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4 (금)

  • 맑음동두천 29.9℃
  • 맑음강릉 32.0℃
  • 연무서울 30.3℃
  • 맑음대전 31.0℃
  • 맑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3℃
  • 맑음광주 29.2℃
  • 연무부산 22.2℃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32.3℃
  • 맑음강화 29.0℃
  • 맑음보은 30.4℃
  • 맑음금산 31.7℃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3.6℃
  • 맑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세종의 길’ 함께 걷기

전체기사 보기


세종이 펼친 구휼과 믿음의 정치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20]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생각하는 정치를 펴는 세종을 따라 지난 몇 회 세종의 생각과 실천 사이의 관계를 보았다. 그 주요 이념은 무엇일까. 큰 틀에서는 즉위교서에 나타난 첫 말씀 곧 ‘시인발정(施仁發政)’으로 백성에게 어진 정치를 베푸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세종실록》 즉위년 8월 1일) 세종의 ‘시인발정(施仁發政)’ 세종의 ‘시인발정(施仁發政)’은 맹자의 ‘발정시인’에서 나왔다고 말한다. 세종은 맹자를 보았을 것이고 이를 응용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맹자의 ‘발정시인’은 BC 300년 무렵의 정치 체제 미완의 시대에 먼저 바른 정치를 앞세우는 일이고, 세종의 ‘시인발정’은 ‘사랑[仁]의 실천’으로서 힘을 갖는 일이다. 맹자의 ‘말’과 세종의 ‘일’[실천] 사이에는 시대적, 상황적 차원의 변화가 있다. 이렇게 보면 맹자와 세종은 별개의 것이 된다. 세종의 판단은 세종의 사유와 시정 철학의 결과라 할 것이다. ‘시인발정’의 구체적 사상은 다음과 같다. 가)하늘을 공경하고 : 경천(敬天) 나)백성을 사랑하며: 애민(愛民) 다)충성이 천자에 이르고: 충성(忠誠) 라)효하고 공경함이 신명에 통하여: 효제(孝悌) 마)예(禮)가 일어나고 악(樂)이 갖추

세종의 마음, 친민(親民)ㆍ련민(憐憫)ㆍ성가련민(誠可憐憫)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9]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희생과 불윤 세종은 신하들에게 백성을 위해 헌신하라고 요구했다. 신하들이 사직하겠다는 데 대해 그 대답은 ‘허락하지 아니하다’의 ‘불윤(不允)’으로 나타난다. 세종은 신하들에게 직이 아닌 업의 정신을 가지도록 요구했다. 직은 역할로 직무나 직책이다. 그러나 관직이 높은 사람들은 사직을 청해도 허락하지 않았다. 아프면 이따금 나와도 된다 하고, 또 약을 주었다. 자신은 온 몸이 종합 병동이 되어 있어도 일을 한다. 누가 자신과 견줄 수 있겠는가. 정승은 헌신이 아니라 희생을 요구하는 정도였다. 세종 13년에 이조 판서 권진이 글을 올려 사직하기를 청한다. 불윤(不允) : “신은 나이 75살로 늙어 행동이 둔하고 정신도 맑지 못하여, 하는 일마다 실수하고 움직일 때마다 허물만 얻으므로 청의(淸議)에 부끄럽사온데, 더구나 농사철을 당하여 한재가 심하오니 실로 불초한 신이 오랫동안 관직에 머물러 있는 것은 어진 이의 등용을 막습니다. 청컨대 신의 벼슬을 거두소서.”하였으나, 윤허하지 아니하였다.《세종실록》 13/5/17) 세종 18년 북방의 군무를 맡고 있던 김종서가 상제를 마치게 해 달라는 상소를 올린다. “신이 어머니가

