼와 배를 거두어들였다는 기별을 보았습니다. 어김없이 더위가 이어졌지만 그래도 더위가 한풀 꺾인 듯하다는 분들도 계셨습니다.서울에는 소나기가 내린 뒤에 한결 나아졌다고 하더라구요.강릉에는 갑작큰비(기습폭우)가 와서 많은 어려움을 주었다는 기별을 들었습니다.이렇게 날씨가 크게 다른 것을 보면 우리나라가 짜장 큰 나라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무도 부르지 않았지만 그렇게 다른 날씨로 우리를 힘들게 하는 것을 보면 절로 그러함(자연)의 힘은 참 세다 싶었습니다.차갑거나 또는 더운 숨씨(공기)때문에 한바람(태풍)길이 막히기도 한다는 말을 들으니 더 놀라게 됩니다. 여름말미(방학)가 비롯되고 한 이레(일 주일)가 훌쩍 지났습니다.어떤 분들이 보실 때 아무도 없어야 할 그곳 수레마당(주차장)은 빈 곳이 없었습니다.그 가운데 이바지하기(봉사활동)를 하러 온 배움이가 있어서 제 마음은 더 따뜻했습니다. 뜨거운 불볕더위 도움(?)으로 모기도 없고 녀름(열매)들이 여느 해보다 일찍 익었다고

[오늘 토박이말]쏠쏠하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쏠쏠하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쏠쏠하다 [뜻](재미나 길미가)만만하지 않은 만큼 많다(생각했던 만큼 괜찮거나 그것보다 낫다) [보기월]신을 벗고 들어가 돌을 들추며 물고기도 찾고 고동(다슬기)을 보는 재미가쏠쏠했습니다. 더위 때문에 일을 하고 싶은 마음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분이 많습니다.그래서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아 안 하거나 일을 자꾸 미루게 된다고 하지요.저도 그런 사람들 가운데 한 사람이지 싶습니다.다른 사람들과 하기로 한 일이 아닌 제 혼자 하기로 한 일들이 마음 먹은 대로 안 되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지난 엿날(토요일)오랜만에 아우가 찾아와 주어서 참 반갑고 고마웠습니다.창원에 살 때는 자주 만나고 어울렸는데 이곳으로 오고 난 뒤에는 만날 일이 거의 없었습니다.참일 만나고 싶으면 가도 되고 미리 날을 잡아서 만나도 되는데 뭐가 그리 바쁜지 그걸 못 했지요.앞으로는 좀 더 자주 만나기로 입다짐을 했습니다. 밝날(일요일)에는 시골집에 다녀왔습니다.집으로 가는 길인데 꽉 막힌 길 위에 서서 제가 나고 자란 곳이 참 좋은 곳이라는 것을 새삼 느낄 수 있었습니다.그렇게 많은

[토박이말 되새김]4351_8-1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되새김]들가을달 한 이레 불볕더위가 온 나라를 뒤덮고 있어 사람들이 많이 힘들어 합니다.하지만 그 더위를 견디며 밖에서 일을 하는 분들과 찬바람틀이 없어서 못 트는 분들을 생각하면 덥다는 말이 나오다가 들어가곤 합니다. 100해가 넘도록 이런 더위가 없었다고 하니 엄청난 더위인가 봅니다.아프리카에서 온 사람들이 덥다고 한다니 더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배곳이 여름말미로 쉬니까 집집마다 집안이 시끄러운 곳이 많은가 봅니다.날씨는 더운데 서로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을 보자니 고운 말이 나오기 어려울 것입니다.그래도 마음을 맞춰 시원한 곳을 찾아다니는 식구들을 보면 좋아 보이고 부럽기도 합니다. 아버지께서 속이 마뜩잖다고 하셔서 병원에 모시고 갔었습니다.아버지께서는 속에 탈이 났을까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큰 탈은 아니라는 말씀과 더위를 멀리하고 시원하게 지내시면 곧 나을 거라는 의사 선생님 말씀을 듣고 가벼운 마음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시원하게 지내셔야 한다는 한 마디에 그렇게 마다하시던 찬바람틀도 놓기로 했습니다. 저녁에는 고장 사람들 모임 진주 사랑5%드림에서 마련한 노래 잔치에 갔다 왔습니다.모임 사람들끼리

[오늘 토박이말]올근거리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올근거리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올근거리다 [뜻]질긴 것을 입에 넣고 볼을 오물거리며 이어서 씹다.=올근대다 [보기월]입안이 헐어서 올근거리면 따가우니까 먹을 때마다 마음이 쓰입니다. 요즘 다른 고장 아이들을 만나는 기쁨과 고마움을 느끼며 지내고 있습니다. 그제는 남지 아이들을 만나고 왔고 어제는 고성 아이들을 만나고 왔지요.도서관에서 마련한 책읽기 배움터(독서 교실)를'토박이말 놀배움'으로 채웠습니다. 저는'왜 토박이말인가?'라는 물음을 앞세우고 토박이말을 챙겨야 하는 까닭을 풀이해 주었습니다.좀 더 재미있게 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과 달리 좀 지루했을 텐데 아이들이 내 놓은 열매에 토박이말을 지켜 주어야겠다는 말과 토박이말을 많이 알고 써야겠다는 말이 나와 고마웠습니다.아이들과 만남을 마련해 주신 남지도서관 배서윤 선생님,고성 도서관 김혜진 선생님께도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앞으로 토박이말 놀배움이 더욱 널리 알려져 더 많은 도서관에서 아이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런데 마음에 쓰이는 일도 있습니다.아침 일찍 집을 나서서 밖에 나가니까 토박이말 맛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