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흐림동두천 15.9℃
  • 흐림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16.7℃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0.6℃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8.7℃
  • 박무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7.8℃
  • 안개제주 17.8℃
  • 맑음강화 16.4℃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닫기

맛있는 서평

전체기사 보기


해녀의 삶을 통해 들여다본 슬픈 제주

[맛있는 서평] ‘리사 시(Lisa See)’의 《The Island of Sea Women》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21]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잠시 국내에 들어와 있던 동생이 출국하면서 한 번 읽어볼 만한 책이라며 나에게 영문소설을 하나 주고 갔다. 리사 시(Lisa See)라는 미국 여류작가가 올 3월에 펴낸 《The Island of Sea Women》라는 소설이다. 동생 덕분에 정말 오래간만에 영어 원어로 된 소설을 읽어본다. 처음에는 의무감에 읽기 시작하였으나, 곧 소설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소설은 영숙과 그녀의 친자매 같았던 친구 미자라는 해녀를 중심으로 1938년부터 2008년까지 제주 구좌읍 하도리 해녀들의 삶을 그린 것인데, 소설을 통하여 제주 해녀들의 삶과 애환, 슬픔 등이 피부에 와 닿도록 생생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소설 속에는 제주의 풍토, 민속 신앙, 역사 등 제주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 하여 나는 작가가 당연히 한국계 미국인일거라 생각하였다. 그런데, 이게 뭐야? 백인 여자다! 비록 증조부의 중국인 피가 조금 섞여있긴 하지만, 외모는 완전 백인 여자다. 어떻게 백인 여자가 제주를 우리보다 더 잘 알 수 있단 말인가! 리사는 어느 잡지에 실린 제주 해녀의 사진을 보고 강렬한 인상을 받아, 언젠가 제주 해녀에 대한 소설을 쓰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한

한 일본 화가의 ‘신라인과 대화’

[맛있는 서평] 《신라인과 대화》, 히라노 교코, 사람in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20]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얼마 전에 온라인 중고서점(www.bookoa.com)에서 《신라인과 대화》라는 책을 주문하여 읽었습니다. 나는 ‘신라인과의 대화’라고 하기에, 신라의 역사나 문화 예술에 관한 책이겠거니 하면서 책을 주문했던 것인데, 배달되어온 책을 받아드니 지은이는 히라노 교코(平野杏子)라는 일본 여자 화가입니다. 이를 정희정씨가 번역하여 2000년에 출판하였네요. 책 표지에는 ‘화폭에 담은 경주 남산 마애불’이라고 작은 글씨로 쓰여 있고, 경주 남산의 마애불도 그려져 있습니다. 어떻게 일본 여자 화가가 경주 남산의 마애불에 빠져들게 되었을까? 교코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지만, 현모양처가 되라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가정대로 진학합니다. 1930년생인 교코가 대학 들어갈 때인 1950년대에는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모두 여자는 대학을 보내더라도 현모양처가 되어야 한다고 가정대로 보내는 경우가 많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교코는 미술에의 꿈을 버릴 수 없어 대학 입학 후 미술 동아리에 가입했고, 졸업 후에도 회화연구소 조수로 일하며 끝내는 일본미술전람회에서 입선을 하여 화가의 꿈을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결혼 후 아이들이 서너 살쯤 되었을

한바탕 쑥대머리나 부르며 놀다 가리니

[서평] 이달균 시인의 제8시집 《열도의 등뼈》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가만히 들여다보니 돌에도 나이테가 있다 귀대고 들어보니 심장의 울림도 있다 선 채로 예불소리에 가지런히 손을 모은다 그 어깨 빌려 앉은 귀뚜라미 한 마리 절간에 왔다고 스님 독경 소리 따라 나직이 반야바라밀 읊조리다 목이 쉰다 이달균 시인의 제8시집 《열도의 등뼈》에 나오는 ‘석등과 귀뚜라미’라는 시다. 그렇게 시인은 돌의 나이테도 볼 수 있고, 돌의 심장 소리도 듣는다. 심지어 귀뚜라미조차도 스님 독경 소리 따라 나직이 반야바라밀 읊조리다 목이 쉰단다. 이게 이달균 시인이 도달한 경지다. 지난 2009년 사설시조집 《말뚝이 가라사대》를 펴내 주목을 받았던 이달균 시인(62)은 최근 도서출판 작가를 통해서 《열도의 등뼈》를 펴냈고, 이 시집으로 ‘2019 이호우ㆍ이영도 시조문학상’ 본상 수상자로 뽑혔다. 게다가 이 시집은 ‘2019세종문학나눔 우수도서’에도 뽑혔다. 그러나 시인은 쓸쓸한 자각도 읊조린다. 한 수의 시를 썼다 세상이 놀랄 것이다 하지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그렇군 나의 나라에 백성은 나뿐이군(‘시인 2’ 전문) 어쩌면 나의 나라에 백성이 자신뿐이라는 것은 많은 시인들이 하는 독백일 수도 있다. 그럼

