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4.4℃
  • 맑음서울 15.1℃
  • 구름조금대전 15.9℃
  • 구름조금대구 19.6℃
  • 구름조금울산 18.2℃
  • 맑음광주 16.2℃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8.6℃
  • 맑음강화 13.4℃
  • 구름조금보은 14.3℃
  • 구름조금금산 15.7℃
  • 맑음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눈 내리는 날, 글을 시작하며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1

[우리문화신문=김영자 작가] 

 

중국 연변동포인 김영자 선생의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이어싣기(연재)를 시작합니다. 이 작품은 50~60년대 가족사로 중국 연변 동포들의 슬픔과 기쁨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는 “머저리병”이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해방이 된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1946년 온 마을에는 “머저리병”이 휩쓸었는데 이는 일본이 투항하고 물러나면하면서 세균을 뿌려 무고한 백성들을 죽음에 내몬 것으로 아려졌습니다. 글쓴이 김영자 선생은 중국(연길)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연길시 조양천1중학교 퇴직교원을 지냈고, 다수의 작품이 중국중앙인민방송, 한국KBS방송은 물론 신문, 잡지에 발표되었으며, 여러 가지 작품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큰 손뼉 부탁드립니다.(편집자말)중국 연변동포인 김영자 선생의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이어싣기(연재)를 시작합니다. 이 작품은 50~60년대 가족사로 중국 연변 동포들의 슬픔과 기쁨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는 “머저리병”이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해방이 된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1946년 온 마을에는 “머저리병”이 휩쓸었는데 이는 일본이 투항하고 물러나면하면서 세균을 뿌려 무고한 백성들을 죽음에 내몬 것으로 아려졌습니다. 글쓴이 김영자 선생은 중국(연길)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연길시 조양천1중학교 퇴직교원을 지냈고, 다수의 작품이 중국중앙인민방송, 한국KBS방송은 물론 신문, 잡지에 발표되었으며, 여러 가지 작품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큰 손뼉 부탁드립니다.(편집자말)중국 연변동포인 김영자 선생의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이어싣기(연재)를 시작합니다. 이 작품은 50~60년대 가족사로 중국 연변 동포들의 슬픔과 기쁨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는 “머저리병”이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해방이 된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1946년 온 마을에는 “머저리병”이 휩쓸었는데 이는 일본이 투항하고 물러나면하면서 세균을 뿌려 무고한 백성들을 죽음에 내몬 것으로 아려졌습니다. 글쓴이 김영자 선생은 중국(연길)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연길시 조양천1중학교 퇴직교원을 지냈고, 다수의 작품이 중국중앙인민방송, 한국KBS방송은 물론 신문, 잡지에 발표되었으며, 여러 가지 작품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큰 손뼉 부탁드립니다.(편집자말)중국 연변동포인 김영자 선생의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이어싣기(연재)를 시작합니다. 이 작품은 50~60년대 가족사로 중국 연변 동포들의 슬픔과 기쁨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는 “머저리병”이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해방이 된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1946년 온 마을에는 “머저리병”이 휩쓸었는데 이는 일본이 투항하고 물러나면하면서 세균을 뿌려 무고한 백성들을 죽음에 내몬 것으로 아려졌습니다. 글쓴이 김영자 선생은 중국(연길)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연길시 조양천1중학교 퇴직교원을 지냈고, 다수의 작품이 중국중앙인민방송, 한국KBS방송은 물론 신문, 잡지에 발표되었으며, 여러 가지 작품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큰 손뼉 부탁드립니다.(편집자말)중국 연변동포인 김영자 선생의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이어싣기(연재)를 시작합니다. 이 작품은 50~60년대 가족사로 중국 연변 동포들의 슬픔과 기쁨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는 “머저리병”이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해방이 된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1946년 온 마을에는 “머저리병”이 휩쓸었는데 이는 일본이 투항하고 물러나면하면서 세균을 뿌려 무고한 백성들을 죽음에 내몬 것으로 아려졌습니다. 글쓴이 김영자 선생은 중국(연길)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연길시 조양천1중학교 퇴직교원을 지냈고, 다수의 작품이 중국중앙인민방송, 한국KBS방송은 물론 신문, 잡지에 발표되었으며, 여러 가지 작품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큰 손뼉 부탁드립니다.(편집자말)

 

중국 연변동포인 김영자 선생의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이어싣기(연재)를 시작합니다. 이 작품은 50~60년대 가족사로 중국 연변 동포들의 슬픔과 기쁨의 삶이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는 “머저리병”이라는 전염병으로부터 시작됩니다. 해방이 된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1946년 온 마을에는 “머저리병”이 휩쓸었는데 이는 일본이 투항하고 물러나면하면서 세균을 뿌려 무고한 백성들을 죽음에로 내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글쓴이 김영자 선생은 중국(연길) 문학아카데미 회원으로 연길시 조양천1중학교 퇴직교원을 지냈고, 다수의 작품이 중국중앙인민방송, 한국KBS방송은 물론 신문, 잡지에 발표되었으며, 여러 가지 작품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큰 손뼉 부탁드립니다.(편집자말)

 

 

눈 내리는 날이면, 나는 조용히 혼자 걷기를 즐긴다. 오늘도 나는 하늘가에서 뿌려오는 흰꽃송이들을 보면서 강뚝 유보도를 걷고 있었다. 살포시 내 어깨에 내려앉는 하얀 눈꽃송이에 취해 나는 살며시 눈을 감고 머리를 뒤로 젖히고 그 꽃송이가 나의 입가에 내려앉기를 기다렸다.

 

그런데 갑자기 나의 뒤에서 “엄마!”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엄마?” 나는 습관적으로 뒤를 돌아보았다. 하얀꽃송이들 속에서 빨간모자를 쓴 6~7살 되는 녀자애가 자기엄마의 손을 잡으며 어디로인가 상큼상큼 걷고 있었다. 순간 마치 동화속의 그림 한 폭을 보는 느낌이었다.

 

 

그런데 또 왜서인지 갑자기 나도 “엄마손”을 잡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 그리고 내리는 눈발 속에서 엄마의 모습이 어렴풋이 나의 눈앞에는 안겨 왔다.

 

흰 저고리, 검은색 치마를 입고 하얀 머리 수건을 두르고 소를 몰아 가대기로 후치질하는 엄마, 나무짐 짊어지고 힘겹게 걷고 있는 엄마, 해살을 등에 업고 이삭 줍는 엄마, 보리방아를 찧으면서도 콧노래 부르시는 엄마…

 

눈앞에 그려지는 엄마의 모습에 나는 그만 눈꽃속을 헤집고 엄마를 찾는 어린애마냥 하늘을 향해 목청껏 “엄마~”하고 불러보았다. 그러나 하늘가 그 어디에 계실 엄마는 보이지 않고 솜뭉치 같은 함박눈이 꽃송이 되어 나의 얼굴을 어루 쓸었다. 아마도 엄마가 보내는 꽃잎일까? 나의 눈가의 이슬은 어느덧 가슴속에 흘러들어 가슴속에서 내물이되여 흐르고 있었다.

 

나는 바삐 집에 돌아와 나의 사랑하는 나의 두 딸에게 “엄마가 들려주던 엄마의 이야기”를 전하려고 필을 들었다.

 

그 어떤 역경 속에서도 용케도 이겨내는 그 정신 다시는 체험할 수 없겠지만 그 혼은 백의민족의 혼과 더불어 영원히 하얀빛으로 너희들을 비출 것이니 그 하얀빛 마음속 깊이 간직하고 길이 전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