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6.7℃
  • 흐림서울 28.2℃
  • 구름많음대전 26.3℃
  • 흐림대구 25.2℃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5.9℃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사진 나들이

전체기사 보기


[화보} 염화시중의 미소, 마곡사 영산회상 괘불도

국립중앙박물관 불교전시실,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부처님과 관련한 그림을 불화라고 하는데 불화 중에 가장 큰 불화는 괘불이다. 괘불은 대웅전처럼 부처님을 모신것이 아니라, 대웅전 밖에 야외에서 법회를 할 때 의식의 주인공으로 부처님을 모시기 위하여 그린 불화이다. 이런 불화는 주로 부처님 오신날 또는 영산재 수륙재 등 많은 신도들이 모일 때, 절에 온 많은 신도들이 부처님을 모신 대웅전 안으로 다들어가기 어려운 날 대웅전 밖에 괘불대에걸고 법회를 하기 위하여 조성하였다. 그런 괘불은 너무 커서행사가 끝나면 족자처럼 둥글게 몰아서, 보관함에 넣어서불전의 뒷편에 주로 보관하고 있다. 이런 괘불은 행사에 많은 신도들이 모이는 큰 절에 주로 있는 것으로, 괘불이 있는 절은 그것 만으로도 절의 규모가 크다는 것을 말해준다. 그런데 괘불의 원류는 유목민인 몽골인들이 창안한 불화로 알려져 있는데, 이들은 목초지를 찾아 말을 타고 늘 이동하는 생활을 하기때문에 이동하면서도 부처님을 모시기 위하여 말에 실을 수 있는 크기의 이동에 편리한 두루말이식으로 부처님 그림을 그려서 가지고 다니면서 예불을 했던데 유래한다. 이런 불화가한국에는 고려 후기 몽골시기에전해져 괘불이 생겨난

[화보] 박물관에서 만난 청령사터 오백아라한들

국립중앙박물관, <원주 청령사터 오백아라한전> 이웃집 할아버지들과 같은 친근한 모습의 아라한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오백나한이란 오백명의 '나한'이란 뜻인데, '나한'이란 불교에서 깨달음을 얻은 사람들가운데사람으로는 최고 경지에 이른 사람을 뜻하는 말로, 본래는 '아라한'이었다. 그런데, '아'자를 빼고 부르기 쉽게 '나한'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사람이 깨달음을 위하여 수도정진하면 그 깨침의 정도에 따라, 4단계를 거쳐야 아라한이 된다고 하는데, 그 첫째단계는 '수다원' 단계이고, 둘째단계는 '사다함'인데 사다함과에 이른 사람은 한번은 윤회해야 하는 단계이며, 셋째단계는' 아나함'이고, 마지막 단계에 이른 수도자를 '아라한'이라고 한다. '아라한' 단계에 이르면, 더 이상 윤회하지 않는 단계로 불가에서는 중생계에서는 부처님과 같은 단계로 여기고 있다. 부처님 당시에는 많은 수도자들이 부처님처럼 '아라한'과의깨달음을 얻었다고 하여, 부처님은 수많은 아라한과에 든 제자들을 거느리고 주요 경전을 설하고 또수행했다고 한다. 따라서 부처님처럼 해탈의 경지에 들었기에 그 능력도 뛰어나다고 생각하여 불자들에게는 자신의 작은 소원정도는 이루어줄 수 있는 능력있는 의탁자로 아라한을 믿고 의지하는 믿음이 생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