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7.4℃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9.7℃
  • 맑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2.3℃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9.6℃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닫기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마음의 열쇠는 잠그지 말아라

[엄마가 들려준 엄마의 이야기 16]

[우리문화신문=김영자 작가]  우리집 책상 서랍을 열면 작은 함 하나가 있는데 그 함 안에는 크고 작은 갖가지 열쇠가 이쁜 고락지*에 매달려 있는 것이 십여 개도 남아 된다. 집 열쇠, 조카네집 열쇠, 친구집 열쇠, 딸집 열쇠, 창고의 이 상자 저 상자 열쇠, 트렁크 열쇠, 서랍 열쇠, 손녀일기장 열쇠, 또 트렁크 비밀번호…… 침실열쇠, 자전거 열쇠, 차열쇠, 또 거기에 마음의 열쇠까지…… 일기장하나를 펼치려 해도 집열쇠, 책상열쇠, 일기장열쇠를 써야하니 그야말로 열쇠 안에 열쇠, 또 그 열쇠 안의 열쇠를 열어야 한다.

 

사람들의 심리란 참 이상도 하다. 그 자그마한 자물쇠 하나에 온집 재산을 싹 맡기고 또 자기만의 각종 비밀도 숨기기도 한다. 하기야 열쇠와 자물쇠의 임무가 중요한가 보다.

 

그러나 먼 옛날 엄마네 시대엔 온 하루 밭에 나가 일하면서 집은 비웠건만 열쇠 잠그는 법이 없었단다. 돈이 없어서 열쇠를 살돈이 없어서였던지, 아니면 도적놈 가져갈 물건이 없어서였던지…… 엄마는 일밭으로 가실 때면 꼭 “열쇠”를 잠그는 습관이 있었는데 그 “열쇠”란 문틀에 못 하나를 박고 손잡이에 끈을 매여 못과 손잡이를 끈으로 동여 놓는 것이었단다.

 

혹은 빗장으로 혹은 큰돌 하나를 들어 문에 받쳐 놓기도 하였단다. 이것이 엄마집의 아주 멋진 열쇠였단다. 그런데 그 열쇤 그 무슨 도적놈을 막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바람에 문이 열리거나 혹은 개, 돼지들의 문에 와서 허우적거려 혹시 문이 열리면 개, 돼지 혹은 닭들이 침습하여 집을 란장판 시킬까 두려워 문을 끈으로 동여매는 것이었다고 한다. 밤에도 엄마는 긴 노끈이거나 헝겊(옷감)오리로 문고리에 걸어 문이 열리지 않게 하였다 한다. 아마도 밤에 불쑥 나타나는 사람이 겁나서였는지 아니면 역시 바람에 변변치 못한 문이 열리기라도할까 념려되어서 일 것이다.

 

여하튼 집에는 열쇠를 잠그지 않았어도 그 무슨 도적 근심은 안했다고 하더구나! 마을 사람들은 인품이 좋아서 빈집엔 들어가는 습관이 없었고 동네 로인들은 마을을 잘 지켜주기도 하셨단다. 그리고 엄마도 역시 마음의 열쇠도 잠그지 않으셨단다. 어느 집에서 밥하다가도 기름, 혹은 간장, 혹은 소금이나 장이 없어 공기 들고 우리집에 온다면 엄마는 늘 군소리 없이 조금씩 나누어 주더구나! 어린 내가 간혹 “이재 금방 저 앞집에서 왔는데 또……”하면 엄마는 “…오죽 바쁘면 밥하다 오겠니? 잔말 말어라. 나누어 먹는 것이 그래도 좋단다.”라고 하셨단다. 사실 지금껏 살아보면 나눔은 사랑이고 나눔은 행복이 아니더냐?!

 

지금은 시대가 발전하여 열쇠도 갖가지고 새록새록 나오고 층집*의 엘리베이터도 열쇠 없으면 못 타게 되어있지, 나라에서 백성들의 안전을 위하여 취하여 주는 좋은 조치인가 보다. 경제의 비약적인 발전에 의해 빈부차이도 있고 마련이지, 하기에 물질의 수요와 경제의식의 수양에 모순이 형성되는 것이 아니냐?

 

하기야 우리들은 부단히 물질문명과 자아의식수양을 제고 시켜 도덕이 있고 조화로운 사회를 건설해 나가야할 것이다. 아직까지도 어떤 사람들은 마음의 “인심열쇠”마저 꼭 잠그고 있어 아래웃집 옆집과도 서먹서먹하게 보내고 있지 않니?

 

 

마음의 열쇠는 잠그지 말아라. 마음의 문은 활짝 열어 너그럽고 부드럽게 늘 사랑의 마음으로 이 세상을 본다면 너는 행복할 것이다.

 

“가는 정이 있어야 오는 정이 있고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고 사랑으로 가는 길에서의 마음의 열쇠는 잠그지 말아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교육의 열쇠는 잘 간직해야겠다.

 

낱말풀이

* 고락지 : 무엇을 걸어놓을 수 있게 아래 끝을 꼬부려놓았거나 열쇠 같은 것을 꿸 수 있게 동글게 만든 것.

* 층집 : 여러 층으로 된 높은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