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0℃
  • 흐림강릉 12.4℃
  • 구름많음서울 13.2℃
  • 구름많음대전 13.6℃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4.0℃
  • 구름많음광주 13.4℃
  • 흐림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2.3℃
  • 흐림제주 13.4℃
  • 구름조금강화 14.3℃
  • 흐림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4.6℃
기상청 제공
닫기

항일독립운동

중국 독립유공자 후손, 보훈처 1천만 원 기부금 전달

한민족의 동포애를 느껴 코로나19 예방용품 답례로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중국 현지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55명이 국가보훈처의 코로나19 예방용품의 답례*와 한민족의 동포애를 느껴 1천만 원(6만 위안) 기부금을 전달한다는 의사를 3월 15일(일)에 보내왔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2월 5일과 2월 25일 두 차례에 걸쳐 중국 현지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원하기 위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용품을 상하이총영사관 등 10여 개 공관을 통해 지원한 바 있다.

 

총 55명이 동참한 이번 기부금은 먼저 중국 화동지역 독립유공자 후손을 중심으로 시작하여 다른 지역까지 확대되었는데, 모금에 참여한 이들 중 이동화, 강인수, 오영선, 유기석, 김산, 김성숙 등 독립유공자 20명의 후손도 있다.

 

중국 각지에서 사는 이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한국을 돕기로 의기투합했으며,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단체 대화방에 공유한 모금 발기문에는 “우리의 혈관 속에는 한민족의 뜨거운 피가 흐르고 있고, 코로나19로 한국정부와 동포들이 병마와 사투를 벌이고 있을 때 우리는 절대 가만히 앉아 지켜만 볼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앞으로 국가보훈처는 전달받은 기부금을 독립유공자 법정단체인 ‘광복회’에 기부토록 협의하고, 광복회가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용품을 구매한 뒤 생존 애국지사와 지원이 시급한 대구ㆍ경북지역 독립유공자 후손 등에게 전달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중국 현지 독립유공자 후손인 기부 대표자에게 손편지를 보내 감사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