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 맑음동두천 20.9℃
  • 맑음강릉 18.6℃
  • 맑음서울 20.0℃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19.1℃
  • 맑음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19.4℃
  • 맑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19.8℃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0.0℃
  • 맑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0.3℃
  • 맑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임시정부의 또 다른 이름 김철 선생님께 드리는 편지 -김성찬-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백년편지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2019년)을 맞아 쓰는 편지글 형식의 글입니다. 2019년 4월 13일까지 계속 접수를 받습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문의 : 02 -733-5027】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이렇게 글로써 선생님을 만나 뵙습니다. 언제나 마음만 먹으면 연락할 수 있는 21세기에서 장문의 편지를 쓴다는 것은 너무나 어색합니다. 그러나 선생님을 만나고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이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오랜만에 편지를 써보게 됩니다. 제 소개가 많이 늦었습니다. 저는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청년 김성찬입니다. 제가 선생님께 직접 편지를 쓰게 된 것은 얼마전 8월 15일 광복절을 얼마 앞두고 우연히 뉴스를 보았습니다. 바로 선생님에 대한 뉴스였습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핵심 인사인 선생님의 생가가 제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거리도 그리 멀지 않은 곳이기에 곧장 선생님의 생가를 직접 다녀왔습니다. 선생님 생가가 위치한 함평군 신광면 구봉마을에는 선생님을 모셔놓은 사당과 기념관 그리고 상해에 있는 임시정부청사를 그대로 옮겨놓은 건물이 있

99년만에 서훈 받은 '곽영선 지사' 후손을 만나다

"훈장을 생전에 받지 못한 것 안타까워"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어머님(곽영선 지사)은 여장부셨습니다. 어머님은 숭의학교 시절 만 열여섯살 나이에 만세운동에 참여하신 그 정신을 평생 지니고 사셨지만 딸들에게는 크게 자랑하지 않았습니다. 어머님은 평생 아버님과 함께 이웃을 챙기고 베푸는 삶을 사셨습니다. 아버님이 의사였지만 돌아가셨을 때는 무료 진료하신 외상 장부 40권만 남기고 돌아가셨을 정도였으니까요. ” 이는 곽영선(1902.3.1.~1980.4.8.)지자의 따님인 장금실(80살) 여사의 말이다. 올해 8.15 광복절을 맞아 국가보훈처는 25명의 여성독립운동가를 새롭게 독립유공자로 선정했으며 곽영선 지사(애족장, 추서)는 그 가운데 한 분이다. 기자는 어제(20일, 목요일) 낮 2시 쯤 경기도 광주에 살고 있는 곽영선 지사의 따님인 장금실 여사를 만났다. 약속 시간에 맞춰 찾아간 장금실 여사 댁은 창문 너머로 지리산을 떠올리게 하는 푸른 숲이 가득한 조용한 아파트였다. 이곳에 미리 와서 기다리던 동생 장연실(76살)여사와 셋이서 마주앉은 기자는 99년 전 어머니 곽영선 지사의 숭의학교 시절을 시작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은 1980년입니다. 아버지가 그 1

대한민국 구국운동의 성지 안동 '임청각'을 다녀오다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나는 그 집 임청각에 들어서면 ‘음수사원(飮水思源)’ 곧 ‘물을 마실 때 그 우물을 판 사람의 공을 생각해야 한다’는 말이 떠오른다. 오백여년 전 처음으로 임청각을 지었던 분들, 임청각에서 일제의 마수를 미리 알고 국운을 염려하여 가문의 명예보다 나라의 명예를 되찾고자 신주를 땅에 묻고 만주로 떠났던 분들, 끓어오르는 피를 조국 독립에 오롯이 바쳤던 열 분의 걸출한 독립유공자를 배출한 임청각은 그래서 그냥 ‘고택 답사’처럼 둘러봐서는 안되는 집이기도 하다. 어제(14일, 금), 가을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가운데 경북 안동의 임청각(보물 제182호)에 다녀왔다. 함께한 이들은 이름이 좀 긴,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기억기념분과 위원(위원장 윤경로)들과 기획단원 등을 포함하여 20여명이었다. 이날 답사는 당일 코스로 목적은‘기억기념분야 주요사업 추진현황 청취 및 현장시찰’이었으며 임청각과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을 둘러보는 다소 빠듯한 일정이었다. 임청각 방문은 이번 제73주년 8.15광복절에 새로 서훈을 받은 26명의 여성독립운동가 가운데 한 분인 허은(1907-199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건축설계공모

