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금)

  • 맑음동두천 29.9℃
  • 맑음강릉 32.0℃
  • 연무서울 30.3℃
  • 맑음대전 31.0℃
  • 맑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3℃
  • 맑음광주 29.2℃
  • 연무부산 22.2℃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32.3℃
  • 맑음강화 29.0℃
  • 맑음보은 30.4℃
  • 맑음금산 31.7℃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3.6℃
  • 맑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살림살이

전체기사 보기


가정의 달에 추천하는 가족 농촌체험마을 5선

양평 수미마을, 화천 파로호느릅마을, 금산 닥실마을 등

신록이 푸르른 5월, 집안보다는 바깥으로, 도시보다는 교외로 떠나고 싶은 계절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봄 여행주간과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 단위로 여행할 수 있는 ‘농촌체험휴양마을’ 5곳을 추천한다. 이번에 뽑힌 ‘농촌체험휴양마을’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다양한 체험, 레포츠, 야영 등 놀거리가 어우러진 농촌 여행지로 전국 지자체로부터 우수 마을을 추천을 받아 마지막으로 뽑았다. 수도권(경기권)에서 1시간, 365일 계절별 축제가 열리는 양평 수미마을 계절별 연중 다양한 축제와 체험프로그램이 있어 가족단위로 방문하기 좋은 수미마을은 딸기송어축제(‘19.2.1~6.2)가 한창이다. 개울가에서 맨손으로 송어를 잡고 구워먹는 체험, 딸기수확, 피자ㆍ찐빵 만들기 체험 말고도 사륜바이크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활동을 하며 아이들과 함께 신나게 자연을 즐길 수 있다. 마을에서 10~20분 거리에 용문산자연휴양림, 양평레일바이크가 있어 같이 방문하는 것도 추천한다. <강원권> 파로호의 자연경관을 즐기며 가족과 함께 휴식할 수 있는 화천 파로호느릅마을 블루베리 꽃이 예쁘게 피어있는 5월의 파로호느릅마을에서는 지역 특산물인 블루베리를

산림청, 4월의 국유림 명품숲 '무주 독일가문비숲'

학술ㆍ보전가치 인정받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으로 지정ㆍ관리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4월의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전북 무주군의 독일가문비숲을 뽑았다고 밝혔다. 독일가문비숲은 1931년 외래수종의 생육에 알맞은 적지(適地)를 찾기 위한 시험조림 목적으로 만들어진 국유림 숲으로, 2000년부터 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지정ㆍ관리되고 있다. 이곳은 평균 26m 높이의 가문비나무 200여 그루가 장관을 이루고 나무 아래에는 층층나무가 자생해 아름다움을 더하고 있어 '2010년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천년의 숲' 분야 '어울림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덕유산자연휴양림 안에 있는 독일가문비숲은 우리나라에서 무리로 숲을 이루는 유일한 명소며, 생태ㆍ환경적 보전가치와 학술적 연구가치가 높은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덕이 많고 너그러운 산'이라 해서 이름이 붙여진 덕유산(德裕山) 주변에는 독일가문비숲 말고도 나라 안에서 보기 드문 우량 리기다소나무와 잣나무ㆍ낙엽송 조림지가 넓게 펼쳐져 있다. 리기다소나무숲은 1933년 덕유산 지역의 국유림에 대면적(40ha)으로 조림되어, 국내 최대 나무굵기(가슴높이 지름 최고 78cm)를 자랑하는 우량 숲이다. 자세한 방문ㆍ체험 안내는 덕유산자연휴양림(☎063-