세종, 경연을 통해 효율적 정치를 하다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8]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세종은 생각하며 정치를 한 임금이었다. 세종의 정치는 제도를 고치고 새로운 사업을 펼치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에 자연스레 신하들의 희생도 따르게 된다. 이는 바로 업정신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세종은 때로 업정신을 강요하는 경우도 있었다. 신하들은 일이 힘들어 좀 쉬고자 청하나 세종의 대답은 ‘불윤(不允)’이다. 한 예로 황희는 75살 되는 때인 세종 13년에 전에 이어 사직서를 내지만 역시 허락받지 못한다.(세종 13/5/17) 여기에서 관리에게는 국가적으로 ㉮효보다 의(義)가 중요하고 ㉯재상의 임무는 서민보다 크고 ㉰ 대부는 효보다 충인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효이지만 정승의 효는 국가에 대한 충과 그 비중이 같다. 효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일이다. 이것이 군신으로 확대되면 나라 일이 바로 효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다. 백성과 사대부의 업 백성과 사대부의 다른 점을 생활 속에서 살펴보면 백성은 고통스러운 ‘이곳’을 벗어나고 싶어 한다. 사대부는 이곳을 벗어나 더 편한 조건의 임지를 찾아보고 싶어 한다. 두 신분이 추구하는 바는 같다. 그러나 백성은 자의적으로 이동할 수 없다. 관리 사대부도 조건은 마찬가지이지만 관리는 나

세종처럼 우즈벡 역사에 획을 긋는 인물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7]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지난 2월 20일부터 8일 동안 중앙아시아의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에 한국 ‘문화미디어포럼’ 회원들과 우즈벡 국립저널리즘대 공동주관의 미디어 문화 세미나를 위해 타슈켄트와 유네스코 유적 도시인 사마르칸트를 다녀왔다. 느닷없이 세종과 우즈베키스탄이 무슨 연관이 있을까 의문이 들 것이다. 먼저 요약하면 나의 발표는 세종이 옛 사람이 아니라 세종이 행한 과학적 변역(變易) 정신이 오늘날 4차산업 시대에도 통하는 정신임을 예증했다.(이에 대한 글은 후에 소개) 이 발표 이외에 얻은 소득으로는 우즈벡 역사에서 세종과 비슷한 시기에 세종처럼 우즈벡 역사의 획을 긋는 인물이 어문학 그리고 천문학에서 있었던 것을 확인한 일이었다. 어문학의 알리셔 나보이(Alisher Navoiy)와 천문의 미르조 울르그벡(Mirzo Ulugbek)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역사적으로 중앙아시아 실크로드의 중심지인 우즈벡은 현재 한국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궁전 터에서는 고구려 사람이 조우관(깃털모자)을 쓴 벽화가 발견된 바도 있어 예부터 한반도와 거래가 있었음을 증명하고 있었다. 세종과 우즈벡의 역사적 인물을 비교 연구

‘업’은 ‘생생지락’으로 또 ‘안거낙업’으로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6]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업의 기초는 생업이다 업은 생업과 다른 말이 아니다. 이민족인 도도웅와에 대한 답서로 최종 목표는 그들도 생업에 종사하게 하려는 배려를 보이고 있다. 생업 즐기게 : (맹산 현감 박간 등을 불러) "수령은 〈임금의〉 근심하는 마음을 나누어 백성을 다스리는 것이니, 그 임무가 지극히 중대하다. 그대들은 나의 회포(懷抱)에 부응(副應)하여 백성을 어루만지고 폐해를 없애는 데 힘쓰라.“ 그러자 박간이 ”명령을 받잡고 그 도를 직접 살펴보았더니, 넓게 빈 경작할 수 있는 땅은 비록 많으나, 살고 있는 백성이 드물고 적어서 모두 새와 짐승들의 터전이 되어 있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말하기를, "그것은 다른 까닭이 아니다. 백성들이 어려움이 많아서 농사를 지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편안하게 살며 생업(生業)을 즐기게 된다면 어찌 빈 땅이 있겠느냐. 그대가 가서 백성에게 갈고 심기를 권장하여 풍성하고 부유함을 이루게 하라." 하였다. (《세종실록》 7년 12월 7일) 박간이 진헌마(進獻馬, 중국의 황제에게 바치던 말)를 점검하니 경작할 수 있는 땅은 많으나, 사는 백성이 드물다고 하자, 임금이 한 말이다. 농사짓게 환경을 만

