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국가도 외면한 전국 유일의 장흥 안중근 사당

순흥안 씨인 안중근 사당, 죽산 안씨가 60년간 지켜오다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스스로 잘난 체 하는 것보다 더 외로운 것은 없다. -孤幕孤於自恃(고막고어자시)-” 안중근(1879~1910) 의사를 모신 국내 단 한 곳의 사당인 해동사(海東祠)안에는 안 의사의 심지 곧은 마음이 드러난 유품 몇 점 만이 덩그렇게 놓여있었다. 국내 유일의 안 의사를 모시는 사당이 전라남도 장흥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26일(토), 서울에서 부랴부랴 달려갔다. 그간 기자는 안 의사의 유적지를 쫓아 거사 현장인 중국 흑룡강성 하얼빈역과 그곳에 들어선 안중근의사 기념관 그리고 거사 뒤 처음으로 잡혀갔던 일본영사관 건물과 자신이 죽으면 뼈를 묻어 달라던 하얼빈공원(현 조린공원)의 "청초당" 이란 돌비석을 세운 자리까지 찾아다녔지만 국내에 안중근 의사를 모신 사당이 있다는 이야기는 금시초문이었다. 부끄러웠다. 출발에 앞서 길찾개(네비게이션)에서 해동사(海東祠)를 찾으니 뜨질 않았다. 간신히 알아낸 정보를 통해 죽산 안씨 사당인 만수사 (萬壽祠, 전남 장흥군 장동면 만수길 25-121)에 안 의사를 모신 해동사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러한 극비스런(?) 정보를 준 사람은 장흥의 향토사학자 안명규 씨였다. 안중근 의사 사당

일본 나가노에서 일본인에 의한 한국여성독립운동가 강연 열려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지난 8월 27일 일본 나가노현 나가노시 시노노이(長野県長野市篠ノ井)에 있는 시노노이교회(篠ノ井教会)에서는 아주 특별한 강연이 있었다. 조선침략을 사죄하기 위해 일본인들이 만든 NPO법인 고려박물관(高麗博物館) 주최로 한국의 여성독립운동가를 알리는 강연회가 그것이다. 강연제목은 “침략에 저항하는 불굴의 조선여성들(侵略に抗う不屈の朝鮮女性たち)” 이었고 강사는 고려박물관 조선여성사연구회 오오바 씨(大場小夜子)가 맡았다. 이번 강연회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 29일까지 3달 동안 고려박물관에서 열린 “시와 그림으로 보는 독립운동의 여성들(詩と画でつづる独立運動の女性たち(2), 이윤옥 시, 이무성 그림) 가운데 15명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이날 오오바 씨는 일제 침략기에 한국의 여성들이 독립을 위해 헌신한 내용을 소개하면서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위한 이윤옥 시인의 헌시(獻詩)를 일본어로 낭송하였다. 시낭송 시에는 참석자 전원이 고개를 숙이고 숙연한 분위기를 보여 강사인 오오바 씨도 가슴이 뭉클했다고 전한다. 원래 이날 강연은한국의이윤옥 시인이 직접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사정상 참석하지 못해 아쉬웠다. 하지만 고려박물관에서 한국의

안동 임청각 복원ㆍ정비 급물살 탄다

문화재청장, 임청각 안동시장과 협의 국토교통부, 임청각 반토막 낸 철로 2020년 12월 말 이후 철거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김종진 신임 문화재청장은 19일 낮 11시 경상북도 안동에 있는 물 제182호 '임청각(臨淸閣)’을 찾아 상해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1858~1932년) 선생 등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고성 이씨 종택인 임청각의 복원ㆍ정비계획 추진방향을 권영세 안동시장과 협의했으며, 석주 이상룡선생의 종손 이창수 씨 등을 만나 복원관련 의견을 들었다. 우리 신문은 일제는 지난 2013년 5월 29일 “일제는 중앙선 철도를 놓으면서 항일투사의 집 임청각 없애려 했지만 여론이 좋지 않자 집 몇 채를 허물고 마당으로 철길을 내버렸다. 그 철도를 이제 서쪽으로 옮기고 임청각을 제대로 복원한는 계획이다.”라고 보도했었다. 하지만 그 계획은 현재 지지부진한 상태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흔아홉 칸 대저택이었던 임청각은 지금도 반 토막 난 그 모습 그대로”라면서 “임청각의 모습이 바로 우리가 되돌아봐야 할 대한민국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후 임청각 복원ㆍ정비는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다. 문화재청은 안동 임청각 앞마당을 관통하는 중앙선 철도가 철거된 이후(2020년까지/국토교통부) 안동 임청각

