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흐림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3.4℃
  • 맑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8.2℃
  • 맑음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1.7℃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일본 왕궁 앞에서 폭탄을 던진, 추강 김지섭

유교문화에서 꽃피운 경북인의 독립운동-⑥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 한국국학진흥원’ 독립운동 공동 홍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격렬한 투쟁성을 지녔던 한국 독립운동의 중심에는 나라가 일제에 의해 무너지기 전부터 대대적으로 일어난 의병전쟁 등이 있었다. 그리고 경술국치 이후 만주 등지로 망명한 독립투사들에 의해 독립군 항쟁으로 발전하는 등 해방되기까지 꾸준히 무장독립투쟁의 맥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단연 두드러지는 것이 바로 의열투쟁이다. 이는 자신의 생명을 던져 온 인류에게 자유와 정의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민족 독립의 대의를 밝히려는 목적으로 일어난 무력적 투쟁이다. 이러한 인류공영의 투철한 목적성을 토대로 진행된 의열투쟁이 단순히 개인 또는 일부 집단의 사적 이익을 도모하고자 자행한 테러와 명확히 구분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서 드러난다. 경북 안동 풍산읍 오미리에서 태어난 추강(秋岡) 김지섭(金祉燮, 1884~1928) 선생은 거의 반평생을 민족의 해방을 위한 의열투쟁에 헌신한 독립투사였다. 그는 팔련오계(八蓮五桂)로 유명한 풍산김씨 오미마을의 명문가 출신으로, 어려서부터 집안 숙부인 운재(雲齋) 김병황(金秉璜, 1845~1914)에게 한학을 공부했다. 김병황은 당시 한학자로서 명망이 높았고, 의병이 일어날 당시 풍산김씨 문중을 대표하여 의병을 지원하기

애국가 작곡가 안익태, 역사적 심판을 받게 할 것

김원웅 광복회장 2021 신축년 신년사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2021년 새해를 맞아 김원웅 광복회장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신년인사를 했다. 김 회장은 신년사에서 ‘해방 이후 우리사회의 갈등과 분열은 친일 미청산에 기인하며, 현재 우리사회의 갈등은 친일반민족세력의 부당한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저항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우리 사회의 지배구조는 위험할 정도로 기형화, 노후화 되어 있고, 우리세대에 친일청산에 실패하면, 대한민국은 애국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다음 세대에게 절망을 넘겨주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김 회장은 ‘지금 우리가 친일반민족세력에게 무릎 꿇으면 우리가 다시 일어설 수 있을까?’라고 물으며, 독립운동 후손들이 모인 광복회가 친일청산에 앞장서는 것이 선열들의 뜻을 이어받는 것임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광복회가 올해 해나갈 일들을 명시했다. 특히 친일ㆍ친나치 행위로 얼룩진 애국가 작곡가 안익태에 대한 역사적 심판과 함께, 변화된 시대정신이 담기고 부르면 부를수록 우리 국민의 애국심과 자긍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새로운 국가(國歌)제정’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광복회가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새해는 조선의열단 박재혁 의사와 대한광복회

병실에서 모든이의 '행복'을 빌어주는 오희옥 애국지사

[우리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장기간 서울중앙보훈병원에 입원 중이신 여성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께서 불편한 몸을 이끌고 새해 덕담을 써주셨다. "행복하세요, 가화만사성" 이라는 덕담이다. 손에 힘이 빠져 펜을 잡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오희옥 지사께서는 끊임없이 우리들을 위해 덕담을 써주고 계신다. 지난 성탄절에는 대국민을 위로하는 '2020 코리아 퍼레이드' 방송에서 '다시 일어선 대한민국을 기대합니다'란 덕담을 써주셔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안겨준 바 있다. 소띠해를 맞은 올해 95세이신 오희옥 지사께서 더욱 건강한 모습으로 우리곁을 지켜 주시길 간절히 기원해 본다. 【여성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는 누구인가?】 오희옥 지사는 할아버지대(代)부터 ‘3대가 독립운동을 한 일가’에서 태어나 1939년 4월 중국 유주에서 결성된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韓國光復陣線靑年工作隊), 1941년 1월 1일 광복군 제5지대(第5支隊)에서 광복군으로 활약했으며 1944년에는 한국독립당(韓國獨立黨)의 당원으로 활동하였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 오희옥 지사 집안은 명포수 출신인 할아버지 오인수 의병장(1867~1935), 중국 서로군정서에서 활약한 아버지 오광선 장군(1