이예의 헌신과 소록도의 마리안느와 마가렛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5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직의 안정은 생생지락으로 가는 길 직을 갖고 업정신을 통하여 얻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일까? 그건 바로 생생지락(生生之樂)이다. 세종 중기 이래 북방에는 여진족이 때를 가리지 않고 쳐들어와 도둑질을 일삼았다. 이러한 여진은 후에 정묘(인조 5년, 1627), 병자호란(1636)으로 큰 침공을 하게 된다. 그나마 세종이 이 때 변경을 정비해 둔 것이 오늘날의 국경이 되어 있음을 다시 확인하게 된다. 국경지대에는 주민들의 동요가 컸는데 그 원인은 국경 안쪽에 사는 사람들은 국경지대 가까이 가서 살게 하는데 있었다. 세종 25년 10월 24일의 기사를 참고해 보자. 함길도 도관찰사 정갑손에게 도의 인민을 5진에 입거(入居, 들어가서 머물러 삶) 시키지 않겠다고 했음에도 백성들이 동요하게 두는 것을 세종이 책망한 일이 있었다. “지금 들으니, 도내의 인민들이 저희들끼리 서로 떠들어대기를, 입거하게 되는 것이 두려워서 집에 남은 장정들이 떨어져 나가 살기 때문에, 사람은 적고 힘이 미약하여 농사짓기가 어렵고, 사는 집의 정원과 울타리도 가꾸고 고치지도 않아서 살기가 날로 어려워진다고 하여 참으로 놀랬다. 어느 사람에게서 이런

생업을 강조한 조선의 임금 세종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4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생각하는 정치를 펴는 세종은 백성의 소리를 듣고, 묻고, 생각한다. 그리고 안위에 관계되지 않은 일이라면 독단을 내릴 때도 있다. 이런 과정이 세종이 임금으로서 직에 임하는 자세이고 그 근간에 백성을 생각하는 정신이 업정신이다. 오늘 날 우리는 각기 직(職)을 가지고 일한다.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면 자영업이고 농사직이다.(현재 우리나라 직업의 종류는 1만 4천여 개다. 2013년 기준) 직은 맡은 바 일이다. 그런데 일에 임하는 마음의 자세가 필요한데 이것이 업정신이다. 업정신은 몸과 정신이 합쳐 이루어지는 의지라고 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통칭 직과 업을 합치어 직업이라고 부른다. 많은 청년과 50대가 직이 없다고 산에 오르거나 SNS를 하지 말고 동남아로 가라고 한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결국 하차하게 됐다. 이 이야기 속에는 모든 사람이 직을 찾고만 있을 뿐 업정신 이야기는 빠져 있다고 여겨진다. 내가 무슨 일을 왜 하고자하며 무엇을 위해 일하는지 하는 생활에 대한 철학이 필요한 것이다. 세종은 직과 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을까. 직과 업을 강조한 세종 실록의 기록에는 먼저 직의 종류 그리고 백성이 매일 먹고

‘사맛’을 통한 뒤 독단하는 세종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13

[우리문화신문=김광옥 명예교수] 세종이 독단을 내리는 때 세종의 정치는 사맛[커뮤니케이션]의 방식을 통해 나타난다. 많은 경우 신하들과의 토론을 나누지만 그 마지막은 임금의 결단이 따른다. 그 결단은 생각/사유의 결과이기도 하다. 세종 이도의 사유세계는 유교에서 출발한다. 그러나 뿌리에는 불교가 있고 마음속에는 심학이 있다. 정신의 핵심은 당시 지배적이었던 유가에 집착하지 않은 포용성이다. 이는 임금이라는 직(職)에 충실한 실천적인 실용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세종의 직에 대한 태도는 유교적인 것만이 아닌 불교의 ‘업’ 개념이 섞여 있다. 그리고 도학, 심학 그리고 종교와 풍속의 영역에서 무가, 풍수도 이해하려 했다. 결코 한 사상에 매몰되지 않고 그 사상을 백성[나라]과 현실에 적용할 수 있는가를 가늠했다. 세종은 사맛 정신으로 정치를 수행하며 마지막은 결정을 내리고, 책임을 져야 한다. 이 과정에서 기본적으로 대면하여 듣고 토론을 거치지만 확신이 가는 일은 권도로서 독단 처리하게 된다. 독단(獨斷) : 무릇 일이 의심나는 것은 여러 사람에게 의논하지만은 의심이 없는 것은 독단으로 하는 것이다. (《세종실록》 30/7/18) 凡事之可疑者則謀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