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0.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7.5℃
  • 맑음고창 2.5℃
  • 맑음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오늘 토박이말]울력다짐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울력다짐/(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울력다짐 [뜻]여러 사람이 힘을 모아 어떤 일을 빠르게 해치우는 기세 [보기월]여러 가지 생각을 한 끝에 앞으로‘울력다짐’을‘운힘다짐’또는‘운꾼다짐’으로 써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밝날 아침부터 뒷머리가 무엇이 누르는 듯이 기분 나쁘게 아팠습니다.어제 낮에도 머리 아픈 것이 가시지 않아서 제 몸이 돌림고뿔(독감)과 싸우고 있는 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둘레 분 가운데 여러 날 동안 머리가 아프다고 했는데 병원에 가니 돌림고뿔을 앓고 지나간 것 같다고 한 말이 떠올랐기 때문입니다.더 아픈 곳 없이 이렇게 지나가 주면 참 좋겠습니다. 우리 모임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엠오유(MOU)라고 하고‘업무협약’이라고도 하는 것을‘울력다짐’으로 다듬어 쓰고 있습니다.이 말은 듣거나 보신 분들 가운데‘울력다짐’이 무슨 뜻인지 묻기도 하였지요.그러면‘울력’이‘여러 사람이 힘을 모아 일함.또는 그런 힘’이라는 뜻이고‘울력다짐’은‘울력하기로 다짐함’의 뜻이라고 풀이를 해 드리곤 했습니다. 사전에는 그런 뜻이 없더라는 말까지 하신 분도 계셨습니다.참일 표준국어대사전에

[오늘 토박이말]울멍지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울멍지다/(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울멍지다 [뜻]크고 뚜렷한 것들이 두드러지다 [보기월]가지고 간 그릇에 담아 쌓아 놓고 보니 저희 게 더울멍지게보였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부터 갑작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물이 얼어서 터진 곳이 많다는 기별도 있고 추위 때문에 힘들다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저도 지난 엿날(토요일)밖에 나가면서 옷을 잘 챙겨 입고 가지 않아서 좀 떨었습니다.많이 움직일 거라고 생각하고 좀 가볍게 입고 갔는데 바람이 불어서 더 춥게 느껴졌습니다.추울 때 몸을 따뜻하게 해 주는 옷의 고마움과 따뜻한 집의 고마움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밝날(일요일)은 겨우내 먹을 김치를 담갔습니다.많이 하는 집에 견주면 적다고 할 수 있지만 안 하던 일을 하니 힘은 들었습니다.팔도 아프고 다리도 아파서 이리저리 몸씨(자세)를 바꿔 가며 양념을 발랐습니다.세 때새(시간)남짓 쉬지 않고 해서 끝을 내고 맛있는 돼지고기와 함께 갓 담근 김치를 먹으니 참 꿀맛이었습니다. 가지고 간 그릇에 담아 쌓아 놓고 보니 저희 게 더울멍지게보였습니다.아무래도 제 손길이 닿은 것이기 때문에 그랬지 싶습

[토박이말 되새김]4351_12-1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되새김] 온겨울달(섣달)한 이레 날씨가 하루 이틀에 이렇게 달라지나 싶을 만큼 추워졌습니다.아이들이 손에 들고 있는손데우개(손난로)를 보면 얼마나 추운지를 얼추 알 수 있습니다.어제부터 그걸 들고 다니는 아이들이 많더라구요. 똑딱이,흔들이 같은 조금 싼 것부터 아침에 채워 오면 하루 동안 껐다 켰다 할 수 있는 것까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데워졌다 식으면 다시 데워지지 않는 것들이 배곳(배곳)곳곳에 굴러다니는 걸 보면 안타깝습니다. “손데우개(손난로)아무데나 버리지 마라.너희는 누군가의 손을 한 번이라도 따뜻하게 해 준 적이 있느냐?”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말이지만 아이들한테 해 주고 싶은 말입니다.짧은 동안이라도 내 손을 따뜻하게 해 준 것에 고마워하는 마음으로 버릴 곳에 고이 버렸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더 춥네요.그러고 보니 오늘은 눈이 와도 큰 눈이 온다는‘대설’이네요.이런 갑작추위도 철마디(절기)와 비슷하게 맞춰 오는가 봅니다.다들 따뜻하게 챙겨 입으시고 나오셨길 바라고 토박이말을 되새기며 추위를 잊으실 수 있다면 기쁘겠습니다.^^ [토박이말 되새김]4351_12-1/(사)토박