국가보훈처ㆍ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회, 국내 건축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9월 13일부터 11월 28일까지 건축설계 공모, 12월 6일(목)에 당선자 발표 예정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와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원회(위원장 이종찬)는 9월 13일(목)부터 11월 28일(수)까지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의 건축설계 공모를 실시한다.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여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기억하고 후대에 전승하기 위한 공간으로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 인근 옛 서대문구의회 청사 부지에 세워질 예정이다. 이번 설계공모는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가진 역사적이고 상징적인 의미를 담아내고, 임시정부 관련 자료를 종합적으로 수집․보존․연구․전시하며 체험과 교육의 장이 되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 기념관을 건립하기 위한 것이다. 공개경쟁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설계공모에는 국내 건축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공동 응모 시에는 공동 응모자 중 1인을 응모 대표자로 하여 등록해야 한다. 건축설계 공모 일정은 참가자 등록(9.13~9.19)을 시작으로 현장 설명회(9.20), 작품 접수(11.28) 후 작품심사(12.5)를 거쳐 당선작(12.6)이 발표될 예정이며, 공모 일정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조달청 ‘나라장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9월의 독립운동가 최용덕 선생

무장독립투쟁을 견지한 군인, 대한민국 공군 창설의 주역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최용덕 (崔用德, 1898. 9. 19.~1969. 8. 15.) 선생을 2018년 9월의 독립운동가로 뽑았다고 밝혔다. 1898년 9월 19일 서울 성북동에서 태어난 선생은 경술국치 이후 중국 북경으로 건너가 새로운 사상을 익혔고, 1916년 원세개가 설립한 중국 육군군관학교를 졸업한 뒤 단기서 군의 제2사단에서 복무했다. 이러한 경험은 선생의 항일무장투쟁에 큰 자산이 된다. 1919년 중국에서 3ㆍ1만세운동 소식을 접한 선생은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선생은 다수의 한인독립운동가들과 유학생들이 거주하던 중국 북경지역을 중심으로 대한독립청년단 단원 모집을 위해 활동한 것으로 확인된다. 또한 1921년 4월 이후 의열단에 참여하여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선생은 단장 김원봉과 함께 1922년 의열단의 국내거사를 준비하여 김상옥 의사의 조선총독부 폭탄 투척 의거를 지원했다. 이후 북경에서 민족유일당운동에 참여하여 1926월 10월 대독립당조직북경촉성회 결성에 이바지했다. 독립운동에 참여함과 동시에 선생은 중국 국민혁명군에서 복무했으며, 중화민국 공군 창설에 참여하

보훈문화 확산에 이바지한 <보훈문화상> 후보자 공모

개인 또는 단체(기관) 5개 부문, 공모는 9월 3일부터 10월 19일까지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보훈정신을 계승하고 ‘따뜻한 보훈’확산을 위한 2018년도 보훈문화상 공모계획을 밝혔다. 보훈문화상은 2000년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19회째로, 독립유공자, 참전유공자, 민주유공자, 유엔참전용사 등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하거나 공헌하신 분들을 예우하고 그분들의 보훈정신을 기리는 사업을 실시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보훈문화상은 개인, 단체(예우증진, 기념홍보, 교육문화), 지방자치단체 등 5개 부문으로 나누어 시상하며, 수상자에게는 국가보훈처장 상패와 시상금 각 1,000만 원이 수여된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보훈문화상 시상을 계기로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는 사업을 실시한 개인이나 단체의 업적을 널리 알려 국민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보훈정신을 계승·발전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보훈문화상의 접수기간은 9월 3일부터 10월 19일까지이며, 공식 누리집(http://www.보훈문화상.kr)에서 양식을 내려 받아 온라인으로 접수 또는 운영사무국으로 우편접수 할 수 있으며 11월 중에 수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문의 : 보훈문화상 사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