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동두천 6.0℃
  • 흐림강릉 12.7℃
  • 흐림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8.6℃
  • 구름많음대구 8.1℃
  • 구름많음울산 11.1℃
  • 광주 9.5℃
  • 흐림부산 11.8℃
  • 구름조금고창 8.0℃
  • 구름조금제주 16.0℃
  • 흐림강화 6.0℃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6.8℃
  • 맑음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9.4℃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일본, 시각장애인 안내견 거부감 여전히 존재

[맛있는 일본 이야기 587]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시각장애인을 안내하는 안내견을 공공장소에서 거부하는 일은 이제 한국 사회에서는 어느 정도 해소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얼마 전 한 고객이 훈련 중인 안내견을 데리고 대형마트에 들어가려다가 거부당하는 사건이 생겨 누리꾼들로부터 불매운동까지 당할뻔했던 일을 계기로 해당 기업에서는 사과문을 내걸고 사건은 일단락된 느낌이다. 이후 안내견 거부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한편, ‘안내견 입장 거부’는 일본에서 지금도 심심찮게 보도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안내견으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가 옮을까 걱정하는 일부 시민들과 공공기관들이 여전히 안내견 기피를 하고 있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코로나19가 막 유행하여 공포감을 키우고 있을 무렵인 2020년, 5~6월에 걸쳐서 공익 재단법인 일본맹도견협회에서는 안내견 이용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적이 있다.

 

그 결과 평소 안내견을 데리고 이용하던 단골 편의점에서조차 안내견 입장을 거부당했다는 사람이 많았다. 편의점 측에서는 안내견을 편의점 밖에 묶어 놓으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하는 수 없이 그 단골손님은 안내견을 편의점 밖에 묶어 놓고 다른 사람의 안내를 받으며 물건을 사야 했다. 편의점 측에서는 다른 손님들의 불만이 있어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안내견이 주인과 떨어져 다른 곳에 두었을 때 만일의 사태가 발생하면 그 책임을 누구에게 있는 것인가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일본 법률에서는 사용자(안내견 주인) 자신이 안내견의 행동ㆍ위생 관리를 하게끔 의무화되어 있다. 이것은 다시 말하면 안내견과 견주를 떼어놓으면 안 된다는 말이다. 그런데도 편의점 주인은 ‘손님이 싫어하니까’라는 이유를 들어 안내견의 입장을 불허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난다는 것이다.

 

특히 2020년 8월, 애완견이 코로나19에 양성으로 나타났다는 보도 이후 안내견을 데리고 외출하기가 더욱 꺼려진다는 견주들의 하소연이 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일본에서는 개가 사람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킨 예는 없다고 한다. 이에 일본맹도견협회에서는 ‘코로나19 예방을 이유로 시각장애인의 안내견 입장을 거절할 수 없다’라는 전단지를 만들어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대형 마켓이나 백화점 등 기관과 개인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세미나를 열어 ‘안내견과 함께 살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일본의 안내견 관리는 신체장애자 보조견법으로 정해져 있어 안내견 지침에 따라 위생과 행동 관리가 철저히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지침에는 예방접종이나 벼룩ㆍ진드기 구제, 날마다 빗질 등 까다로운 관리가 의무화되어 있다. 따라서 일본맹도견협회에서는 안내견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버리고 시각장애자들이 어디든 안내견을 대동하고 드나들 수 있도록 배려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