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동두천 5.8℃
  • 흐림강릉 5.9℃
  • 흐림서울 6.3℃
  • 흐림대전 7.8℃
  • 대구 7.7℃
  • 울산 8.8℃
  • 흐림광주 8.7℃
  • 부산 9.2℃
  • 흐림고창 8.3℃
  • 제주 11.4℃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6.7℃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닫기

최근기사



우리문화편지

더보기
‘구정’이 아니라 ‘설날’이라 하자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요즘 뉴스를 보면 “구정 앞두고 사랑 나눔 봉사활동 실시”, “구정 연휴 아시아 여행자의 선택은?”, “태국 두번째 ‘우한 폐렴’ 환자, 구정 앞 확산 우려”처럼 ‘설날’이 아닌 ‘구정’이란 말을 쓰는 여전히 쓰고 있습니다. 이 ‘구정’이란 말은 양력 신정에 대해 음력으로 쇠는 ‘설날’을 말하는 것이지만, 바람직하지 않은 것임을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1936년 조선총독부는 《조선의 향토오락》이란 책을 펴낸 이후 우리말ㆍ우리글을 쓰지 못하게 하고, 창씨개명으로 우리의 성과 이름까지 빼앗았으며, 풍물굿 등 민속놀이도 맘대로 즐기지 못하게 함으로써 겨레문화를 송두리째 흔들어 놓았습니다. 또한, 양력설 곧 ‘신정’을 설날로 쇠는 일제는 우리 겨레가 오래전부터 쇠던 설을 ‘구정(舊正)’이란 말을 써서 지내지 못하게 하였지요. 그런데, 광복 뒤에도 정부가 양력을 기준력으로 삼으면서 양력설은 제도적으로 계속되었습니다. 1989년까지만 해도 양력 1월 1일부터 3일 동안을 공휴일로 했기에 성탄절과 함께 연말연시를 잔치처럼 지내는 게 굳어질 정도였지요. 그리고 우리 고유의 음력설은 ‘민속의 날’이라 하여 ‘이중과세’라는 허울 좋은 말로 하루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잔치 그리고 행사


배달겨레 세시풍속

더보기
오늘은 대한, 호박죽 먹고 생강차 마시기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마지막 스물넷째로 ‘큰 추위’라는 뜻의 대한(大寒)입니다. 하지만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꼭 소한보다 더 춥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이때는 크게 힘쓸 일도 없고 나무나 한두 짐씩 하는 것 말고는 대부분 놀고먹기에 삼시 세끼 밥 먹기 죄스러워 점심 한 끼는 반드시 죽을 먹었거나 걸렀지요. 또 죽을 먹는 다른 까닭은 양식이 있는 겨울에 아껴서 돌아오는 보릿고개를 잘 넘기려는 의지도 들어 있었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동양에서는 대한을 일컬어 겨울을 매듭짓는 절기로 보아, 대한의 마지막 날 곧 입춘 전날을 절분(節分)이라 하여 섣달그믐이라 여겼습니다. 그래서 이날 밤을 해넘이라 하여, 콩을 방이나 마루에 뿌려 악귀를 쫓고 새해를 맞지요. 그 절분의 다음날은 정월절(正月節)인 입춘으로, 이날은 절월력(節月曆)의 새해 첫날이 됩니다. 이즈음에 해 먹는 음식은 호박죽인데 겨울철 호박죽을 먹으면 몸이 따뜻해지는 효과가 있어 손발이 찬 사람이 먹으면 매우 좋습니다. 또한, 호박 속 풍부한 비타민A가 감기에 대한 저항력도 높여 준다고 하지요. 또 추위를 이기는 데에는 생강차만 한 마실거리도

항일독립운동

더보기
병실서 설을 맞는 여성독립운동가 '오희옥 지사'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어제(19일), 오희옥 지사님(94세)의 병문안을 다녀왔다. 달포 전 보다 큰 변화는 없지만 외견상 크게 나빠져 보이지 않아 안도의 마음이 들었다. 이날은 한 달에 한 번씩 환자들에게 미용봉사하는 분들이 오는 날이라 오희옥 지사님도 말끔하게 머리 손질을 하고 계셨다. 근 2년 째 병상 생활을 하고 계시니 병실 생활도 익숙해졌겠지만 그 답답함이야 어찌 말로 다하랴. “외할아버지(오광선 지사)와 외할머니 (정현숙 지사) 께서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독립기념관이 선정한 2020년 이달의 독립운동가(4월 인물)로 뽑히셨습니다. 이 사실을 알려드리니 어머니(오희옥 지사)께서도 기쁜 듯 고개를 끄떡이셨습니다.” 이는 오희옥 지사님의 아들인 김흥태 선생이 한 말이다. 해주 오씨 가문에서 3대(代)가 독립운동을 했지만 증조할아버지 오인수 의병장은 아직 서훈이 안 된 상태이다. 뿐만 아니라 그간 이 집안의 독립운동 이야기는 크게 주목을 받지도 못한 상황이고 보니 올해 2020년도 이달의 독립운동가(4월 인물)에 외할아버지와 외할머니가 뽑힌 것은 기쁜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올해는 날씨가 따뜻해지면 병원에 허락을 받아 당일치기라도 용인 집 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