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9℃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보물 제189호)

장부의 기개 닮은 풍모 의젓하고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33]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

 

                                      - 이 달 균

 

       철갑도 진토된 세월이 흘렀으나

       그대여 오롯하다 금동의 상륜부

       투구에 일장검으로

       지맥을 짚고 섰다

       장부의 기개 닮은 풍모 의젓하고

       석공의 섬세한 눈썰미 살아있는

       휘도는 스란치마의

       결도 숨겨 두었다

 

 

통일신라 때 세운 것으로 이렇게 전탑의 원형을 가진 탑은 드물다. 특히 금속제 상륜부의 구성이 오롯이 남아 있는 경우는 거의 유일하다. 탑신의 체감률이 매우 적절하여 안정감은 물론 내부에서 발견된 사리장엄구에선 당대 공예기술의 미려함을 엿볼 수 있었다고 한다. 다시 말하면 이 탑은 늠름한 남성성과 함께 섬세한 여성성까지 동시에 갖춘 보기 드문 작품이다.(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