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14.7℃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5.8℃
  • 구름많음부산 15.5℃
  • 구름많음고창 15.5℃
  • 흐림제주 15.1℃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5.4℃
  • 구름조금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닫기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박은식의 '국혼을 잃지 않는 겨레' 새기는 삼일절

박은식 선생 《한국통사》지은 민족사가이며,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대통령 지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첫째, 독립운동을 하려면 전족적(全族的)으로 통일이 되어야 하고, 둘째, 독립운동을 최고 운동으로 하여 독립운동을 위하여는 어떠한 수단방략이라도 쓸 수 있는 것이고, 셋째, 독립운동은 오족(吾族) 전체에 관한 공공사업이니 운동 동지간에는 애증친소(愛憎親疏)의 구별이 없어야 된다. 우리가 이 귀중한 독립운동을 기성 시키려면 무엇보다도 첫째 전민족의 통일을 요구하여야 되겠소. 이는 백암(白巖) 박은식(1859~1925) 선생의 유언이다. 박은식 선생은 《한국통사(韓國通史)》와 《한국독립운동지혈사(韓國獨立運動之血史)》 등을 지은 민족사가이며,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대통령까지 지낸 독립운동가이고, 「황성신문」, 상해 「독립신문」, 「한족공보」의 주필, 사장 등을 역임한 민족 언론인이기도 하다. 박은식 선생은 황해도 황주에서 태어나 1898년 장지연, 남궁억 등과 <황성신문> 창간에 참여했으며 경학원 강사, 관립 한성 사범학교 교사, 서북학회 회장, 황성신문사 사장을 역임하고 <대한매일신보> <서북학회 월보>의 주필로 민족사상을 높이는 데 힘썼다. 선생은 또 "국혼(國魂)은 살아있다. 국교(國校), 국학, 국어

3·1절 맞아 생존 애국지사가 전하는 생생한 진심

보훈처ㆍGS리테일 「생존 애국지사 어록 알리기」 운동 진행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제101돌 3·1절을 맞아 ㈜지에스리테일(이하 GS리테일)과 함께 조국광복을 위해 힘쓴 ‘생존 애국지사’가 후세대에 전하는 ‘어록 알리기’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고령의 생존 애국지사가 전하는 진심이 담긴 메시지를 국민생활과 밀접한 홍보수단인 편의점 도시락 상품에 부착하여 독립유공자를 예우하고 그분들의 뜻을 기억하기 위해 계획되었다. 이를 위해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 GS더프레시 등 전국 1만 4,000여 개 소매점을 통해 나라 안팎 생존 애국지사 30인의 어록을 스티커로 만들어 오는 3월 1일부터 3월 15일까지 도시락 상품에 붙여 홍보할 예정이다. 스티커에 붙인 큐알(QR)코드를 슬기전화(스마트폰) 등 미디어 기기를 통해 찍으면 ‘애국지사에게 전하는 감사의 공간’ 온라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며, 이 공간에서 애국지사의 성함, 공훈사항 등의 정보와 함께 애국지사에게 감사와 존경의 메시지를 자유롭게 남길 수 있으며, 이 메시지는 향후 애국지사에게 액자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이번 운동을 통해 “제101돌 3·1절을 맞아 우리 주변에 살아계신 애국지사

수원의 민족정신과 학교 지켜낸 민족대표 김세환

3·1운동 101주년 맞은 2020년 3월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뽑혀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3월은 시작을 알리는 달이다. 학교는 새로운 학생을 맞이하고, 농부는 씨를 뿌리기 전 논밭을 갈아야 하는 때다. ‘빼앗긴 들녘에 봄이 오기’를 기다렸던 일제강점기, 국권을 탈환하기 위해 자신의 삶을 기꺼이 내어놓았던 독립운동가에게도 3월은 비슷한 의미였을 것이다. 1919년 3월 1일 뿌려진 독립의 씨앗은 1945년 8월 15일 열매를 맺기까지 수많은 의인의 희생을 양분으로 자랐다. 민족대표 48인 가운데 한 사람으로 수원과 이천, 충남지역의 독립운동 조직 활동을 주도하며, 수원지역 교육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친 김세환(金世煥, 18889~1945)이 3·1운동 101주년을 맞는 2020년 3월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뽑혔다. 수원에서 태어나고 자라 수원을 기반으로 독립운동과 민족운동 및 교육에 헌신한 그의 발자취를 조명해본다. 수원의 민족정신 지킨 수원 토박이 김세환 김세환은 1888년 11월 18일 수원시 남수동 242번지에서 태어났다. 그의 소년기는 수원에 기독교가 들어오는 변화의 시점이었다. 1901년 성안 보시동에 감리교회(북수동 수원 종로교회)가 들어왔는데, 소년 김세환은 집에서 가까운 이 교회를 출입하며 교회를 통해 기독

