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17.7℃
  • 흐림서울 18.6℃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6.8℃
  • 흐림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16.6℃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우리문화 사랑방

전체기사 보기


‘축제’라니, 웬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인가?

일제강점기 찌꺼기 ‘축제’라는 말 대신 ‘잔치’를 써야

[우리문화신문=황준구 민속문화지킴이] SNS에 올라온 광고를 보니 배달겨레의 시조인 단군임금이 하늘을 연 날인 개천절을 기려 “개천문화국민대축제”를 연다고 떠들썩하게 알리고 있다. 그런데 ‘축제(祝祭)’라는 표현의 뿌리는 기독교에서 시작되었다. 예수가 죽어 부활한 것을 축하하는 의식으로 신에게 피가 흐르는 양(羊)고기를 바치고 지내는 ‘제사(祭祀)의식’을 그들은 festival[성일(聖日), 주일(主日)이라고 하였다. 그 ‘페스티벌’을 이웃나라 일본인들은 ‘축제(祝祭)’라고 번역하였고, ‘마츠리’라고 하여 일제강점기 때부터 우리 민족에게 교육하였다. ‘축제’라는 것을 우리식으로 풀이하면 “축하하여 지내는 제사의식”이 된다. 기독교에서만 통용될 수 있는 표현이다. 그러나 우리 조상들은 예부터 축하(祝賀)하여 벌이는 의식이나 행사를 ‘잔치’ 또는 ‘축전(祝典)’이라고 표현을 하였고 본디부터 “축하하여 제사를 지내는 짓거리”는 없었다. 다시 말하면 ‘축제’라는 말은 일제강점기의 ‘찌꺼기’로 이제는 그런 일제 잔재에서 벗어나야만 한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때의 억누름에서 벗어난 지 70여년이 지났지만 정부와 관청, 언론사, 대학들까지 앞장서서 의미없는 ‘축제

일제강점기 조선여성 농촌 삶 소개한 일본책

[서평] 나가츠 에츠코 씨가 쓴 《식민지하 생활의 기억, 농가에 태어나 자란 최명란 씨의 반생》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나가츠 에츠코(永津悦子, 70살) 씨는 자신이 쓴 《식민지하의 생활의 기억, 농가에 태어나 자란 최명란 씨의 반생 (植民地下の暮らしの記憶 ‘農家に生まれ育った崔命蘭さんの半生’)》(三一書房. 2019.8)이란 책을 얼마전 기자에게 보내왔다. 이 책은 나가츠 에츠코 씨가 재일동포인 최명란(92살) 씨와의 대담을 통해 일제침략기 조선여성의 농촌의 삶을 엿볼 수 있게 한 책이다. 나가츠 씨가 이 책의 막바지 교정을 볼 무렵인 지난 5월 20일, 기자는 일본 가마쿠라(鎌倉)에서 나가츠 씨를 만났다. 나가츠 씨는 일본 고려박물관(1990년 9월, 조선침략을 반성하는 뜻에서 양심있는 시민들이 만든 단체) 조선여성사연구회 회원으로 2014년부터 재일동포인 최명란 씨를 만나 5년 동안 대담에 성공, 이번에 이 책을 펴내게 되었다. 가마쿠라의 한 찻집에서 나가츠 씨는 교정본을 내게 내밀었다. 그리고는 이 책을 쓴 계기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2014년 고려박물관 주최로 ‘식민지 시절 조선의 농촌 여성’ 전시회가 있었는데 그때 만난 최명란 씨를 수년 동안 대담하는 과정에서 얻은 자료가 있어 책으로 만들고 싶었다. 어느 때는 아침 10시에 만나

더러워질 대로 더럽혀진 ‘우리말’과 ‘글’

일제 불매운동에 더하여 일본말 찌꺼기 추방운동도 벌려야

[우리문화신문=황준구 민속문화지킴이] 해마다 ‘한글날’이 돌아오면,- 어디론가 으슥한 데로 숨어 버리고만 싶다. 오늘도, 앞산마루에 세워져 있는 <항공방제시비>라고 쓰여 있는, 큼직한 광고판이 더욱 더 눈에 거슬린다. 동네 꼬마들은 “지나가는 비행기에 시비(是非)를 걸면 안 된다.”라고 이해하고 있다. 한글로 표현된 보호수라는 알림판을 초등학생에게 물어보면 ‘보호’는 알겠지만 ‘수’는 모른다고 한다. “‘수요일’을 ‘보호’하자?”라는 정도다. ‘보호수(保護樹)’와 ‘노거수(老巨樹)’는 일본식 한자말로 씨알머리 없는 공무원들이 일본의 자료를 그대로 베껴서 가져온 표현이다. 내용에는 수종, 수령, 수고라는 한자로 쓰여야 할 말들이 뜻을 알 수 없는 한글로 쓰여 있다. 우리의 전통 ’당산(堂山)‘이나 옛터에 남아있는 오래된 나무에는, 어김없이 ‘보호수’라는 ‘알림판’이 세워져 있다. “보호하는 나무” 또는 “돌봄이 나무”처럼 쉬운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하고, ‘나무의 종류’, ‘나무의 나이’, ‘나무의 높이’, ‘나무의 둘레’로 써서 알려야 옳을 것이다. 어쩌다가 당산나무 아래를 지날 때면, 꼴불견의 알림판 때문에 한심하여 저절로 눈물이 나올 정도다.

