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25.4℃
  • -강릉 23.3℃
  • 연무서울 26.1℃
  • 연무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6.2℃
  • 연무광주 25.5℃
  • 흐림부산 24.8℃
  • -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2.5℃
  • -강화 24.1℃
  • -보은 26.1℃
  • -금산 25.2℃
  • -강진군 25.2℃
  • -경주시 27.4℃
  • -거제 25.2℃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오늘 토박이말]싹수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싹수/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싹수 [뜻] 1)어떤 일이나 사람이 앞으로 잘될 것 같은 낌새,눈치=싹 [보기월] 요즘 제가 볼 때 토박이말에 여러 가지싹수가 보여 더욱 기운이 난답니다. 올해도 이제 스무날 뒤면 가웃을 넘겨 지난 온 날이 남은 날보다 많아지게 됩니다.요즘 제가 볼 때 토박이말에 여러 가지싹수가 보여 더욱 기운이 난답니다.한 걸음 한 걸음 앞으로 나아온 보람인지 둘레에서 돕겠다는 사람도 늘어나고 있고 무엇보다 아이들이 토박이말 맛을 알아가는 듯해서 기분이 좋습니다. 묻살이(식물)생김새와 하는 일을 배운 뒤 알게 된 것을 가지고 토박이말 꾸미기를 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잘하더라구요.그것을 본 둘레 분들도 한결같이 아이들 솜씨가 놀랍다고 추어올려 주셔서 더 기뻤습니다. 어제는 그동안 배운 고갱이 갈말(핵심 용어)와 토박이말 찾기 놀이를 했는데 다들 재미있어 했습니다. "오늘 과학 시간이 가장 재미있었어요."라는 말을 한 아이가 있을 만큼 말이지요.좀 더 짜임새 있고 눈길을 끌만한 것을 곁들이면 더 재미가 있을 텐데 그게 아쉬울 따름입니다. 잘 아시겠지만

[토박이말 맛보기]오비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오비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오비다 [뜻]좁은 틈이나 구멍 속을 갉아 내거나 도려내다 [보기월]빛깔이 검게 된 곳을오비고먹어 보니 맛이 가서 아깝지만 버려야했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갈전초등학교에서 토박이말 교육연구회 첫 모임을 했습니다.여러 가지를 생각해서 때와 곳을 잡았지만 많은 분들이 오기는 어려울 거라 생각했습니다.하지만 멀리 김해에서 오신 분도 계셔서 엄청 고마웠습니다. 모임 다짐(회칙)과 앞으로 할 일을 가지고 이야기를 나누고 맛있는 저녁을 먹으며 여름 닦음(연수)때 만나기로 입다짐으로 하고 헤어졌습니다.이렇게 첫발을 내디딘 모임이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과 슬기를 모아야 할 것입니다. 엿날(토요일)에는 마침배곳(대학원)마지막 만남이 있었습니다.더 많은 것들을 나누고 싶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좋은 곳에서 맛있는 먹거리와 함께 책씻이를 할 수 있게 해 준 김미정 선생님,그리고 마지막까지 자리를 함께해 주신 일곱 분들께 고맙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뒤낮에는 집에서 집가심과 설거지를 했습니다.설거지를 끝내고 시골에서 가져 온 과일을 갈무리했습니

[토박이말 되새김]4351_6-1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되새김]온여름달 한 이레 날씨가 여름답습니다.어제도'불볕더위'라는 말을 자주 들었습니다.찬바람을 틀지 않은 배움방에서 바람틀만 돌리며 있기가 어려웠습니다.그래서 다음 이레부터는 찬바람이 나오는 곳에서 하기로 했습니다.저도 그렇지만 남달리 더위를 못 참는 아이들을 생각해서 그렇게 마음을 먹었습니다.아이들도 이리저리 옮겨 다니지 않아서 좋다며 웃음을 지었습니다. 뒤낮(오후)에는 무지개초등학교에 다녀왔습니다.토박이말 가르치는 힘 기르기 닦음(연수)을 하러 갔지요.아이들을 돌려 보내고 바로 앉아서 제 이야기를 듣는 분들을 생각하면 아주 재미있고 즐겁게 해 드렸어야 했는데 그렇지는 못했나 봅니다. '무지개'말밑(어원)풀이와 토박이말 놀배움을 하는 까닭 세 가지와 토박이말 놀배움 수로 토박이말 딱지 놀이,토박이말 앱놀이,토박이말 찾기 놀이,토박이말 클래스카드,토박이말과 배움가지 잇기(교과목 연계)를 말씀드렸습니다. 토박이말 딱지 놀이를 하며 즐거워하시는 것을 보니 기분이 좋았는데 토박이말 앱이 사라졌다는 것을 알고 깜짝 놀랐습니다.울력다짐을 한 클래스카드의 토박이말 꾸러미를 알려 드리고 많이 써 달라는 말씀도 드렸습니다

