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0 (토)

  • 흐림동두천 26.8℃
  • 흐림강릉 23.1℃
  • 서울 26.7℃
  • 대전 24.1℃
  • 대구 24.5℃
  • 울산 24.1℃
  • 광주 24.2℃
  • 부산 23.4℃
  • 흐림고창 24.4℃
  • 제주 26.7℃
  • 흐림강화 27.2℃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1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쉬운 배움책 만들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91부채꼴,어미금,밑넓이,옆넓이,부피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4284해(1951년)펴낸‘셈본6-1’의56쪽, 57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56쪽 첫째 줄에‘부채꼴’이 나옵니다.이 말은 요즘 책에서도 쓰는 말이라 다들 눈에 익으실 것입니다. ‘부채’를 왜 부채라고 했을까를 아이들한테 물었더니‘부채는 부치는 거니까 그런 이름을 붙이지 않았을까’라고 말을 하더라구요.아이들도 조금만 생각해서 말밑을 알 수 있는 이런 말이 쉬운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선형’이라는 말을 쓰지 않고‘부채꼴’이라는 말을 쓰는 것이 참 좋습니다. 셋째 줄에‘원뿔’이 나옵니다.그림꼴 이름으로‘세모’, ‘네모’, ‘동그라미’를 썼고‘세모뿔’, ‘네모뿔’, ‘다섯모뿔’이라는 말도 썼는데 왜‘원뿔’은‘동그라미뿔’이라고 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어디에도 그 까닭을 밝혀 놓지는 않아 알 수는 없지만 낱말이 길어서 그랬지 싶습니다.하지만‘둥글뿔’이라고 하면 짧으면서도 그 뜻을 담은 말이 되니‘셈갈(수학)’을 하시는 분들이 슬기를 보태 더 좋은 말로 다듬어 주었으면

[토박이말 맛보기1]-30 검정새치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 지난 닷날(금요일) 토박이말 교육연구회 모두모임(총회)이 충무공초등학교에서 있었습니다. 으뜸빛(회장)님 인사말씀에 이어 모임이 더 나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두고 슬기를 모았습니다. 꾸림일꾼(운영위원) 모임을 지멸있게 하고 모람(회원)들께 일거리를 알리고 나눠 주어서 함께한다는 느낌을 가지도록 해 주자는 데 뜻을 같이하였습니다. 엿날(토요일)에는 우리말로 학문하기 모임이 있어서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날씨가 더워서 땀을 실컷 흘렸지만 그 만큼 보람이 있었습니다. 옛날 배움책에서 캐낸 쉬운 토박이말들을 알려 드리고 우리 아이들을 행복하게 해 줄 지름길은 쉬운 배움책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는 제 이야기에 고개를 끄덕여 주시고 크게 손뼉을 쳐 주셨습니다. 덧붙여 토박이말바라기에서 하고 있는 여러 가지 일들과 새로나꽃배곳과 들말마을배곳에서 펼치고 있는 토박이말 놀배움 이야기를 해 드리고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라는 말씀을 드렸습니다. 여러분들이 해 주신 좋다, 잘한다는 말씀도 기분 좋고 고마웠지만 제가 더 마음을 쓰고 꼼꼼하게 챙겨야 할 것들을 말씀해 주셔서 더 고마웠습니다. 더 많은 분들께 알릴 수 있는 자리를 더 자주 그리고 더

[토박이말 맛보기]-29 걸음품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어제는 티비엔 경남교통방송 '토박이말바라기' 꼭지를 하는 날이었습니다. 지난해 했던 이야기를 돌아보고 새로운 토박이말을 알려드렸습니다. 제가 들이는 품과 때새 만큼 많은 분들이 들으시고 토박이말과 좀 더 가까워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하고 있습니다. 하는 이야기와 아랑곳한 노래를 골라 듣는 게 저는 참 좋습니다. 앞으로는 노랫말을 가지고 이야기를 해 보는 날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낮밥을 먹고 배곳 안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아이들과 마을을 한 바퀴 돌았습니다. 토박이말로 된 가게 이름을 찾으러 나선 길이었습니다. 한 모둠은 미리 알아둔 가게에 가서 임자를 만나고 다른 한 모둠은 저랑 골목 골목을 돌며 가게 이름을 살폈습니다. 토박이말 가게 이름이 많지 않고 영어, 일본어로 된 가게가 많아 놀랍다는 아이들 이야기를 듣고 제 얼굴이 달아오르는 것 같았습니다. 찾아 낸 토박이말 이름 가운데 저마다 마음에 드는 것을 뽑아 보고 그 열매를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이야기방에 올려 놓았더군요. 글 끝에 우리가 토박이말을 널리 알려, 가게 이름들이 토박이말로 되어 있는 날이 빨리 다가오면 좋겠다는 말이 제 어깨 위에 얹히는 것

