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2℃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6.1℃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6.2℃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서산 보원사지 오층석탑(보물 제104호)

절집에 남은 것은 탑 하나와 당간지주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35]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서산 보원사지 오층석탑

 

                                  - 이 달 균

 

       임 떠난다고 울지 마라

       봄 간다고 아쉬워 마라

       절집에 남은 것은

       탑 하나와 당간지주

       돌 하나

       바다에 던져

       그 깊이를 잰다

 

 

보원사지 당간지주(보물 제103호) 앞에 서면 그 중심에 삼층석탑이 보인다. 탑신에 자세히 눈길을 주면 노련한 석공의 솜씨가 잘 드러난다. 아래 기단 옆면에는 12마리의 사자상을 새겼고, 위 기단 옆면에는 팔부중상(八部衆像)을 2구씩 새겼다. 절터의 규모는 상당해 보이는데 대웅전을 비롯한 건물들은 사라지고 없다. 빈 절터엔 4t가량의 물을 저장할 수 있는 석조(보물 제120호) 하나가 있는데 많은 스님이 기거했음을 짐작게 한다. 잘생긴 석탑 하나와 미려하게 지탱해 온 당간지주만 있어도 융성했던 절의 모습은 그려볼 수 있다. 기러기 한 마리로 천리 하늘의 길이를 잰다고 하지 않던가. 마음의 눈을 말하지 않아도 남아 있는 몇 개의 유물로 당시를 상상해 볼밖에. 작은 키로 어찌 바다를 잴 것인가. 그저 돌 하나 던져 그 깊이를 가늠해 보는 것이다.(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