[오늘 토박이말]싸잡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기자] [토박이말 맛보기] 싸잡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싸잡다 [뜻] 1)한꺼번에 한 가지로 몰아넣어 그 가운데 들게 하다. [보기월] 한 사람 한 사람 추어올리다 뜸(반)모든 아이들을싸잡아추어올려 주었습니다. 지난 두날(화요일)은 여러 가지로 잊지 못할 일이 많이 있었습니다. 먼저 아이들이 보여 준 솜씨에 깜짝 놀랐고 그리고 아이들에게 그런 솜씨를 뽐낼 자리를 자꾸 마련해 주는 것이 얼마나 값진 것인지를 새삼 깨달았습니다.배움책에 묻살이(식물)을 배운 뒤 알게 된 것들을 가지고 옷을 꾸미는 게 나오더군요.그래서 저는 옷이 아니라 마음에 드는 토박이말을 꾸미는 걸로 바꿔 보았습니다. 아이들에게 나눠 준 토박이말 익힘감500에서 마음에 드는 토박이말을 골라서 하라고 했는데 고른 낱말은 말할 것도 없고 배운 뿌리,줄기,잎,꽃들을 가지고 어찌나 남다르고 예쁘게 꾸미는지 제가 좋다,멋지다는 말을 입에 달고 있었습니다.한 사람 한 사람 추어올리다 뜸(반)모든 아이들을싸잡아추어올려 주었습니다.그날 아마도 올들어 제가 추어올리는 말을 가장 많이 했지 싶습니다.^^ 또 한 가지 잊지 못할 일은 제가'사람책'이 된 것

[맞춤 토박이말]온여름달(6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맞춤토박이말]온여름달(6월)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불볕더위,무더위,오란비 어느새 달이 바뀌었습니다.지난달은 여름으로 들어가는 달이라고‘들여름달’이라고 했는데 이 달은 여름으로 들어서서 여름다운 날씨가 이어지는 달이라‘온여름달’이라고 합니다.오늘은 이렇게 바뀐 온여름달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을 알려드립니다. 엊그제 날씨를 알리는 분이‘폭염주의보’라는 말을 쓰는 것을 들었습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동안33도가 넘거나, 32도 넘는 날이 이틀 넘게 이어질 것으로 보일 때 내리는 것이라고 합니다.그런데 이‘폭염’이라는 말이 좀 어려운 말입니다.말모이(사전)에서는‘매우 심한 더위’라고 하고‘불볕더위’로 쓰라고 풀이를 해 놓고 있습니다. 말모이 풀이에 기대지 않더라도‘불볕더위’는 말 그대로‘햇볕이 아주 세게 뜨겁게 내리쬘 때의 더위’를 가리키는 말입니다.그런데 날씨를 알리는 분들이 자꾸 이런 말을 쓰고 있어 안타깝습니다.이 글을 보신 분들이 날씨를 알리는 일을 하시는 분들에게 말씀을 해서 앞으로는‘폭염’이 아닌‘불볕더위’라는 말을 듣게 되기를 바랍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불볕더위와 함께 여

[오늘 토박이말]오붓하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기자] [토박이말 맛보기] 오붓하다/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오붓하다 [뜻] 1)홀가분하면서도 서로 가깝고(아늑하고)정답다. [보기월] 그래서 뜻밖에도 저녁을 둘이서오붓하게먹었습니다. 머리 속으로 생각해 둔 것이 있으니 셈틀 앞에 앉으면 얼른 뚝딱 써질 거라 생각하고 다른 일부터 했습니다.다른 일을 해 놓고 마지막으로 글을 써서 보내고 자야지 마음을 먹고 글을 썼습니다.그런데 막상 글을 써 보니 얼른 써지지 않았습니다. 마주이야기를 하듯이 쓰려니 자꾸 글이 막혔습니다.이렇게 말을 하면 저렇게 말을 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 지우고 다시 쓰기를 되풀이했습니다.그러다 보니 때새(시간)은 흘러 새벽이 되어 있었습니다.글을 다 써서 보내고 나니 속은 시원했지만 일어나야 할 때가 더 가까워진 것을 알고 잠자리에 누우니 또 얼른 잠이 들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잠이 모자라 낮동안 힘이 들까봐 걱정을 했는데 그렇지는 않았습니다.여느 날보다 일찍 배곳에 가서 하루를 열었으니까요.안친 일을 하느라 힘든 줄도 모르고 지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큰 쓰레기를 버릴 때 붙일 딱지를 사러 가느라 일찍 배곳을 나왔습니다.생각보다 비싸다 싶

[오늘 토박이말]싸개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 싸개/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싸개 [뜻] 1)여러 사람이 둘러 싸고 옳으니 그르니 하며 서로 다투는 짓=싸개질 [보기월] 제가 하는 이런 일을 두고싸개를 놓는 사람이 없다는 것을 낫게 여겨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달이름이 들여름달에서 온여름달로 바뀐 것이 그냥 바뀐 게 아니라는 것을 날씨가 말해 주는 것 같습니다.한낮에는 뜨거워서 밖에 나가기가 힘이 드니 말입니다. 지난 엿날(토요일)에는 마침배곳(대학원)에 함께 기뻐해 줄 일이 있어 마바다(남해)에 다녀왔습니다.배움자리를 밖으로 옮기는 것 만으로 느낌과 생각이 달라지는 것을 보며 잘 왔다 싶었습니다.다들 먼 길을 달려와 손뼉을 쳐 주는 게 보기 좋았습니다.그런 좋은 곳에서 좋은 사람과 한 뉘를 함께하기로 다짐하는 분은 더 좋겠다 싶었습니다.^^ 여느 밝날(일요일)은 마음 놓고 잠을 푹 자는 날입니다.하지만 어제는 좀 일찍 일어나 다르게 보내려고 생각을 했었는데 잠을 깼을 때는 여는 밝날과 다름이 없었습니다.아침낮밥을 함께 먹고 집가심과 빨래를 해 놓고 보니 뒤낮(오후)도 거의 다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지난 이레 맛본 토박이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