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18.7℃
  • -강릉 15.2℃
  • 흐림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5.5℃
  • 구름많음광주 21.3℃
  • 흐림부산 18.1℃
  • -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8.8℃
  • -강화 17.4℃
  • -보은 17.8℃
  • -금산 19.0℃
  • -강진군 21.2℃
  • -경주시 15.4℃
  • -거제 18.1℃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전체기사 보기


멈추지 않는 ‘한국춤 신드롬’ 국립무용단 ‘향연’

오페라ㆍ발레를 주로 공연하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무대 올라 초연 후 3년 연속 매진 신화! 이번에도 이어질까? 6월 한 달간 서울ㆍ대전ㆍ울산ㆍ거제 등 전국 투어

[신한국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김상덕)이 오는 6월 6일(수)부터 9일(토)까지 흥행 종목 ‘향연(饗宴)’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전통춤의 대가 조흥동이 안무하고 다양한 문화ㆍ예술 방면에서 창작자로 활동하는 정구호가 연출을 맡은 ‘향연’은 한국 전통춤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한데 모아 세련된 감각을 입힌 작품이다. 2015년 12월 초연된 ‘향연’은 3년 연속으로 모두 네 차례에 걸친 공연에서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특히 전통예술 공연에는 큰 관심이 없던 관객에게조차 우리 문화의 높은 가치를 새롭게 인식시키며 ‘한국춤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러한 ‘향연’이 국립극장 해오름 무대를 벗어나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또 한 번의 도약을 시도한다. 국내 발레ㆍ오페라의 팬덤이 만들어진 무대에 올라 우리 전통의 가능성을 다시금 입증할 것이다. ‘향연’은 궁중무용ㆍ종교무용ㆍ민속무용 등 각 장르별로 엄선한 11개의 전통 소품 레퍼토리를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이라는 4계절 주제 안에 담아낸다. 1막(봄)은 연회의 시작을 알리는 궁중무용, 2막(여름)은 기원의식을 바탕으로 한 종교무용, 3막(가을)은 다양한 민속무용, 마지막

논산 개태사(開泰寺), 고려 건국을 얘기한다

고려 건국 1,100주년 기념 “개태사(開泰寺)-태평성대 고려(高麗)를 열다” 특별전

[신한국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부여박물관(관장 윤형원)과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원장 이종수), 논산시는 고려 건국 1,100돌을 기려 5월 22일(화)부터 7월 22일(일)까지 특별전 “개태사(開泰寺)-태평성태 고려(高麗)를 열다”를 개최한다.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에 위치한 개태사는 936년 태조 왕건이 후삼국을 통일하고 창건한 기념비적인 절이자 태조의 진영眞影(초상화)을 모신 진전(眞殿) 절로서, 태조의 위업을 상징하는 고려 왕실의 대가람(大伽藍)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모두 4부에 걸쳐 개태사를 구심점으로 고려의 번영을 염원한 태조 왕건의 호국 의지와 이를 증명하는 개태사의 현장, 그리고 1376년 개태사에 침입한 왜구를 쫓아 부여 홍산대첩(鴻山大捷)의 승전을 거둔 최영(崔塋) 장군의 업적까지 한자리에 모아 개태사의 위상을 조명한다. 1부 ‘고려 태조 왕건, 개태사를 세우다’에서는 개태사의 창건으로 새로운 고려의 기틀을 이루고자 한 태조 왕건의 자취와 태조의 진영을 모신 진전 사찰로서의 개태사를 다룬다. 태조 왕건상으로 추정된 바 있는 천안시 목천읍 출토 <청동인물두상>과 1992년 태조 현릉(顯陵)에서 출토된 ‘고려 태조상’의 영

국립극장 5월 완창판소리, ‘유영애의 심청가_강산제’

고희 맞은 명창, 서울에서는 8년 만에 갖는 완창 무대 ‘판소리의 교과서’ 유영애의 소리로 만나는 강산제 심청가 보성소리 가문의 맥을 잇는 정회천 교수, 해설ㆍ사회 맡아

[신한국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유영애의 심청가’가 오는 5월 26일(토) 낮 3시 하늘극장에서 열린다. 지난 3월과 4월에는 국악계 아이돌로 불리는 국립창극단원 김준수와 국악의 대중화에 힘쓴 스타 소리꾼 박애리가 각각 완창자로 출연한 데 이어, 5월에는 공력 있는 관록의 명창인 유영애가 나서 2018년 상반기 완창판소리 무대에 묵직하게 힘을 싣는다. 5월 완창판소리의 주인공 유영애 명창은 현재 광주시립창극단 예술감독으로 재직 중이다. 남원 국립민속국악원 창극단 지도위원ㆍ악장ㆍ예술감독을 역임했으며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2호 심청가 예능 보유자이기도 하다. 유 명창은 1948년 전라남도 장흥 출생으로, 성우향ㆍ조상현 명창에게 소리를 배웠다. 지금까지 50여 회가 넘는 완창판소리 무대를 가진 그는 타고난 목이 실하고 소리가 구성지며 애절하고 슬픈 음색에 기교가 뛰어나다는 평을 듣는다. 1970년 호남예술제 및 1986년 경주 신라문화제 판소리 부문 최우수상, 1988년 남원 춘향제 전국판소리명창경연대회 대통령상, 2004년 KBS국악대상 등 수상경력도 화려할 뿐 아니라 자신의 이름을 딴 판소리 전수관을 통해 후진 양성에도 힘쓰고 있는 이

