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김수업의 우리말은 서럽다

우리 토박이말의 속뜻 - ‘파랗다’와 ‘푸르다’

[우리말은 서럽다 54]

[신한국문화신문=김수업 명예교수] 


· 파랗다 : 맑은 가을 하늘이나 깊은 바다, 새싹과 같이 밝고 선명하게 푸르다.

· 푸르다 : 맑은 가을 하늘이나 깊은 바다, 풀의 빛깔과 같이 밝고 선명하다.

표준국어대사전

 

파랗다푸르다가 헷갈린 지는 이미 오래되었다.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1924년에 나온 윤극영의 노래 <반달>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하고 나간다. 이때 벌써 하늘을 푸르다라고 했다는 소리다. 그래서 표준국어대사전파랗다를 곧장 푸르다라고 풀이한 것이다. 푸르다파랗다를 풀이한 그 소리를 거의 그대로 옮겨 놓고 있음을 알겠다.


 

그러나 파랗다의 풀이에서는 맑은 가을 하늘까지만 맞다. 바다도 깊은 바다는 아니고 얕은 바다라야 파랗다라고 할 수 있다. 깊은 바다라면 새파랗다아니면 시퍼렇다라고 해야 한다. ‘푸르다의 풀이에서는 풀의 빛깔과 같이만 맞다.

 

그래서 파랗다의 풀이에 새싹과 같이푸르다쪽으로 옮겨 써야 하고, 마찬가지로 푸르다의 풀이에 쓰인 맑은 가을 하늘이나 깊은 바다파랗다쪽에서만 써야 마땅한 것이다.

 

알다시피 길거리 신호등은 세상 어디서나 빛깔의 세 으뜸인 빨강(빨갛다), 파랑(파랗다), 노랑(노랗다)으로 나타낸다. 그런데 우리는 언제부턴가 파란 신호등푸른 신호등으로 바꾸었다. ‘파랗다푸르다가 서로 헷갈리니까 거기 말미암아 맞춘 것이 아닐까 싶다. 이제부터라도 풀빛은 푸르다, 하늘빛은 파랗다로 바로잡아야 한다. 그렇게 하는 것이 세상을 바로잡는 길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