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33.6℃
  • 흐림서울 30.5℃
  • 흐림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4.0℃
  • 구름많음강화 29.9℃
  • 구름많음보은 28.0℃
  • 흐림금산 29.7℃
  • 흐림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광복절을 앞두고 찾아뵌 '오희옥 지사'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장마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가운데 오희옥 지사께서 입원해 있는 병원을 그제 (1일) 찾았다. 지난 5월 4일 이후 석달만이다. 코로나19로 아직 병실로 찾아뵙지는못하고 병원 로비에서 마스크를 쓴채 뵐 수 있을 뿐이다. 마스크 쓰는 것이 익숙해질 법한데 오희옥 지사님께서도 답답하신 모양이다. 연신 손을 마스크로 가져가신다. 병세는 악화도 호전도 아닌 상태다. 여전히 코에 있는 튜브로 영양 공급을 받고 계시고 오른손과 오른쪽 다리만 움직일 수 있다. 작은 메모판과 펜을 드리니 광복절, 75주년이라는 글자를 쓰셨다. 지난번 보다는 팔의 움직임이 조금 떨리는 듯하다. 지난번에는 글자 모양을 반듯하게 쓰셨는데 말이다. 이날은 필자가 쓴 《46인의 여성독립운동가 발자취를 찾아서》 책을 가지고 가서 드렸다. 오희옥지사께서 붓글씨를 써서 전시하던 시절의 사진을 보면서 당신도 그 시절이 그리운듯 연신 고개를 끄떡이신다. 코로나19만 아니라면 휠체어를 밀고 병원 뜰이라도 산책하련만 그 자체도 어려운 게 요즘 병문안이다. 부디 지금 상태처럼 만이라도 건강을 유지하고 계시길 바라는마름으로 병원을 나섰다. 【여성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는 누구인가?】 오희옥

‘20년 8월의 독립운동가, 이석영 선생 뽑아

막대한 재산을 쾌척하여 경학사와 신흥무관학교 설립의 주춧돌을 놓아 이회영, 이시영 등 6형제와 함께 독립운동을 위해 서간도로 망명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이석영(1855~1934) 선생을 ’2020년 8월의 독립운동가‘로 뽑았다. 선생은 1855년 서울에서 출생하였으며, 1885년 과거에 급제해 벼슬길에 올랐다. 1894년 갑오개혁 이후 관직에서 물러나 재야에 머물다가 1910년 동생 이회영(’62년 건국훈장 독립장), 이시영(‘49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 등 6형제와 일가족 전체가 독립군 기지 개척 등 독립운동을 위해 전 재산을 처분하여 서간도로 망명하였다. 선생의 재정지원으로 1911년 서간도에 한인 자치기관인 경학사(耕學社)가 설립되었으며, 농업개발, 민족교육, 군사교육을 실시하여 구국인재를 양성, 무장항일 투쟁을 펼치고자 하였으나 1911년과 1912년 연이은 대흉년으로 심각한 재정난에 부딪히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 어려움 속에서도 선생이 기부한 자금으로 신흥무관학교 전신인 신흥강습소가 설립되어 1911년 6월 서간도 삼원포 추가가(鄒家街)에서 개교식를 가졌다. 이곳에서 1920년까지 3,50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으며, 만주에서 조직된 독립군의 근간을 이루며 독립전쟁사에 찬란한 자취를 남겼다. 1912년 신흥강습

광복회 오케스트라 ‘HOKI’ 창단

김원웅 광복회장, 이제 음악으로도 ‘광복하자’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복회(회장 김원웅)는 20일 낮 11시 30분 광복회관 3층 대강당에서 창단된 오케스트라 단원을 비롯하여 수도권 광복회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HOKI(호키) 오케스트라’를 창단했다. 이날 창단식에서는 HOKI(척탄병) 연주, 독립군가 제창도 있었다. 창단식에서는 동양인 테너로는 처음으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콩쿠르 우승을 한 테너 최승원씨가 예술감독으로, 국제구호기구 티로오케스트라 음악감독 겸 지휘자 정현구(콘코디아 대학 교수) 씨가 음악감독 겸 지휘자로, 광복군 제3지대 김학규 지대장의 장남이며 중앙대 음대 출신 성악가 김일진 광복회 감사가 사무총장으로, 바이올리니스트 민유경 성신여대교수가 악장으로 각각 위촉장을 받았다. 김원웅 회장은 "독립운동과 음악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이 있다"라며, 젊은 독립운동가들이 공연단을 조직하고 새로운 독립군을 모으는 것은 물론, 중국인들을 깨우치고, 선무를 위해 중국의 곳곳에서 공연을 했다는 기록을 소개했다. 김 회장은 이어 “임시정부 헌장 등 몇몇 기록을 보면, 광복이라는 단어가 명사로 쓰이지 않고, ‘광복하라, 광복하자!’는 뜻의 동사로 쓰였다”라며, “이제 음악으로도 ‘광복

2020년 7월의 독립운동가, 강혜원 선생 뽑아

강혜원 선생은 미주 대한여자애국단을 창립, 임시정부에 군자금 지원 어머니 황마리아, 남편 김성권, 동생 강영승 등 가족 모두 독립운동에 헌신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강혜원(1885.11.21.~1982.5.31.) 선생을 ’2020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꼽았다. 선생은 1885년 11월 21일 평양에서 출생하였고, 자녀들의 교육에 관심이 많았던 어머니 황마리아를 따라 1905년 5월 하와이로 이주하였다. 그곳에서 삯바느질을 하여 학비를 벌었으며 1913년 4월 어머니와 함께 호놀룰루 대한인부인회를 조직하면서 한인부인운동을 시작했다. 1919년 3월 올케 강원신을 비롯하여 한성선, 한영숙, 한신애, 김경애 등과 함께 신한부인회(新韓婦人會)를 조직하고 총무로 뽑혔다. 신한부인회는 동포들의 자유정신 드높임, 한국 후원, 대한인국민회에 의무금을 납부하는 한인여성단체였다. 그리고 각지에 흩어져 있던 부인회를 통합하여 1919년 8월에 대한여자애국단을 창립하고 선생은 총단장으로 뽑혔으며, 1920년 2월 대한인국민회 중앙총회를 통해 군자금 500달러를 임시정부에 전달했다. 1921년 4월 28일 대한여자애국단 총부 위원들과 함께 「여자애국단 경고서」를 발표하고 단비(團費) 수납을 촉구했다. 선생은 시간당 15센트씩 벌면서도 매달 3달러씩 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