국산 프리지아 ‘골드리치’ 일본 첫 수출 성공

모두 4만 본 수출, 꽃 크고 수 많아 일본서 인기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나라 안에서 육성한 프리지아 ‘골드리치’ 품종을 지난달 일본에 첫 수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난 2008년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노란 겹꽃의 ‘골드리치’는 꽃이 크고 색이 선명해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은 품종이다. 재배 기간이 짧아 난방비 등 관리비 부담이 적으며 농가 선호도도 높아 국내 재배 면적의 39.3%를 차지한다. 이번에 수출한 ‘골드리치’ 품종은 전남 영암군의 농가에서 생산했다. 일본은 3월에 졸업식이 많아 이 시기에 맞춰 2월 28일부터 3월 25일까지 모두 4만 본을 수출했으며, 한 송이에 현지 가격으로 30∼40엔 정도에 팔렸다. 일본 현지 경매사에 따르면 ‘골드리치’는 꽃수가 많으며 꽃대가 굵고 곧아 수출 확대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3월은 일본에서 프리지아 소비가 가장 많은 시기로, 국내(2월)와 출하 시기가 겹치지 않으며 한 송이에 평균 88원(3월 기준)인 국내가보다 3∼4배 높게 팔려 수출 전망도 밝다. 국내 프리지아 시장은 2008년 전까지는 전량 외국 품종에 의존했으나 국산 품종 개발 뒤 점유율이 2008년 2.9%에서 2018년 60.4%에 이르며 외국산을 넘어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 자연 속 교감 프로그램 운영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보성군 제암산자연휴양림은 다음 달 1일부터 자연교감 프로그램(숲 해설, 유아 숲 체험)을 본격 운영한다. 숲 해설 전문가들의 친절하고 재미있는 설명과 함께 자연 속에서 이루어지는 숲 해설 프로그램은 자연스럽게 숲을 알고 이해하면서 내 몸이 살아나는 치유, 치유의 시간으로 휴양림 방문객들에게 인기가 좋다. 특히 열매 체험, 산나물 채취 체험장, 야생화 교육장, 목재 놀이터 등을 갖춘 유아 숲 체험원에서 진행되는 유아 숲 체험 프로그램은 숲과 하나 되는 교감 활동을 통해 유아들의 정서 함양과 전인적 성장에 기여하면서 유치원을 비롯한 어린이집 체험학습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또한 제암산자연휴양림에는 유모차나 휠체어를 타야 하는 보행 약자들도 아름드리 편백숲을 편안하게 산책할 수 있는 5.8㎞의 무장애 산책로 '더늠길'을 갖추고 있으며 숙박시설(55실), 교육시설, 숲속 어드벤처 모험시설, 잔디광장 등이 있어 가족, 대학교, 기업체 단위의 단체 체험교육장으로도 안성맞춤이다. 한편 '2018 한국관광의 별'에 뽑힌 제암산자연휴양림은 제암산의 정기를 이어받은 재상의 명당터로 알려지면서 연중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숲, 시민과 함께하는 ‘식목월 나무심기’ 행사 한다

도심 속 미세먼지 줄이기 위해 나무 3,000그루 심을 예정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서울숲컨서번시는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3월 20일부터 한 달 동안을 서울숲 나무심는달(식목월)로 정하고 시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도시숲과 시민의 건강을 위한 미세먼지 먹는 나무심기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숲컨서번시는 미세먼지 및 도시열섬화, 폭염 등 환경 문제로 인해 도심에 숲을 조성하는 활동이 중요해진 만큼 서울숲공원의 생태숲 외각과 주 산책로에 쉬나무, 생강나무, 느티나무, 상수리나무 등 3,000그루의 나무모(묘목)을 심어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층숲과 정원을 만들 계획이다. 봄맞이 ‘식목월 나무심기’ 행사에는 10여개의 기업이 참여할 예정이며, 현재도 참여 기업 및 단체를 모집 중이다. 신청 기업 및 단체는 4월 한 달간, 서울숲 곳곳에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4월 5일 식목일 당일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나무심기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알릴 ‘생활원예연구모임(가드닝워크숍)-반려나무심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식목월 나무심기 행사’는 서울숲컨서번시로 전화문의 및 신청하면 된다. 그밖에 ‘가드닝워크숍-반려나무심기 프로그램’은 서울숲컨서번시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

올 봄에는 정원에 과일 나무 심어볼까?

농촌진흥청, 울타리ㆍ벽면장식ㆍ분화재배에 알맞은 나무 추천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주택 정원이나 도로 주변, 건물 벽면에 심을 수 있는 과일나무의 종류를 소개하고, 심는 방법을 제시했다. 최근 생활 정원의 소재로서 ‘가꾸는 정원’이 주목받으면서 과일나무에 대한 관심도 꾸준히 늘고 있다. 조경 공간에서 과일나무를 키우면 꽃을 보거나 열매를 따면서 계절 변화를 느낄 수 있으며, 용도나 장소에 따라 울타리용, 벽면장식용, 분화재배용으로 나눠 심을 수 있다. 울타리용은 도로 주변이나 주택단지에 가림막 또는 경계 구분에 사용한다. 가지분화가 잘 되는 관목성이나 야생종이 좋다. 접목(나무 접붙임) 1년생 앵두나무와 꽃사과나무, 삽목(꺾꽂이) 2년생 보리수나무를 20cm~30cm 간격으로 일렬로 심으면 그 해에 생울타리로 열매를 볼 수 있다. 벽면장식용은 ‘에스펠리어(Espalier)’라고도 하며, 건물에 나무 심을 공간이 충분하지 않을 때 벽면에 심어 연출할 수 있다. 곁눈 분화가 많고 가지가 잘 자라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작은 사과 ‘루비에스’나 서양자두류, 비교적 병해충에 강한 ‘캠벨얼리’ 포도나 야생 머루 등이 좋다. 정원 관련 산업이 발달한 선진국에서는 수평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