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진 나들이

전체기사 보기


[화보] 티벳 고산지 암드록촉 호수에서

부처와 보살이 함께 있는 순례자의 성지 티벳 답사기 7

[신한국문화신문=최우성 기자] 티벳은 히말라야의 북쪽지역에 있는 곳으로 고도가 낮은 지역도 보통 4000m에 이르는 듯 하였다. 라사의 주변에는 산들로 둘러싸여 있지만, 산과 산이 만나는 곳에는 계곡이 있고, 그 계곡에는 고산지 빙산에서 흘러내린 물들이 모여 강이되어 흐른다. 그러나 그 강물들이 흐르는 곳을 조금만 벗어나면 메마른 땅으로 나무도 풀도 자라기 어려운 민둥산이다. 고산병에 하루를 시달리고 3일째 되는 날 아침 다시 기운을 차려 해발 4998m 전망대에서암드록촉 호수를 보기 위하여 아침일찍 출발하였다.8시에 버스로출발하여 굽이굽이 산비탈을 돌고 돌아암드록촉 전망대에 도착하고 보니 11시 30분이 다 되어간다. 고도가 높아지니 또 다시 고산증이 날 것만 같아 행동은 느리게 숨은 깊이 들이마시고, 틈나는대로자주 물을 마셨다. 그것이 고산병의 예방책이라는 말을 듣고... 날씨는 화창하고 하늘에는 뭉개구름이 시시때때로 변화하여 산 위로 지나면서구름의 그림자가 산 비탈면과 호수에 내려 앉는다. 해발 5000m 높이는 저지대에익숙한 우리에게는 적응이 힘들다. 머리가 어질어질하고 띵하다. 전망대에서 내려와 건너편 작은 마을로 가려고 보니호수 앞으로는 가파른 비

제주 새별오름에서 억새의 노래를 듣다

늦가을 정감어린 가을 풍경 담기

[신한국문화신문= 전수희 기자] 가을은 억새의 계절이다. 제주 새별오름을 뒤 덮은 억새들이 서로 뒤엉켜마치 손이라도 흔드는 듯, 활짝 핀 억새꽃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저녁하늘에 샛별과 같이 외롭게 서 있다하여 붙은 ‘새별오름’은 말굽형 화산구를 이루는 오름으로 오름 전체가 억새밭이다. 오름 밑에서 산마루(정상)까지는 약 30분거리로 산마루에서 억새밭의 장관을 보기 위해 오르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새별오름 밑 벌판은 고려말 최영장군 부대가 목호(牧胡, 고려 시대 제주도에서 말을 기르는 몽고인을 이르던 말 )세력과 일대 치열한 격전을 치렀던 역사의 현장이라서 인지 바람에 부딪쳐 나는 억새소리가 예사롭지 않게 들린다. 이곳에서는 2000년부터 해마다 한해의 무병장수와 풍년을 기원하는 들불축제가 열리고 있는데 지금의 억새밭을 태우는 행사이다.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산 59 일대의 억새밭은 10월 말이 가장 볼만한 계절인 듯, 이곳을 찾은 어제(26일, 수요일)는 주중인데도 주차장에는 발디딜틈이 없을 만큼 관광객들로 붐볐다. 서울 서초동에서 칠순의 부모님을 모시고 왔다는 정미연 씨(45살)는 “제주의 억새꽃밭은 말로만 들었는데 와보니 입이 딱 벌어

[화보] 해발 4,000m에 지은 거대한 포탈라궁

지상에 세운 관세음보살 궁전 포탈라궁 (3) 부처와 보살이 함께 있는 순례자의 성지 티벳 답사기 6

[신한국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지상에 세운 관세음보살 궁전으로 알려진 포탈라궁을 고산증 때문에 힘겹게 올라가 보았고,힘겹게 내려왔다. 해발 4,000m에 이르는 높은 고산지에 지어진 거대한 궁전은 1,400년의 세월이 켜켜이 쌓여있었고, 그저 사람의 원력만으로 지어진 건물들이라기 보다는 영원을 향한 신심이 아니고는 도저히이룰 수 없는 거대 구조물 같았다. 티벳인들은 서기 600년 초 처음으로 불교를 받아들였지만, 받아들인 후 지금까지 다른 종교에는 전혀 마음을 두지 않았기에 오직 부처와 보살에만 의지하여 살아왔다. 티벳인들은 자신들의 땅이야 말로 부처님과 보살이 살피는 곳으로 여겼고, 그런 믿음은 불경에 나오는 관세음보살이 늘 있다는 '포탈락가산'이 바로 이곳이라는 믿음이 생겨나게 되었고, 그 믿음으로 '관세음보살의 궁전'을 세워 그 이름도 '포탈라궁'이라 하였다. 불교에서 관세음보살은 지상에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의 하소연을 들어주는 위대한 보살이라고 한다. 따라서, 그 누구든 관세음보살은 진심으로 부르는사람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하여 언제나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래서관세음보살은 다양한 모습으로 표현된다. 한국의 석굴암 본존불 뒤에는 11면(정면 큰 얼굴

[화보] 지상에 세운 관세음보살 궁궐, 티벳 포탈라궁 (1)

부처와 보살이 함께 있는 순례자의 성지 티벳 답사기 4

[신한국문화신문=최우성 기자] 포탈라궁은 티벳의 상징과도 같은 궁전이다. 포탈라궁은 7세기 초티벳을 통일했던 정복왕 송첸캄포가 당 태종 이세민의 조카딸인 문성공주를 제2왕비로 받아들인 뒤 그녀가 당나라에서 모셔온 관세음보살을 자신의 본존불로 모셨다. 불경에 따르면 관세음보살은 상상의 산인 '포탈락가산'(=보타락가산)에 늘 거처한다고 하며, 그 보타락가산이바로 이곳이라는 의미로 궁전의 이름도 포탈라궁이라고 했다. 포탈라궁은 그 규모가 무척 거대한 건물군으로 궁전은 전체가 하나로 지어진 것이 아니라, 오랜 세월동안 건축되면서많은 건물들이 붙여진 것이다. 건물의 재료는 돌과 나무와 흙으로 이루어진 것이며, 내부에는 1,0000칸이 넘는 거대 구조라고 한다. 궁의 내부에는 수 없이 많은 방마다 부처와 보살들로 가득한데,한때 불이 나 일부 화재로 소실되었지만 1645년 '락상가조왕'이 궁전을 재건하였고 하며, 이를 백궁이라부른다. 1653년 관세음보살의 현신으로 믿는 5세달라이라마가 입주한 이래 모든 달라이라마들은 이곳에 거주하였다. 그리고 현재 인도 다람살라에 망명정부를 세운 달라이라마도 바로 이곳에 거주하다가 중국의 침략에 더 이상 버티지 못하고 포탈라궁을 떠났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