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7.8℃
  • 흐림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9℃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9.2℃
  • 구름조금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81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쉬운 배움책 만들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 81-돈,값,각시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4285해(1952년)만든‘셈본1-2’의78쪽, 79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78쪽 첫째 줄에‘장사놀이’가 나옵니다.이 말은 얼마 앞에 알려드린 말이라서 눈에 익은 말일 것입니다.보는 바와 같이 옛날 배움책에서는‘시장놀이’, ‘가게놀이’라는 말이 아닌‘장사놀이’라는 말을 썼다는 것입니다.배움책에서는 안 쓰지만 하지만 많은 곳에서‘쇼핑놀이’라는 말을 쓰는 것을 보면 또 이렇게 토박이말이 밀려나나 싶어 안타까운 마음이 앞섭니다. 둘째 줄에‘돈’이 나옵니다. ‘돈’을 왜‘돈’이라고 했는지 물으면 사람들은 흔히‘돌고 도는 것’이라서‘돈’이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그런데 이‘돈’의 말밑(어원)과 아랑곳한 풀이로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그 가운데 하나는‘돌’이라는 뜻을 가진‘돋’에서 쇠붙이인‘돈’으로 바뀌었다는 풀이가 있습니다.그리고 또 다른 하나는 옛날부터 우리가‘돈’처럼 썼던 것들이 고기,쌀과 같은 것이나,금,은,동과 같은 쇠붙이였기 때문에‘무게’를 재는 하나치(단위)인‘돈쭝’에서‘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