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3.1℃
  • -강릉 5.3℃
  • 비 또는 눈서울 3.3℃
  • 구름많음대전 7.8℃
  • 연무대구 7.9℃
  • 흐림울산 7.6℃
  • 연무광주 10.2℃
  • 부산 5.2℃
  • -고창 9.4℃
  • 구름조금제주 10.1℃
  • -강화 3.3℃
  • -보은 5.6℃
  • -금산 6.9℃
  • -강진군 10.2℃
  • -경주시 7.7℃
  • -거제 6.8℃
기상청 제공

최근기사



1926년 오늘은 임시정부 노백린 참모총장이 순국한 날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1926년 오늘(1월 22일)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참모총장을 지낸 노백린(盧伯麟) 장군이 상하이 프랑스 조계의 한 양옥 단칸방에서 52살로 순국한 날입니다. 장군은 21살에 대한제국 정부 관비생으로 뽑혀 일본에 가 일본 도쿄 경응의숙(慶應義塾)과 성성학교(成城學校)를 졸업한 뒤 다시 일본 육군사관학교 11기생으로 입학하여 신식 군사학을 배우고 졸업했습니다. 그 뒤 귀국하여 한국무관학교 보병과 교관을 지냈고 육군무관학교장을 비롯하여 헌병대장, 육군 연성학교장을 지냈습니다. 1905년 을사늑약을 맺었을 무렵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통감부를 서울에 설치하고 크게 연회를 베풀었는데 이 때 장군은 이완용, 송병준 등 매국노들 앞으로 가 “위리 워리”하고 개를 부르듯 했습니다. 그러자 일본군 사령관 하세가와 요세미치(長谷川好道)가 그것을 알고 칼을 빼 들어 덤비자 장군도 칼을 빼들었지요. 이렇게 사태가 험악해지자 이토 히로부미가 황급하게 하세가와를 만류하여 겨우 결투까지 가지는 안았지만 연회는 파하고 말핬다고 합니다. 이와 같이 장군은 무인으로서의 기백과 대쪽 같은 강직한 성품을 지닌 분이었습니다. 장군은 국권이 일본에 빼앗기자 미국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잔치 그리고 행사


아이는 어른의 미래를 위한 보장보험이어야 한다
[신한국문화신문=김용옥 시인] ‘아이사람’이란 말은 어린아이도 사람취급을 하라는 말이다. 사람취급이란 인격적인 존재로 성장하는 어린이로 취급해 달라는 뜻이다. 지금 이 땅에서 여러 의미로 아이들은 무조건적 피해자이며 무인권자다. 이 사회에서 아이는 반말로 하대(下待)받는다. 생물학적 어른이 만든 사회에서 어른의 사고방식과 규율 속에서 부속물처럼 취급당한다. 이 나라에서 ‘아이답다’는 말은 인격적으로 성장한다는 의미가 아니라 어른의 고정관념에 적응하는 인형과 같다는 말이다. 이런 아이들은 대부분 육체적 본능을 위해 이딴 걸 먹으며 자라간다. 이른바 패스트푸드나 값싼 김밥, 떡볶이, 어묵 한 꼬챙이, 컵라면 따위. 5분 안에 허겁지겁 뚝딱, 후루룩 쩝쩝 삼키고, 어머니가 다정히 맞아주는 포근한 가정으로가 아니라 각종 학원으로 내달린다. 초등학생 때부터 빌어먹을, 수포=수학포기하면 대포=대학포기하고, 영포=영어포기하면 인포=인간대접 포기해야 한다고 억압하고 기죽이는 사회다. 그뿐이랴. 성장판 활동이 왕성하게 성숙기에 드는 소년들이 심야학원의 야학생이 되어 책상에 붙박이가 된다. 햇빛 바람도 없는 형광불빛 아래 앉아서 기를 쓰고 뇌노동을 하는 것이다. 세계10


한국독립운동의 숨은 조력자 '조지 애쉬모어 피치' <4>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한미협회의 중국 국민당 정부 접촉을 통한 임정승인 외교 시도도 여의치 않게 흘러갔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한미협회 후견인으로 활동하던 제랄딘이 나서게 되었다. 제랄딘은 한미협회의 다른 인사들과 달리 이승만 이외에도 김용중 등 미주 한인사회의 다양한 인물들과 관계를 맺으면서, 미국 내 주요인사들과 접촉했다. 게다가 애쉬모어와 제랄딘은 장제스, 장췬, 궈다이치, 쑹메이링 등 중국 국민당 정부 관계자들과 이미 1920년대부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 결국 한미협회 인사들은 중국 국민당 정부와의 교섭이 어려워지자 제랄딘의 협조를 받기로 했다. 쑹메이링과의 개인적인 친분이 있었던 제랄딘은 다음과 같은 서한을 보내 중국 국민당 정부의 임정 승인을 재촉했다. … 난 당신(쑹메이링)이 내 남편(애쉬모어)과 그의 아버지(필드)가 한국 사람들에 관심이 많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승만과 김구처럼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망명자뿐만 아니라 한국의 독립을 위하여 수십 년 동안 쉬지 않고 헌신하고 자기를 희생하는 사람들을 도와야 합니다. … 중략 … 지금 총통(장제스)이 이끄는 중국 사람들이 중경에서 한국 임시정부에 기꺼이 피난처를 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