[오늘 토박이말]운두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 운두/(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운두 [뜻] 그릇이나 신 따위의 둘레나 둘레의 높이 [보기월] 어제 신었던 신보다운두는 높았지만 앞이 뚫려 있어 바람이 숭숭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그제 비가 그치고 나니 날씨가 확 달라졌습니다.비가 올 때까지만 해도 포근한 느낌이 들었는데 날이 어두워질 무렵 바람이 불면서 차가워졌습니다.아침에 옷을 얇게 입고 온 사람들이 갑자기 바뀐 날씨에 춥다며 팔짱을 끼기도 하였습니다. 저녁을 먹고 다시 배곳으로 들어가 일을 하였습니다.한 번도 일어나지 않고 일을 했는데 집에 가려고 나올 때 보니 눈에 띄는 게 해 놓은 게 없는 것 같았습니다.밖은 더 추운 바람이 불고 있었지요. 집에 가서 따뜻한 꿀물을 한 그릇 마시고 날마다 쓰는 글을 썼습니다.돌림고뿔(독감)에 걸리지 않으려면 잠을 좀 푹 자야지 싶었지만 글을 다 쓰고 누울 때는 날이 바뀌어 있었습니다. 어제 아침은 좀 일찍 눈을 떠서 자리를 털고 일어났습니다.많이 춥다는 것을 알고 옷도 좀 두터운 것을 입고 신도 바꿔 신고 나갔습니다.밖에 나가니 옷은 잘 챙겨 입었는데 신이 좀 그랬습니다.어제 신었던 신보다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64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쉬운 배움책 만들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64-짜리,거스름돈,풀다,묶음표,셈하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4282해(1949년)만든‘셈본5-1’의24~25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24쪽 첫째 줄에‘짜리’가 있습니다. ‘그만한 셈이나 만큼(수와 양)을 가진 것’또는‘그만한 값어치를 가진 것’이라는 뜻을 더하는 뒷가지인데 요즘도 많이 쓰는 말이기 때문에 낯설지 않은 말입니다. 셋째 줄에‘거스름돈’이 있습니다.잘 아시다시피‘거스르다’와‘돈’을 더한 말입니다. ‘거스르다’가‘셈할 돈을 빼고 나머지 돈을 도로 주거나 받다’는 뜻이니‘거스름돈’은‘셈할 돈을 빼고 주는 나머지 돈’이 되는 것입니다. 넷째 줄에‘문제를 푸는’이 나옵니다.요즘 배움책에서는‘문제를 해결하는’으로 나오는 때가 많습니다.여기서 보는 것처럼‘문제’라는 것이 풀어야 할 것이라면‘풀거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그래서 아이들에게‘문제’는 쉽게 말해‘풀거리’라고 하면 얼른 알아차립니다. ‘풀거리를 푼다’는 말을 더 쉽게 받아들이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다섯째 줄에“그 뜻을 생각하여 보아라.”라는 월이 나옵니다.이