근대 불교미술의 선구자, 일섭스님의 삶과 예술

국립광주박물관, 특별전 <금용 일섭(1900-1975)-근대 부처를 만들다>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송의정)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오는 5월 18일(금)부터 특별전 <금용 일섭(1900-1975) - 근대 부처를 만들다>를 연다. 금용(金蓉) 일섭(日燮)은 호남 출신의 금어(金魚)*로, 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 활동하며 전국의 절에 수많은 불상, 불화, 단청을 남긴 근대 불교미술의 선구자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일섭의 대표작인 불상, 불화와 함께 작업에 사용한 밑그림과 불상 틀 등을 소개함으로서, 일섭 스님의 삶과 예술세계를 더듬어본다. (*금어: 불상, 불화, 단청 등 불교미술 전반에 능한 승려) 전시는 모두 4부로 구성하였다. 1부 ‘전통에서 배우다’에서는 조선 말기에 활약했던 스승들과 함께 만든 일섭의 초기 작품을 소개한다. 일섭은 1918년 처음 불화를 그리기 시작한 후, 그림을 배우기 위해 전국을 돌며 스승을 찾아 나섰다. 평생의 스승이 된 보응 문성(1867-1954)을 만나 제자가 된 후에도 여러 선배 화원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불상, 불화, 단청 등 불교미술의 모든 분야를 전수받았다. 2부는 ‘근대 불교미술계를 이끌다’로, 스승에게서 독립하여 불교미술품을 조성하기 시작

문화로 마주하는 오월이여···세종과 함께 걷는 5월이여

[5월 셋째 주 문화공연] 5·18 민주화운동 마당극 '언젠가 봄날에' 공식 초청 한글박물관 세종탄신 기념행사·민속박물관 ‘소금_ 빛깔···’ 한식문화 한자리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봄은 찰라로 왔다가 열정의 여름으로 흘러간다. 신록이 가득한 5월에는 고개만 돌리면 문화행사가 풍성하다. 애향(愛鄕) 광주에서 ‘오월의 진실’을 말하는 마당극이 펼쳐지고 국립 한글박물관에서는 세종의 탄신일을 맞아 여민정신을 말하는 기념행사가, 민속박물관 뜨락에서는 맛깔난 한식문화 특별전이 한상 차려진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올해로 38주기를 맞은 5ㆍ18 광주 민주화운동. 그 숭고한 정신이 마당극으로 승화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주제로 한 첫 무대로 ‘언젠가 봄날에’를 공식 초청했다. 이번 공연은 5ㆍ18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들에게는 아직 끝나지 않은 항쟁의 아픔과 슬픔, 그에 대한 극복을 전통탈춤과 굿의 연산 구조를 적극 차용해 예술적으로 형상화했으며 과거와 현재, 이승과 저승을 오가는 긴밀한 구성으로 짜여졌다. 8일 ACC에 따르면 ‘언젠가 봄날에’는 지난 2010년 이후 지금까지 100여회 이상 국내 투어 공연을 돌며 명실상부 지역을 대표하는 마당극으로 자리 잡았다. ‘언젠가 봄날에’는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ACC 예술극장 극장1에서

전주류씨 형제의 가족이야기, “학문으로 대를 잇다”

가족의 달맞이, 한국국학진흥원과 국립민속박물관의 협업 전시

[신한국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이용두)은 5월 가족의 달을 맞이하여 2018년 5월 15일(화)부터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실 3관 가족 마당에서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과 함께 <전주류씨 용와 류승현과 류관현 형제의 가족이야기 - “학문으로 대代를 잇다.”>를 연다. 이번 전시에서는 용와 류승현(柳升鉉, 1680~1746)과 양파 류관현(柳觀鉉, 1692~1764) 형제의 가계계승과 교육을 통한 학문[家學]의 전승이라는 주제로 ‘용와 현판’, ‘상변통고(常變通攷) 목판’, ‘혼천의’ 등 기탁문중 자료 300여 점이 소개된다. 전주류씨 문중, 출세보다 학문에 힘쓰다 전주류씨(全州柳氏)는 고려시대 완산백(完山伯, 완산을 다스리는 벼슬아치)이었던 류습(柳濕)을 시조로 하는 가문이다. 조선 중기 류성(柳城, 1533~1560)이 경상북도 안동 무실[水谷]로 처음 들어온 이래, 그의 5대손인 류봉시(柳奉時)가 삼가정(三檟亭)을 세워서 자제 교육에 힘썼고, 류승현과 류관현 두 아들 형제가 모두 문과에 급제하여 학문과 벼슬로 명성을 떨쳤다. 이들은 또한 박실[朴谷]과 한들[大坪]에 터를 잡고 생활하면서 선조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가학(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