일제강점기 우리겨레의 위대한 역사를 되찾아 정립

단재 신채호 선생 순국 84주기 추모식 연다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일제강점기 우리 겨레의 위대한 역사를 되찾아 낸 민족주의 역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단재(丹齋) 신채호(申采浩) 선생 순국 84주기 추모식’이 오는 21일(금) 오전 11시, 청주시 상당구 단재 묘소에서 (사)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회장 유인태) 주관으로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장숙남 충북남부보훈지청장을 비롯한 각계인사, 독립운동 관련 단체 대표와 회원, 유족,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재 선생 약력보고, 헌사 및 추모사, 추모공연,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단재 신채호 선생 주요 공적 내용 신채호 선생(1880. 12. 8.∼1936. 2. 21.)은 충청도 회덕현 산내면 어남리(現 대전 중구 어남동)에서 태어났다. 어릴 적 유교학문 수양에 힘썼으나, 1898년 성균관에 입학한 후 개화사상을 접하고 ‘독립협회’에 가입하여 적극적으로 활동하였다. 1905년 4월에 성균관 박사가 되었으나 바로 사직하였다. 그해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관직 진출을 포기하고 《황성신문》에 논설을 쓰기 시작했다. 이후, 양기탁의 요청으로 《대한매일신보》의 주필로 활약하며 일제의 침략과 친일파의 매국행위를

독립군가를 다시 불러 청산리 대첩을 되새긴다

「청산리대첩 100주년 독립군가 다시 부르기 경연대회」 열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일제강점기 독립군의 최대 승리로 우리 겨레의 자주독립 역량을 입증한 ‘청산리대첩 100주년’을 기리는 ‘독립군가 다시 부르기 경연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경연대회는 (사)백야김좌진장군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진행되며, 많은 국민이 독립군가를 부르면서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독립군의 공로를 기리고 그 뜻을 계승하기 위해 계획되었다. 경연대회의 참가신청과 경연 곡 등 주요일정은 다음과 같다. 먼저, 참가신청은 2월 17일(월)부터 3월 6일(금)까지이며,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다. 경연 곡은〈독립군가〉, 〈용진가〉, 〈승리 행진곡〉*, 〈압록강 행진곡〉 모두 4곡으로 이 가운데 한 곡을 뽑아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편곡, 개사 등)하여 부르면 된다. *〈승리 행진곡〉은 청산리 대첩을 이끌었던 김좌진 장군이 직접 작사한 곡으로, 배우 송일국, 황성대, 정태성과 음악감독 최재관이 참여한 녹음 음원을 (사)백야김좌진장군기념사업회에서 제공한다. 심사 결과 발표는 3월 23일(월)이며, 시상식은 3월 28일(토)에 진행할 계획으로, 대상 1인에게는 국가보훈처장상과 상금 200만 원을,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일제의 수도 한복판에서, 독립을 선포하다!

2ㆍ8독립선언 101돌 기념식 도쿄서 열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된 ‘2·8독립선언 101돌 기념식’을 오는 8일(토) 오전 11시, 일본 도쿄 재일본한국YMCA회관(한국문화관)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재일본한국YMCA(이사장 정순엽) 주관으로 도쿄 현지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의 자주독립을 세계만방에 선포한 2․8독립선언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계획되었다. 기념식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남관표 주일대사를 비롯해 애국지사와 유가족, 재일본한국YMCA 이사장과 회원, 유학생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기념예배, 2·8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은 기념사를 통해 “2·8독립선언에 참여했던 선열들의 애국충정에 깊은 존경심을 표하고, ‘보훈이 국민통합의 지름길’이라는 생각으로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할 것이다. 한편, 기념식 전날 7일(금)에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은 ‘재일학도의용군 충혼비’와 ‘이봉창 의사 순국지’를 방문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