[오늘 토박이말]울골질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 울골질/(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울골질 [뜻] 지긋지긋하게 으르며 덤비는 짓 [보기월] 울골질을 하는 것만이 사람을 괴롭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얼른 좀 깨닫고 사이좋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밝날(일요일)밤부터 비가 내렸습니다.아침에 눈을 떴을 때 밖이 환하지 않은 걸 보고 비가 오나보다 생각했습니다.많이 오지는 않았지만 옷이 젖을 만큼 내리고 있었습니다.좀 일찍 나가야지 생각을 했는데 뜻밖의 일이 일어나는 바람에 더 늦게 가게 되었습니다. 이제까지 아침에 먼저 집을 나선 사람에게서 기별이 올 때는 그리 좋은 일이 아닐 때가 많았습니다.어제도 그랬습니다.머리를 감고 다 말리지도 않았는데 들말틀이 울어서 받으니 궂은 기별이었습니다.받혔다고 하는데 사람은 다치지 않았다고 해서 잘됐다 여기며 서둘러 가 보니 걱정을 할 만큼은 아니었습니다. 뒷갈망을 해 줄 사람들이 온 것을 보고 배곳으로 오니 많이 늦어서 일을 챙기느라 엄청 바빴습니다.몸소 겪지 않은 저도 이런데 아내는 얼마나 그랬을까 싶어서 마음이 짠했습니다.그런 생각도 더 할 겨를이 없이 해야 할 일들을 했습니다. 궂은 날씨에 아침

[오늘 토박이말]운꾼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기자] [토박이말 맛보기] 운꾼/(사)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 운꾼 [뜻] 한데 어울려 일할 사람 [보기월] 앞으로 토박이말 살리는 일에운꾼들이 많이 늘어날 거라는 믿음도 얻었습니다. 지난 닷날(금요일)배곳에는 돌림고뿔(독감)에 걸린 아이들은 말할 것도 없고 돌림고뿔에 걸린 것이 아닌가 싶은 아이들이 많았습니다.먼저 걸린 아이들과 함께 있었던 아이들에게 옮았다는 것을 알지만 숨어 있다가 드러나니 미리 막기도 쉽지 않습니다. 알고 있는 대로 자주 숨씨(공기)를 바꾸고 입마개(마스크)를 하도록 하고 있는데 걸린 아이들이 한 곳에 가만히 있는 게 아니니 어려움이 많습니다.걸린 아이들과 함께 있지는 않지만 많은 아이들이 들락거리는 곳에 있었더니 제 몸도 마뜩잖았습니다.뒤낮(오후)에 해가 지니 졸리기도 하고 서늘해서 일찍 와서 따뜻한 물을 먹고 푹 쉬었습니다. 엿날(토요일)에는‘토박이말과 함께하는 행복교육’닦음(연수)이 있었습니다.두 해 동안 같은 배해(학년)아이들과 함께한 토박이말 놀배움을 알려주신 박민정 선생님,경남교육청에서 꾸리고 있는‘행복교육’을 꼼꼼하게 풀이해 주시고 토박이말 놀배움과 이을 수를 함께 찾아봐 주신

[토박이말 되새김]4531_11-4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되새김] 들겨울달 네 이레 들겨울달 끝자락에 돌림고뿔(독감)때문에 애를 먹는 배곳(학교)이 적지 않은가 봅니다.아이들은 말할 것도 없고 어른들이 걸리는 바람에 또 다른 어려움을 낳아 힘이 든다는 이야기가 들립니다. 돌림고뿔이 걸린 걸 알면서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는가 하면 돌림고뿔이 걸린 것 같아 병원에 가 보라고 해도 가지 않다가 다른 사람들한테 옮겨 놓고 안 나오는 얄미운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여러 가지 어려운 일을 겪고 난 뒤 마련해 놓은 길잡이가 있는데 그대로 따르지 않아서 더 큰 아픔을 겪는 어리석음을 되풀이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숨씨(공기)로 옮는다고 하니 자주 숨씨(공기)를 바꿔 넣고,손을 자주 깨끗이 씻어야 하며,반드시 입마개(마스크)를 하는 것이 미리 막는 좋은 수라는 것을 잊지 말고 그대로 해야겠습니다. 나흘째 밤에 남아서 일을 하였습니다.어제는 그위종이(공문)에 쓰는 말을 쉽게 바꾸는 일을 챙겼습니다.여러 해 앞부터 어려우니 쓰지 말라고 했던 말이 그대로 쓰이는 것도 안타까웠지만 어려운 말을 다듬어 준 말이 쉽다는 느낌이 들지 않거나 우리말답지 않아 더 안타까웠습니다. 앞으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