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17.1℃
  • 맑음서울 21.1℃
  • 박무대전 22.2℃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21.9℃
  • 박무부산 18.4℃
  • 흐림고창 20.1℃
  • 박무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20.7℃
  • 구름많음금산 21.8℃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닫기

창경궁에 딸린 정원 '함춘원'의 우여곡절

서울 종로구 연건동 28-2 <사적 제237호>

[그린경제 = 전수희 기자]  함춘원은 조선시대의 정원으로 지금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이 있는 곳이다. 『동국여지비고』에는 창경궁의 동쪽, 경희궁 개양문의 남쪽 등에 있는 궁궐의 정원 이름이 함춘원이라고 기록되어 있으나 그중 그 입지나 규모로 보아 가장 대표적인 것은 창경궁 동쪽의 것이다.

함춘원은 성종 15년(1484)에 창경궁을 짓고, 풍수지리설에 따라 성종 24년(1493)년에 정식으로 이름이 붙여져 창경궁에 딸린 정원이 되었다.

연산군 때에는 함춘원 밖의 백성들의 집을 없애고 넓혔으며, 군대를 배치하여 일반인이 못 다니게 하고 대문을 만들었다. 그 뒤 중종은 백성들을 다시 돌아와 살게 하였다. 임진왜란 때에는 덕빈의 시신을 임시로 묻는 등 점차 관리가 소홀해졌으며, 인조 때에는 함춘원의 절반을 태복사에 나눠주었다. 이후 140여년간 말을 기르는 장소로 사용되었다.


   
▲ 경모궁터의 함춘문 (전에는 함춘원이라 부름)

영조 40년(1764)에는 사도세자의 사당을 이곳으로 옮겨 지었고, 정조가 즉위하자 이곳을 경모궁으로 불렀으며, 정조 9년(1785)에는 이 일대를 정비하였다. 광무 3년(1899)에 경모궁에 있던 장조 곧 사도세자의 위패를 종묘로 옮기면서 경모궁은 그 기능을 잃게 되었으며, 경모궁도 경모전으로 이름을 고쳤다. 광무 4년(1900)에는 경모궁 터에 6성조 곧 태조·세조·성종·숙종·영조·순조의 초상을 모시던 영희전을 옮겨 세웠다.

그 뒤 일제가 나라를 강점한 뒤 경모궁 일대에 경성제국대학이 세워지면서 원래의 모습을 대부분 잃어버렸으며, 한국전쟁으로 인해 옛 건물이 불타 원래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되었다.

함춘원은 조선 후기의 세련된 건물 중 하나이며, 현재 남아있는 유적은 함춘문 뿐이다. 

 ※(함춘원지 → 서울 경모궁지)로 명칭변경 됨 (2011.07.28 고시)

출처:문화재청 우리지역문화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