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조금서울 14.4℃
  • 박무대전 12.9℃
  • 박무대구 13.6℃
  • 연무울산 16.4℃
  • 박무광주 14.1℃
  • 연무부산 17.5℃
  • 흐림고창 14.4℃
  • 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4.1℃
  • 흐림보은 12.2℃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최근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잔치 그리고 행사




공훈록에 없는 2017년 서훈받은 독립유공자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최근 가짜 독립운동가들이 진짜 행세를 하면서 국립현충원에 버젓이 묻히는가 하면 유족연금을 수십 년에 걸쳐 타먹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음을 언론을 통해서 듣고는 씁쓸한 마음을 금치 못한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진짜 독립운동가 유족이 생업을 팽개치고 가짜 독립운동가를 가려내야하는 현실이다. ‘국가보훈처, 가짜 독립운동가 4명 서훈 취소(2018.9.14.)’라는 제목의 오마이뉴스 기사는 경악을 떠나 ‘국가보훈처’의 존재감마저 회의감을 들게 한다. 문제는 20년 전 김정수 등 가짜 독립운동가를 고발한 김세걸(71, 독립운동가 김진성 선생의 장남, 현 서울 노원구 거주)씨가 한 말이다. "문제를 제기한 지 20여 년이 지나서야 서훈을 박탈했다."는 늑장대처가 더 우리를 서글프게 한다. 기자는 10여 년 전부터 여성독립운동가에 대한 글을 쓰면서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의 ‘기록’에 문제가 있음을 심각하게 느껴왔다. 일반인들이 독립운동가의 기록을 접하려면 싫든 좋든 국가보훈처 기록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주변에 같은 길을 걷는 사람들로부터 기자가 겪은 ‘문제점’을 수없이 들어왔지만 바쁘기도 하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