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5.2℃
  • 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5.2℃
  • 맑음제주 26.8℃
  • 맑음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3℃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새소식

전체기사 보기


일제 때 사라진 돈의문, 104년 만에 디지털로 복원

3‧1만세운동과 임시정부 100돌 기념, IT기술 활용 역사문화 복원ㆍ콘텐츠 개발 문화재청-서울시-우미건설-제일기획 협업, 돈의문 IT 개문식 열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서울시(시장 박원순), 우미건설(대표이사 이석준), 제일기획(대표이사 유정근)과 함께 20일 오전 10시 서울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ㆍ서울시ㆍ우미건설ㆍ제일기획이 지난해 12월에 맺은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사업의 결과를 공개하는 자리로, 올해 3‧1만세운동과 임시정부 100돌을 기려 1915년 일제강점기에 사라진 돈의문을 IT 기술(가상ㆍ증강현실)로 복원하고 모바일ㆍ키오스크(무인안내기)ㆍ체험관 등 문화콘텐츠 개발 성과도 함께 설명하고 체험한다. 서울 한양도성(사적 제10호)의 사대문 가운데 하나로 정동사거리에 있는 돈의문(敦義門)은 1915년 일제강점기에 철거된 뒤 교통영향ㆍ예산상 등의 이유로 현재까지 복원되지 못하고 있다. 돈의문 IT 건축 복원은 한양도성 사대문의 마지막 퍼즐인 돈의문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IT 기술(가상ㆍ증강현실)로 현실적인 제약을 극복하고 100여 년 만에 복원되어 새로운 문화재의 복원과 활용의 모범을 제시하는 사례다. 문화재청 등 4개 기관은 지난 9달 동안 돈의문 디

어린이 환경 놀이터, 전북 환경사랑홍보교육관 개관

4차원(4D) 체험관과 가상현실(VR) 영상물 장비 등 환경오염ㆍ기후변화 체험 제공 한옥마을 등 인근 문화시설ㆍ유관기관 연계 통해 체험형 교육 진행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전주시에 있는 전북 환경사랑홍보교육관의 시설 공사를 완료하고 8월 20일부터 문을 연다고 밝혔다. ※ 상세주소: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서곡로 100, 한국환경공단 전북지사 환경사랑홍보교육관은 어린이 환경체험, 청소년 환경진로 교육 및 소외지역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해 한국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시설로 시청각 교육, 전시·체험활동, 폐품 활용예술(정크아트) 작품관람, 친환경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 폐품 활용예술(정크아트): 폐품(플라스틱, 유리, 고물가전 등), 쓰레기 등 더 이상 쓰지 않는 다양한 소재로 만든 미적 창작물 ※ 환경사랑홍보교육관은 전국에 7곳(서울, 안성, 광주, 부산, 의령, 대구, 정읍)에서 운영했으며 2018년 5월 전북지사 신(新)청사 이전(정읍→전주)에 따라 기존 전북(정읍) 환경사랑홍보교육관도 전주로 이전하여 새로 개관함 전북 환경사랑홍보교육관은 약 18억 원의 예산을 들여 한국환경공단 전북지사 내 총 853㎡의 공간을 활용, 1층 홍보 교육관(전시ㆍ체험 활동 공간 및 영상관), 2층 청소년 회의실 및 휴게실, 4층 시청각실 등으로 구성됐다. 특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시민참여자 545명 모집

오직 종이상자로 만드는 참여형 작품 ’시민의 역사‘, 서울광장에서 만난다 남북 상징 ‘서울역-평양역’ 연결된 대형 설치작품… 시민 540명의 손으로 직접 제작 해외 초청작 ‘시민의 역사’, 국내 퍼포먼스 ’숨, 자장가‘ 등 참여 시민 사전 접수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10월 열리는 '울거리예술축제 2019'서 선보이는 설치작품 ‘시민의 역사(People’s Tower)’와 서커스 공연 ‘숨, 자장가’에 함께할 시민 545명을 9월 11일(수)까지 모집한다. 해외 초청작인 ‘시민의 역사’는 올리비에 그로스테트가 개발한 참여형 설치 작품으로, 종이상자를 이용해 높이 16미터에 달하는 대형 조형물을 시민과 함께 만드는 프로젝트다.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이 프로젝트는 크레인이나 어떠한 기계도 없이 오직 시민의 손으로 약 1500개의 종이상자를 직접 쌓아 올리는 것이 특징이다. 작가는 해외 여러 도시의 시민과 함께 그곳의 역사를 담은 성당, 다리, 탑 등의 다양한 건축물을 제작한 바 있다. 10월 3일(수)부터 열리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에서는 남과 북을 상징하는 건물인 서울역과 평양역을 연결한 대형 조형물이 서울광장에 설치된다. 사전접수를 통해 모집한 540명의 시민과 함께 만드는 이 작품은 올해 축제의 주제인 ‘틈’에 맞춰, 예술을 통해 남과 북의 틈을 연결하여 평화와 공존에 대해 되새기고 협력을 통해 세대 간의 간격을 메우는 의미를 담았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8월 1

공산품 원산지 표시 시민감시단에 거는 기대 커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서울시는 세계가 주목하는 한류패션의 중심에 있는 의류와 수제화의 불법 라벨갈이 감시 활동을 시작하는 ‘공산품 원산지 표시 시민감시단’ 발대식을 8월 19일(월)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었다. 특히, 시는 ‘시민감시단’에 의류 등 관련 직능단체에서 추천받은 실제 현업 종사자가 참여하는 만큼(150명 중 100명) 현장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살려 업계 스스로 감시, 자정효과를 얻고, 현장에서는 강력하고도 촘촘한 감시망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시민감시단’이 현장에서 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대외무역법 부터 행정조사기본법 등 관련 규정 및 시민감시단 행동 매뉴얼 교육을 시작한다. 중구, 중랑구 등 주요 자치구를 방문하여 현장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150명의 ‘불법 라벨갈이 시민감시단’은 앞으로 ▴의류·봉제업체 대상 계도활동, ▴주요 쇼핑몰 및 상가지역 캠페인 활동, ▴불법 의심정보수집 및 수사·단속 정보제공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시민감시단’은 자치구별로 권역을 나누어 최다 25명에서 최소 4명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공무원과 함께 조를 이루어 제조업 집적지역 및 주요 상권을 타겟으로 활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