만주 통합의 화신, 만주벌 호랑이 일송 김동삼

유교문화에서 꽃피운 경북인의 독립운동-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 - 한국국학진흥원’ 독립운동 공동 홍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1911년, 독립운동을 위해 만주로 망명한 안동지역 출신 인물들 가운데는 단연 일송(一松) 김동삼(金東三, 1878~1937) 선생을 빠트릴 수 없다. 그는 1878년 경북 안동 임하면 소재의 내앞마을[천전]에서 태어났다. 본관은 의성, 호는 일송이며, 본명은 긍식(肯植), 이명으로 종식(宗植)을 쓰기도 했다. 내앞마을은 의성김씨 입향조 청계(靑溪) 김진(金璡)의 후예들이 집성촌을 이루어 약 600여 년 동안 무수한 명망 있는 학자ㆍ관료를 배출한 안동지역 명문이자 유교문화의 산실로 평가된다. 또한, 이곳은 세계 식민지해방운동사에서도 우뚝한 경북 안동인의 독립운동 흔적 가운데 단연 돋보이는 마을이기도 하다. 나라가 어려움을 겪던 한말, 이들은 의병항쟁에 뛰어들기도 하고, 특히 보수적인 기조가 강한 이 지역에서 신식학문을 받아들이고 애국계몽운동을 펼쳤던 이른바 “혁신유림”을 많이 배출하기도 했다. 안동지역 첫 근대식 중등교육기관인 협동학교가 1907년 이곳에 설립된 바탕에는 초대교장을 역임한 대종가 종손 김병식(金秉植), 자신의 거처를 교실로 희사한 김대락(金大洛), 협동학교의 설립 주체로서 혁신유림으로 평가되는 김후병(金厚秉), 김

임청각 훼손한 일제의 철로 걷힘에 증손 소회 밝혀

안동 임청각에서 78만 년 만에 철로 폐쇄 행사 열려

[우리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 “제가 특별히 한 일이 있겠습니까? 일제가 임청각을 훼손하기 위해 철도를 부설한 지 80년 만에 철거하게 된 것은 오로지 임청각에 대한 많은 분의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으로 가능했던 것이지요.” 이는 안동 임청각의 증손인 이항증(79세) 선생이 전화 통화에서 들려준 이야기다. 일제는 독립운동의 산실인 임청각의 정기를 끊고자 1942년 2월 중앙선(청량리-안동) 철로를 부설했다. 안동역으로 가는 직선코스를 놓을 수 있었음에도 일제는 일부러 임청각을 가로지르는 우회 철로를 놓았던 것이다. 민족의 자존심이던 임청각 집 앞에 철로를 놓아 밤낮으로 굉음을 울리게 하던 그 ‘징그러운 괴물 열차’는 지난 16일(수)밤 마지막 열차 운행을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그 역사적인 순간을 기억하고자 임청각에서는 마지막 열차가 도착한 16일(수) 밤 7시 30분, 안동역에서 작은 행사가 있었고 다음날일 17일(목), 임청각에서 조상에게 고하는 고유제가 열렸다. 코로나19 속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임청각에 드리운 일제의 흔적을 지우는 행사’에 참여하여 지난한 세월 속에서 묵묵히 버텨온 임청각의 꿋꿋함에 크게 손뼉을 쳐주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