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1.6℃
  • 맑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2.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24.6℃
  • 박무부산 24.3℃
  • 맑음고창 25.7℃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닫기

허홍구 시인이 만난 사람

노년을 아름답고 향기롭게!

[허홍구 시인이 만난 사람 23]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누군가가 우리를 화나게 하고 부끄럽고 치사한 행동을 했을 때

여러분은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하십니까?

불의와 한 판 붙어보겠다던 동갑내기 친구 황인동 시인의

<소싸움>이라는 시(詩) 한 편을 소개합니다.

 

자 봐라

수놈이면 뭐니 뭐니 해도 힘인기라

돈이니 명예이니 해도 힘이 제일인기라

허벅지에 불끈거리는 힘 좀 봐라

뿔따구에 확 치솟은 수놈의 힘 좀 봐라

소싸움은 잔머리 대결이 아니라

오래 되새김질한 질긴 힘 인기라

봐라, 저 싸움에 도취되어 출렁이는 파도를

저 싸움 어디에 비겁함이 묻었느냐

저 싸움 어디에 학연지연이 있느냐

뿔따구가 확 치솟을 땐

나도 불의와 한 판 붙고 싶다.

 

누구라도 우리를 화나게 하는 못된 모습을 보면 자신의 힘이

부족하더라고 확 치받아 버리고 싶은 충동을 느끼겠지요.

들이 받아서 고쳐질 수 있는 인물은 꼭 그렇게 하지 않아도

고쳐질 수 있다는 것을 나이가 들면서 배운 지혜입니다.

 

인생은 아름다워야 하고 노년은 향기로워야 하겠습니다.

 

 

 

                               * 황인동 : 시인. (청도군 부군수. 청도공영사업공사 사장 지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