광화문 현판, 세종정신 담아 한글로 해야

처음 이름 정문(正門), 세종 때 광화문으로 바꿔

[우리문화신문=홍사내 칼럼니스트] 하나. 들어가는 말, 광화문의 유래 광화문에 대한 처음 기록을 《조선왕조실록》에서 찾아보았다. 실록에서는, 경복궁을 준공하면서 태조가 정도전에게 명하여 모든 궁과 성에 이름을 지어 붙이도록 하였는데 유독 광화문의 이름이 두 가지로 나타나고 있다. 처음 보이는 글은 태조 4년(1395) 9월 29일 기록인데 여기에서는 경복궁을 다 짓고 그 남문을 ‘광화문(光化門)’이라 이름지었다고 하였으나, 바로 이어서 나타나는 그해 10월 7일 기록에서는 정도전이 ‘정문(正門)’이라 이름지어 임금께 글을 올리면서 그 이름 뜻을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두 글만 본다면 정도전이 먼저 ‘정문’이라 이름지었는데, 뒤에 《태조실록》을 엮은 실록청 사람들이 실록을 엮을 당시에 바뀌어 쓰던 이름인 ‘광화문’으로 잘못 기록하였다는 짐작이 가능하다. 그러나 그 사이에 정문을 광화문으로 바꾼 연유는 기록되어 있지 않다. 그래서 더 살펴보니 《태조실록》은 두 번에 걸쳐 엮었다. 처음 태종 13년(1413) 3월에 엮었던 것을 세종 30년(1448) 6월에 정인지 등이 증보 편수하였음이 《태조실록》 부록에 기록되어 있다. 또 《세종실록》에는 세종 6년(1

미래엔, ‘도형 바로 알기’ 초등 1~2학년 출간

초등학생 저학년부터 논리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초등 참고서 출간 단계별 학습을 통해 도형을 완벽 정복할 수 있도록 총 4단계로 구성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의 초·중·고 참고서 브랜드 미래엔 에듀가 논리적으로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며 공간감각 능력을 키워 주는 초등 참고서 ‘도형 바로 알기’ 1~2학년을 출간한다. 이번에 출간되는 ‘도형 바로 알기’는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퍼즐 문제, 사고력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게임 문제 등을 수록하여 도형에 대한 흥미는 물론 초등학생의 직관력과 입체적 사고력을 길러 주는 초등 참고서이다. ‘도형 바로 알기’ 3~6학년은 앞서 2018년 12월에 출간되어 쉽고 재미있게 도형을 공부할 수 있는 참고서로 초등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이에 힘입어 이번에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의 ‘도형 바로 알기’ 1~2학년이 출간됨으로써 완간 되었다. ‘도형 바로 알기’는 단계별로 학습할 수 있도록 총 4단계로 구성되었다. △1단계 ‘도형과 친해지기’는 다양한 도형 퍼즐을 풀면서 도형의 기초 감각을 키우고 도형과 친해질 수 있다. △2단계 ‘도형 개념 알아보기’는 그리기, 오려 붙이기, 만들기 등 여러 활동을 통해 도형의 개념을 바르게 형성시켜 준다. △3단계인 ‘도형 응용력 키우기’는

광화문 현판은 한자로, 돈의문은 한글로?

문화재청은 돈의문처럼 광화문 현판도 한글로 하라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편집국장] 문화재청은 지난 8월 20일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 행사를 열었다. 올해 3‧1만세운동과 임시정부 100돌을 기려 1915년 일제강점기에 사라진 돈의문을 IT 기술(가상ㆍ증강현실)로 복원한 것이다. 이날 공개된 돈의문 상징물은 돈의문 현판(국립고궁박물관 소장)의 한자 획을 한글로 변환ㆍ응용한 새로운 글자체를 사용하여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문화재청이 광화문 현판을 한자로 고집하였던 것에 견주면 참으로 뜻밖이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지난 8월 14일 문화재위원회(사적분과) 보고를 거쳐 광화문 현판 바탕은 검정색, 글자는 동판 위에 금박으로 재제작하고 단청은 전통소재 물감을 쓰기로 최종 결정하였는데 거기에 사용하는 글씨는 광화문 중건 당시 임태영이 쓴 한자 글씨를 디지털 복원한 것이다. 그동안 현판에 금이 가 그것을 내리고 새로 현판을 만들어 달면서 글씨의 색깔을 중건 당시와 같게 바꾼다는 것이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현판의 색상이나 크기가 아니다. 광화문이 가지는 상징성을 생각하여 한자 현판일지 한글 현판일지 다시 숙고할 필요가 있음이다. 그동안 문화재청과 문화재 관계자들은 한자를 고집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