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7.7℃
  • 맑음서울 23.6℃
  • 구름조금대전 25.3℃
  • 구름조금대구 26.8℃
  • 맑음울산 28.0℃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4.8℃
  • 맑음고창 22.7℃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4.2℃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닫기

사진나들이

전체기사 보기


조선왕릉 형식을 잘 갖춘 인조의 파주 장릉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 파주 장릉은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장릉로에 있는 조선 제16대 임금(재위 1623 ~ 1649) 인조와 그의 부인 인열왕후가 함께 묻힌 왕릉이다. 파주 장릉은 두사람이 함께 있으나 봉분은 하나이며 능의 앞에 있는 혼유석은 2개가 설치되었다. 인조는 광해군을 몰아내고 반정으로 왕이되었는데, 반정에 성공한 뒤 공신록상 등급에 불만을 품었던 이괄이 난을 일으켰으며, 북방의 여진족을 무시하여 결국 국란을 불러들여 정묘호란, 병자호란으로 남한산성에서 농성하다가 결국 내려와 송파구 삼전동에서 청나라 황제를 향하여 항복하였다. 인조는 이를 천추의 한으로 여겼다. 당시 정권을 잡은 서인들은 아무리 청나라가 강한 나라라 하더라도 이들은 유교의 종주국인 명나라를 멸망시킨 오랑캐요 언젠가 반드시 그 원한을 되갚아야할 원수였다. 그리하여 늘 북벌을 주장하였으나 한번도 북벌을 위한 출병은 하지 못하였다 당시 조선의 국시는 송나라 주자가 세운 유교의 한 학파인 성리학만이 유일한 학문으로 숭상하였다 이들은 공자의 가르침을 비롯하여 유교경전 중에서도 오직 주자가가 해석한 것만을 믿고 따르고 가르쳤는데 주자가 해석한 것과 다른 해석을 하는 사람은 모두 사문난

[화보] 초록으로 물든 양평 사나사(遮那寺)를 찾아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 한국의 산하에는 역사의 현장에서 흥망을 거듭했던 절들이 많다. 크고 작음을 가리지 않고, 산속에 있는 절들이지만 격동기에는 어김없이 그 현장에서 전란의 바람과 우뢰를 피하지 못했다. 오늘은 서울에서 가까운 양평의 사나사(遮那寺)를 찾아 본다. 사나사는 경기도 북부지역에 있는 본찰 봉선사 말사로 그 창건연대는 923년이며 창건주는 대경스님으로 전해오고 있다. 창건주인 대경스님은 제자 융천과 함께 삼층석탑을 조성하였다고 하는데 현재 삼층 석탑이 대경스님이 조성한 것인지는 자세하지 않다. 현재 절에 있는 삼층석탑은 전체적으로는 신라석탑의 전통을 이었지만 규모가 작고, 탑의 상륜부도 변형된 형태이다. 그 이유가 전란으로 없어진 상륜부를 부분적으로 보완해서 생긴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미흡하긴 하지만 그래도 신라의 전형인 불국사 석가탑의 모습과 비례와 구성(2층기단, 3개층의 석탑)이 거의 비슷하며, 다만 그 크기만 작은 편이다. 사나사라는 절 이름은 매우 익숙하지 않은 특이한 이름인데, 이는 불교의 한 부처님의 이름에서 유래한다. 부처님의 이름은 그 수를 헤아릴수 없이 많지만, 그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분은 이 세상에 오신 석가모니불(

[화보] 관동팔경의 명소 고성 청간정(淸澗亭)에 올라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 청간정(淸澗亭)은 강원도 고성군 동해바다가 보이는 언덕위에 지어진 작은 정자이다. 한국인은 옛부터 전망이 좋은 곳에 정자를 지어놓고 풍광을 즐기며, 여름이면 무더위를 식히며, 보이는 자연을 자신의 느낌으로 시를 지었고, 그 중에 내노라 하는 시인들을 이를 목판에 새겨서 정자의 한편에 붙여놓고 자신의 존재를 알리기도 하였다. 이곳 고성 청간정은 한양에서 강릉을 향하여 걷고 걸어 크고 높다는 대관령을 구비구비 오르고 또 올라 먼 산길을 돌고 강릉으로 내려와, 다시 북쪽 바닷가 길을 따라 오르면서 설악산과 울산바위를 돌아보며, 속초에 다다른다. 속초부터 그동안 걸어온 험한길은 끝나고, 앞으로는 평탄한 길로 왼쪽으로는 험한 설악의 산세를 감상하며, 오른쪽에는 탁트인 파란 동해바다를 바라보며 금강산까지 쉬엄쉬엄 갈 수 있는 새로운 출발점으로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곳에 지은 멋진 누각으로 운치있는 정자이다. 속초를 지나 고성에 접어들어 바닷가에 지어진 청간정으로 가는 길은 빽빽한 소나무 숲인데, 역사를 음미하며 옛정취를 느끼고자 하는 사람들이라면 이곳을 지나며 들르지 않을 수 없는 명소이기도 하다. 청간정은 백두대간이 동서로 나눈 대관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