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0.0℃
  • 흐림서울 20.0℃
  • 흐림대전 18.5℃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9.2℃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0.8℃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18.0℃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토박이말 맛보기1]-42 곤댓짓

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우리문화신문=이창수 기자]   '길벗 91' 동무들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봄내(춘천)를 거쳐 모임을 하는 속새(속초)까지 갔습니다. 덥다 덥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다가 '시원하다'는 말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 모를 만큼 많이 했습니다.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그곳으로 오는지 알겠더군요. 시원한 그곳에서 거의 일곱 달 만에 동무들을 만나 맛있는 것도 먹고 이슥할 때까지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하루 자고 한나절 놀고 오기엔 아까운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다들 할 일이 있어서 더 놀 수도 없었지요. 짙은 안개와 비를 뜷고 줄수레(케이블카)로 살뫼(설악산) 구경을 한 뒤 막국수 낮밥(점심)을 먹고 아쉽게도 헤어져야 했습니다. 다섯 달 뒤에 다시 보기로 하고 저마다 집으로 떠났습니다. 다시 만날 때까지 다들 잘 지내다 보면 좋겠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릴 토박이말은 '곤댓짓'입니다. '곤대'는 '고운대'의 준말인데 '고운대'는 흙알(토란)의 줄기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흔히 '토란대'라고 하지요. 이 '곤대'가 흔들리는 것을 보신 분이라면 '곤댓짓'의 풀이를 보지 않고도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짓을 남들이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면 삼가야 할 것입니다. 

  

4352해 들가을달 열이틀 한날(2019년 8월 12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