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0.3℃
  • -강릉 2.7℃
  • 흐림서울 1.1℃
  • 흐림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7.5℃
  • 연무광주 5.0℃
  • 흐림부산 8.6℃
  • -고창 1.9℃
  • 연무제주 9.0℃
  • -강화 0.4℃
  • -보은 1.4℃
  • -금산 1.7℃
  • -강진군 4.6℃
  • -경주시 6.2℃
  • -거제 7.7℃
기상청 제공

최근기사



‘꿩 대신 닭’이란 말이 유래한 떡국(첨세병)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설날이 되면 가래떡을 썰어 끓인 떡국을 꼭 먹었는데 떡국에 나이를 더 먹는 떡이란 뜻의 '첨세병(添歲餠)'이라는 별명까지 붙었지요.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는 떡국을 겉모양이 희다고 하여 ‘백탕(白湯)’, 떡을 넣고 끓인 탕이라 하여 ‘병탕(餠湯)’이라고도 적고 있습니다. 보통 설날 아침에 떡국으로 조상제사의 메(밥)를 대신하여 차례를 모시고, 그것으로 밥을 대신해서 먹었지요. 떡국 국물을 만드는 주재료로는 원래 꿩고기가 으뜸이었습니다. 고려 후기에 원나라의 풍속에서 배워온 매사냥이 상류층들의 사치스러운 놀이로 자리를 잡으면서 매가 물어온 꿩으로 국물을 만든 떡국이나 만둣국 그리고 꿩고기를 속으로 넣은 만두가 고급 음식으로 대접을 받았지요. 하지만 일반 백성에겐 꿩고기란 구경하기도 어려운 것이어서 대신 닭고기로 떡국의 국물을 냈는데 그래서 “꿩 재신 닭”이란 말이 생겼습니다. 그러나 요즘 떡국의 국물은 꿩고기나 닭고기로 만들지 않고 쇠고기로 만듭니다. 설날에는 ‘설술은 데우지 않는다.’라는 뜻으로 '세주불온’(歲酒不溫)'이라고 하여 찬술을 한 잔씩 마셨습니다. 이것은 옛사람들이 정초부터 봄이 든다고 보았기 때문에 봄을 맞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잔치 그리고 행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