[토박이말 되익힘](7)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그치지 않고 이어서 내릴 것 같던 비는 어제 뒤낮(오후)부터 내리지 않았습니다. 해가 살짝 나오니 그야말로 끈끈한 더위가 살갗에 착 달라붙는 것 같았지요. 다른 사람보다 더위를 많이 타는 저는 그런 더위가 견디기 어렵습니다. 남들은 견딜만 하다고 해도 저는 바람틀을 돌려야 하고, 다른 사람들이 바람틀만 해도 좋다고 할 때도 저는 찬바람틀을 돌리곤 합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더위를 안 탈 것 같이 생겼다고 하는데 왜 그런지 잘 모르겠습니다. 어제 배곳 안 토박이말 갈침이 모임을 했습니다. 할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저만 이야기를 하고 다들 가만히 듣고만 계시는 걸 바꾸고 싶은데 그게 쉽지 않습니다. 그렇게 하려면 앞서 뭘 읽거나 보고 와야 하는데 그렇게 하면 또 짐스러워 하실 것 같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짧은 때새라도 좀 더 자주 만나는 것도 좋은 수라 생각은 하는데 그것도 간대로 되지 않아 안타깝기만 합니다. 또 이레가 훌쩍 흘렀습니다. 나름대로 좀 다르게 해서 맛을 보여드린다고 하고는 있는데 그리 맛이 있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맛있다고 느끼실 수 있도록 하고 싶은데 제 힘과 슬기가 많이 모자랍니

[토박이말 맛보기1]-27 건듯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 지난 닷날(금요일) 들말마을배곳 아이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밝은 얼굴로 재미있게 노는 걸 보니 저도 절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아이들을 챙기시는 갈침이님들의 꼼꼼하고 따뜻한 마음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을 보내고 이어진 이야기 나눔 자리에서 앞으로 할 일들을 두고 슬기를 모았습니다. 일거리를 만들고 꾸려 나가는 데 마다하지 않으니 우러러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엿날(토요일) 이어진 이레끝 놀배움터와 이바지하기(봉사활동)도 짜장 좋았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모임을 제대로 해 보기로 했으며 뜻을 같이 하는 푸름이들을 더 모으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남부럽지 않은 멋진 모임이 될 수 있도록 힘껏 도울 것입니다. 그리고 이레끝 놀배움터에 와서 함께해 준 아이들, 놀배움과 먹거리까지 알뜰히 챙겨 주신 갈침이님들, 이바지하기에 온 푸름이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건듯'은 흔히 많이들 쓰는 '대충', '대강'을 갈음할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슨 일이든지 '건듯' 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일을 그렇게 하면 누군가 다시 일을 하게 되는 걸 자주 봤습니다. 이 말의 센말은 '건뜻'

[토박이말 맛보기1]-26 거침돌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오란비(장마)가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비가 어제부터 쉬지 않고 내립니다. 걸어가도 될 곳을 비가 오니 수레를 몰고 나온 사람들이 많아서 길이 막히는 걸 보며 사람 마음은 비슷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어제는 들말마을배곳 움직그림 동아리 아이들이 저를 찾아왔습니다. 토박이말을 널리 알리는 움직그림을 만들어서 올릴 거라고 하더군요. 아이들이 스스로 앞생각(계획)을 짜고 스스로 찍도록 하고 옆에서 살짝 살짝 도와 주시는 갈침이님의 꼼꼼함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혼자 할 수 있는 힘을 길러 주신다는 것을 알았지요. 아이들과 함께 마을에 있는 아름다운 토박이말 이름 가게를 찾아 보기로 했는데 미리 여러 가지 것들을 챙겨 보시고 아이들 스스로 배움이 이루어지도록 챙기시는 마을배곳 갈침이님들을 보고 대단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마음에서 우러나와 하신다는 걸을 말하지 않아도 알 수 있었고 참 고마웠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거침돌'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걸림돌'과 비슷한말입니다. 많이 쓰는 '장애물'과도 비슷한말이지요. 하지만 우리 말모이(사전)에는 이 세 가지 낱말이 비슷한말이라는 것을 알 수 없게 되어

[토박이말 맛보기1]-25 거울지다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어제 밤에 아이를 태우러 가서 배곳 마당을 몇 바퀴 돌았습니다. 좀 더 일찍 가서 더 오래 돌고 싶었는데 글을 쓰다가 보니 그렇게 되었습니다. 티비엔경남교통방송 토박이말바라기 꼭지 글을 쓰다가 나갔는데 밤바람이 시원함을 넘어 사늘해서 글에 썼던 낱말 '산득산득하다'가 떠올랐습니다. 이렇게 알고 있으면 문득문득 생각도 나고 쓸 수 있어 좋은데 이런 좋은 느낌을 다른 분들도 느낄 수 있게 해 드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6배해 아이들과 '빛과 렌즈'를 배우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렌즈'를 '거울'이라고 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아이들 말을 들어봐도 '거울'과 '렌즈'는 쓰임새가 다르기 때문에 다른 이름이 있어야겠는데 알맞은 이름이 떠오르지 않습니다. 여러분의 슬기를 보태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토박이말은 '거울지다'입니다. 우리 얼굴이나 몸을 보여주는 거울처럼 우리 말과 몸짓에 됨됨이가 되비치어 보인다는 것은 다들 잘 아실 것입니다. 우리 아이들한테 어른들의 말과 몸짓이 되비치어 보이는 것은 두 말할 나위도 없습니다. 좋은 말, 바른 몸짓을 보여 주기도 모라잔 삶이라는 것을 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