1945년 8월 광복군의 함성, 시민합창으로 울려퍼진다

18일 여의도공원내 C-47 비행기 전시관에서 “광복비행 818:C-47 콘서트” 1945.8.18. 광복군 정진대원들이 여의도에 착륙했던 역사적인 날을 기념 공군군악대, 어린이 합창단 등이 다양한 버전의 독립군가를 소개하고 시민들과 합창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서울시는 3ㆍ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8월 18일(금) 저녁 7시, ‘광복비행 818: C-47콘서트’를 연다.이 행사는 1945년 8월 18일 광복군 정진대원들이 당시 경성비행장(여의도공항)에 착륙했던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기 위해 여는 행사로 여의도공원내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공간 C-47 비행기 전시관 앞에서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광복비행 818 주제에 맞춰 대한민국 공군 의장대의 기수제식과 군악대의 항일음악 공연으로 시작한다. 공군 의장대의 기수제식은 시민들에게 공군의 기상과 품위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며, 공군 군악대 역시 독립군과 광복군이 부르던 신독립군가, 용진가, 최후의 결전 등 항일 음악을 연주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군대가 항일투쟁에 뿌리를 두고 있음을 음악예술로 표현한다. 이어지는 시민 콘서트에서는 시민들이 직접 독립군가를 현대적 감각에 맞게 편곡하여 다양한 버전으로 소개하고,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참여하는 역사 토크쇼를 통해 독립군의 역사를 현 세대와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 유투브와 페이스북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시민 음악인들(서울용문고등학교 밴드

광주 3ㆍ1운동 참여한 광주ㆍ전남 출신 12인 정부포상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장, 국가기록원서 판결문 찾아 공개

[신한국문화신문=이나미 기자] 광주 3ㆍ1운동에 참여한 전남 고흥 출신 박성순(朴聖淳) 등 12인이 한 재야사학자의 노력으로 정부포상을 받았다. 정재상 경남독립운동연구소장은 지난 2009년 대전 국가기록원에서 광주 3ㆍ1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일본 경찰에 체포돼 옥고를 치른 항일운동가 48명의 판결문을 찾아 언론을 통해 공개한 후 정부포상을 청원, 지금까지 12인의 항일운동가가 정부포상과 함께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포상을 받은 박성순 정몽석(광주)을 포함 12인은 광주 장날인 1919년 3월 10일 만세운동을 일으켜 일본 경찰에 체포돼 광주지방법원과 대구복심법원(현재 고등법원) 그리고 대법원에서 이른바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1년에서 징역 4개월까지 선고받아 옥고를 치렀다. 서훈을 받은 독립운동가는 건국훈장 애족장 2명 건국포장 2명 대통령표창 8명이다. 지역별로는 광주 3명, 전남 순천 3명, 나주ㆍ장흥ㆍ강진ㆍ고흥, 경남 하동, 평안남도 성천군이 각각 1명이다. ▲건국훈장 애족장: 이달근(징역 1년, 27세 평안남도 성천군 숭인면 창인리ㆍ안마업), 김정수(징역 10월, 21세 전남 장흥군 유치면 학송리ㆍ생도) ▲건국포장: 정몽석(징역 6월,

재산 600억과 온 몸을 던져 조국 구하기 나선 우당 6형제

서울 명문가 우당 6형제의 독립운동가 삶 집중 조명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10월 15(일)까지 열려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6형제는 서간도로 떠나기 전 가산을 정리하고 노비문서를 불태워 노비들에게 자유를 주었다. 자유를 얻은 노비 중 20여 명은 6형제와 함께 서간도로 가고자 하였다. 이렇게 6형제의 가족과 노비를 포함하여 50~60여 명이 서간도로 향했다.” 우당 6형제가 서간도로 가기로 결정한 당시의 상황을 풀어낸 이 말은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 <민국의 길, 자유의 길> 전시물의 한 내용이다. 6형제 가운데 어느 한 명도 서간도의 길에서 빠지지 않았다. 심지어 자유를 준 노비 20여 명까지 동참했다. 아까울 만도 했지만 6형제는 지금 돈으로 600억 원이나 되는 재산을 정리해 미련 없이 서간도로 떠난 것이다. 특히 6형제 가운데 이시영은 순종으로부터 종2품 가선대부로 품계를 올리는 칙서를 받았지만 서간도로 출발하려는 결심을 흔들지 못한다. 재산이건 벼슬이건 독립운동의 길에 걸림돌이 되는 건 과감히 던져버린 그들이었다. “제국주의 세력에 맞서겠다는 결심이 어떻게 가능했을까? 이미 모든 것을 잃었고,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다는 판단이었다. 오히려 그렇게 모든 것을 버림으로써 이들은 독립운동사에 지지 않는 별이 되었다.” 그렇다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