일제강점기 개발, 신기루처럼 사라져

[서평] 《개발 없는 개발》, 허수열, 은행나무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18]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얼마 전에 《반일 종족주의》를 읽으면서 그저 감정적으로만 이 책을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처럼 자료에 입각하여 엄밀한 학문적 논증을 거쳐 이를 비판하는 책은 없을까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찾아보니 충남대 허수열 교수가 쓴 《개발 없는 개발》이 보이더군요. 당장 사서 읽어보았습니다. 허 교수는 오랫동안 일제 강점기 한국사는 침략, 수탈, 저항 등의 키워드로 뒤덮여왔다고 합니다. 이런 역사관에 대한 맞바람은 외국에서 왔습니다. 피티(Mark R. Peattie)가 ‘개발과 수탈’이라는 개념을 제기하면서 ‘개발’이라는 측면이 새롭게 부각되기 시작한 것이지요. 그러나 이때만 하여도 개발의 측면을 부각시키지만 여전히 ‘수탈’에 방점이 찍혀 있었는데, 점점 더 ‘개발’에 비중을 드는 학자들이 나타났습니다.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바로 이런 학자에 속하는 것이지요. 허 교수는 일제 강점기 각종 경제통계를 훑어보면, 개발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일제의 조선 지배가 일본 제국주의의 이익을 위한 것이었고 조선 사람의 의사에 반하는 부당한 것이었다는 점도 명백하다고 합니다. 한편 개발론자들은 식민지 조선을

마음에 앙금이 있는 자는 자서전을 써라

이수진 씨, 자서전 《머물고 싶은 간이역 1,2》 펴내 하남시 ‘나룰도서관’의 시니어 자서전 프로그램 통해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그 당시 석유 한 됫박에 29원이었다. 우리 집은 석유 한 됫박으로 한 달 넘게 등잔불을 밝혔다. 어머니는 석유 타는 게 아까워 일찍 자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다.” “가난 때문에 한 달에 20원 하는 기성회비를 3년간 내지 못했다. 집안이 기울어 초등학교4,5,6학년의 3년간을 기성회비 한 푼도 못 내고 학교를 다녔다. 선생님이 돈을 가져오라고 집으로 돌려보내도 나는 집으로 가질 않았다. 집에 간들 돈이 있을 턱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는 이수진(67) 씨가 쓴 자서전 《머물고 싶은 간이역 1,2》에 나오는 이야기다. 지난 7일(월) 아침 10시, 경기도 하남시(시장 김상호) ‘나룰도서관’에서는 아주 뜻깊은 출판기념회가 있었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나룰도서관’에서 지난 4월부터 모두 20회에 걸쳐 진행한 시니어 자서전 문화프로그램의 결실을 맺는 시간이었다. 모두 20여명이 신청하여 의욕적인 자서전 쓰는 시간을 가졌지만 11명만이 끝까지 자서전 쓰기에 살아남아 이날 자서전 출판의 기쁨을 가졌다. 사실 자서전 쓰기가 말 같이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나룰도서관’의 시니어 자서전 프로그램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들은 대개가 6

일제강점기 조선여성 농촌 삶 소개한 일본책

[서평] 나가츠 에츠코 씨가 쓴 《식민지하 생활의 기억, 농가에 태어나 자란 최명란 씨의 반생》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나가츠 에츠코(永津悦子, 70살) 씨는 자신이 쓴 《식민지하의 생활의 기억, 농가에 태어나 자란 최명란 씨의 반생 (植民地下の暮らしの記憶 ‘農家に生まれ育った崔命蘭さんの半生’)》(三一書房. 2019.8)이란 책을 얼마전 기자에게 보내왔다. 이 책은 나가츠 에츠코 씨가 재일동포인 최명란(92살) 씨와의 대담을 통해 일제침략기 조선여성의 농촌의 삶을 엿볼 수 있게 한 책이다. 나가츠 씨가 이 책의 막바지 교정을 볼 무렵인 지난 5월 20일, 기자는 일본 가마쿠라(鎌倉)에서 나가츠 씨를 만났다. 나가츠 씨는 일본 고려박물관(1990년 9월, 조선침략을 반성하는 뜻에서 양심있는 시민들이 만든 단체) 조선여성사연구회 회원으로 2014년부터 재일동포인 최명란 씨를 만나 5년 동안 대담에 성공, 이번에 이 책을 펴내게 되었다. 가마쿠라의 한 찻집에서 나가츠 씨는 교정본을 내게 내밀었다. 그리고는 이 책을 쓴 계기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2014년 고려박물관 주최로 ‘식민지 시절 조선의 농촌 여성’ 전시회가 있었는데 그때 만난 최명란 씨를 수년 동안 대담하는 과정에서 얻은 자료가 있어 책으로 만들고 싶었다. 어느 때는 아침 10시에 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