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5.5℃
  • 맑음강릉 9.7℃
  • 구름많음서울 8.9℃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9.1℃
  • 구름많음울산 12.0℃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5.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7.9℃
  • 구름많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닫기

항일독립운동

전체기사 보기


2019년 12월의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

대장부가 집을 떠나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윤봉길(1908.6.21~ 1932.12.19) 의사를 2019년 12월의 독립운동가로 뽑았다고 밝혔다. 윤봉길 의사는 1908년 6월 21일 충남 예산군 덕산면에서 태어났다. 1927년 《농민독본(農民讀本)》 3권을 써서 한글교육 등 문맹퇴치와 민족의식 드높임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1928년에는 부흥원(復興院)을, 1929년에는 월진회를 설립하여 농촌계몽운동을 하였다. 1930년 3월 의사는 ‘장부출가 생불환(丈夫出家 生不還)’ 곧 ‘대장부가 집을 떠나 뜻을 이루기 전에는 살아서 돌아오지 않는다’라는 비장한 글을 남긴 채 정든 가족을 뒤로하고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으로 망명길에 올랐다. 이후, 중국 상해에서 백범 김구 선생을 만나 의열투쟁의 구체적인 방안을 찾던 중 “1932년 4월 29일 일왕(日王)의 생일인 천장절(天長節)을 일본군의 상해사변 전승 축하식과 합동으로 상해 홍구공원(虹口公園)에서 거행할 예정이다.”라는 ‘상해 일일신문‘의 보도를 접하고 의거를 결심하였다. 의거 3일 전 1932년 4월 26일에, 의거가 개인적 차원의 행동이 아니라 한민족 전체의사를 대변한다

33살로 요절한 제주 여성독립운동가 강평국의 삶

강평국 지사 일본 유학중 동경조선여자청년동맹과 근우회 창립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슬프다. 시대의 선각자요, 여성의 등불인 그는 삼일운동 때 피 흘려 청춘을 불살랐고 청운의 뜻을 품고 일본으로 건너갔으나 품은 이상 이루지 못한 채 애달픈 생애 딛고 여기 길이 자노니 지나는 손이여. 비 앞에 발 멈춰 전사의 고혼(孤魂)에 명복을 빌지어다. 여기 뜻있는 이 모여 정성들여 하나의 비를 세우노니 구천에 사무친 외로운 영이여 고이 굽어 살피소서.” 이는 제주시 황사평 천주교 공원묘지에 세워져 있는 강평국(姜平國, 1900 – 1933) 지사의 추도비에 새겨져있는 글이다. 지난 11월 8일(금) 낮 1시, 강평국 지사의 추도비를 찾아간 제주의 하늘은 더없이 맑고 푸르렀다. 추도비가 있는 곳은 공원묘지 입구에서 정면으로 나있는 조붓한 길을 걸어가면 나오는데 중간에 성모상이 서 있고 그 뒤를 조금 더 걸어가면 ‘황사평 순교자 묘역’이라는 커다란 봉분이 나온다. 바로 그 봉분 왼쪽 편에 강평국 지사의 추도비가 작고 아담한 모습으로 서 있다. 추도비에는 ‘아가다 강평국 선생 추도비’라는 글귀가 빗돌에 새겨져 있다. 아가다는 강평국 선생의 세례명이다. 강평국 지사는 1900년도 제주읍 일도리에서 아버지 강도훈과 어머니 홍소사의

순국열사 역사기행, 명성황후 참살 장소서 시작

[동행취재] ‘순국선열의날’ 80돌 맞이 'KBS시청자역사기행'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어제(17일)는 ‘순국선열의날’ 80돌을 맞는 날이었다. 근세기, 일제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수많은 선열들이 항일투쟁에 목숨을 걸었다. 이 뜻깊은 날을 맞아 KBS 한국방송은 시청자 80여 명이 참가한 'KBS시청자역사기행(아래, 역사기행)'을 마련했다. 이들은 아침 8시 40분에 모여 버스 두 대에 나눠 타고 경복궁으로 향했다. 역사기행에는 86살의 어르신부터 초등학생까지 그야말로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은 열띤 시청자들이 함께했다. 역사기행은 건청궁에서부터 시작했다. 건청궁이란 1895년 명성황후가 일제에 의해 무참히 참살(慘殺)되었던 비극의 현장이다. 이날 역사기행의 해설은 특별히 인천대학교 인천학연구원 초빙연구위원이자 의병연구소장 이태룡 박사가 맡아주었는데 그는 독립운동가 2,200명을 발굴하여 서훈을 받게 한 의병연구의 대가이다. 이태룡 박사는 “흔히 ‘명성황후시해’라고 말하는데 ‘시해(弑害)’란 자식이 부모의 생명을 해치거나 백성이 임금의 목숨을 빼앗는 것을 일컫는 말이므로 이 말은 적절치 않다. 명성황후를 참혹하게 죽인 자들이 명성황후의 자식도 아니고 임금(고종황제)의 백성도 아니므로 시해(弑害)보다는 참혹하게 죽

학생 모두가 하나 되어 위대한 역사를 되새긴다

국가보훈처, 제90돌 학생독립운동 기념행사 열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 이하 보훈처)는 일제의 차별과 불의에 항거하여 일어난 학생들의 항일운동을 기억하는 ‘제90주년 학생독립운동 기념 행사’를 오는 3일(일) 오전 11시에 국립아시아문화전당(광주광역시)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각계대표, 독립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우선, 학생독립운동은 1929년 10월 30일 광주-나주 간 통학열차를 이용하던 한일 학생들의 충돌이 도화선이 되었으며, 1929년 11월 3일 광주에서 시작하여 이듬해 3월까지 전국의 300여 개 이상의 학교와 54,000여 명의 학생들이 동맹휴교와 시위운동에 참여하였다. 당초, 기념행사는 교육부 주관으로 지방교육청에서 실시하였으나 3·1만세운동 그리고 6·10만세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평가받는 점을 고려하여 2018년도부터 정부기념식으로 격상*하여 거행하고 있다.*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 ‘18.11.2.」- 국가보훈처(기념식), 교육부(계기행사) ‘함께한 역사, 함께할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역사의 고비마다 청년학생들이 하나 되어 새로운 미래

안중근 의사가 이등박문을 처단한 총은?

‘안중근체’ 공개하고 다큐멘터리 <미스터리 추적 안중근의 총> 방영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白日靑天霹靂聲 푸른하늘 대낮에 벽력소리 진동하니 大州諸子魂膽驚 6대주(大州)의 많은 사람들 가슴이 뛰놀았다 英雄一怒奸雄斃 영웅 한번 성내니 간웅(奸雄)이 거꾸러졌네 獨立三呼祖國生 독립만세 세 번 부르니 우리조국 살았다. 위는 신규식 선생이 안중근(1879~ 1910) 의사의 거사를 보고 지은 시다. 오늘은 110년 전 중국 하얼빈역에서 안중근 의사가 동양평화를 깬 일본제국주의의 원흉 이등박문을 처단한 날이다. 1909년 10월 26일 아침 9시 이등박문이 탄 열차가 하얼빈역에 도착했다. 잠시 뒤 그가 열차에서 내려 러시아의 재정대신 꼬꼬흐체프와 함께 러시아 군인들의 경례를 받으며 각국 영사들이 있는 곳을 향하여 천천히 걸어가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안 의사는 권총을 빼들고 이등박문을 향하여 총을 쏘았다. 탕탕탕탕, 모두 4발을 쏘았는데 4발 모두 명중했다. 이어 안 의사는 다시 이등박문의 뒤를 따르는 일본인들을 향하여 총을 쏘아 일본 총영사 천상준언(川上俊彦), 비서관 삼태이랑(森泰二郞), 만주철도 이사 전중청태랑(田中淸太郞) 등을 차례로 거꾸러뜨렸다. 일 헌병이 그를 체포하려고 대들자 하늘을 향하여 "대한독립만세"를 크게

남도의 독립운동 한자리서 볼수있는 특별전 열려

목포국립해양유물전시관서 내년 1월 27일까지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오랜만에 유족으로 대접을 받은 기분입니다. 목포국립해양유물전시관에서 그제(22일) ‘1919남도, 대한독립만세’ 전시회 개막식을 보고 올라왔습니다. 이 전시회에 외할머니(김귀남 애국지사)유품이 전시되어 있어서 아버지랑 참석했습니다. 이번 전시는 목포시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마련한 것으로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는 김귀남 애국지사(1904-1990)의 외손녀 문지연 씨의 이야기다. 김귀남 애국지사는 1921년 11월 14일 목포정명여학교(현, 목포정명여자중고등학교) 재학 중 만세시위에 앞장서다 일경에 잡혀 다니던 학교에서 퇴학당하고 감옥살이를 해야 했다. 출옥 후 김귀남 애국지사는 서울로 올라와 사립학교인 배화여학교(4년제)에 편입하여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뒤, 일본 유학을 위해 다시 경성제일공립고등여학교(5년제)에 편입, 1년 만에 졸업하고 일본 교토에 있는 동지사대학에 유학할 정도로 학구열과 역사의식이 깊었던 분이다. 김귀남 애국지사는 1990년 별세했는데 후손들은 김귀남 지사의 목포정명여학교, 사립배화여학교, 경성제일공립고등여학교 시절의 상장과 졸업장 등 귀한

임청각 안주인 김우락 지사 이제야 서훈받다

김우락 지사 사후 86년만인 올 3월에 받아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슬프다 우리 한국 이 좋은 호강산을 헌신 같이 버리고서 그 어디로 가잔 말고 통곡이야 천운이여 강산아 잘 있거라 다시 와서 반기리라 -김우락 지음, 해도교거사(海島僑居辭) 가운데- 더없이 푸근하고 좋은 강산(好江山)을 헌신짝 같이 버리고 낯설고 물선 타향으로 떠나는 심정이 뚝뚝 묻어나는 노래를 부른 이는 김우락(金宇洛, 1854 -1933) 애국지사다. 김우락 지사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초대 국무령(대통령)을 지낸 이상룡(1858 – 1932) 선생의 부인으로 이들은 안동의 99칸 대저택인 임청각 등 재산을 처분하고 만주로 건너가 신흥무관학교 등을 세워 조국 독립을 위해 최일선에 섰던 분이다. ‘독립운동가의 아내’로만 취급 받던 김우락 지사가 독립유공자로 애족장 추서를 받은 것은 3.1절 100돌을 맞은 올 3월이다. 이는 김우락 지사가 세상을 뜬 뒤 86년만의 일이요, 남편인 석주 이상룡 선생의 서훈(1962.독립장)일로부터 따져도 57년만의 일이다. 왜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고 하니 국난의 시기에 남녀 구별 없이 뛰어들어 독립운동에 헌신했으면서도 여성들은 김우락 지사처럼 항상 수십 년이 지난 뒤에 서훈을 받기에 하는 말이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