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흐림동두천 18.8℃
  • 구름많음강릉 17.8℃
  • 흐림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9℃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9.2℃
  • 구름조금고창 20.6℃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9.7℃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전체기사 보기


세계의 민속문화, 영상콘텐츠로 만나다

국립민속박물관, 제2회 세계민속영상콘텐츠 공모전 시상, ‘살저(殺猪)’ 등 9편 수상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민속문화의 보존과 창조적 전승 및 확산을 위한 문화행사인 제2회 세계민속영상콘텐츠 공모전(이하 공모전)을 개최하여 대상 ‘살저(殺猪)’‘ 등 모두 9편을 수상작으로 뽑아 발표하였다. 중국ㆍ인도ㆍ우즈베키스탄 등 세계 민속문화 관련 희귀 영상 한 자리에 이번 공모전은 2018년 9월 10일부터 이듬해 3월 31일까지 다큐멘터리 기획 부문(세계의 음식문화)과 일반 부문(세계의 민속문화)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공모하였으며, 통합대상작 포함 기획 부분 3편, 일반 부분 6편 모두 9편이 수상하였다. 수상한 작품들은 한국ㆍ중국ㆍ인도ㆍ우즈베키스탄 등 세계 각지의 쉽게 볼 수 없는 민속문화 영상이 포함되어 있으며, 주제도 음식, 공예기술, 의례, 무속, 민속예술 등 다양하다. 특히, 대상작인 ‘살저(殺猪)’ 는 중국 소수민족인 나르인이 음력 10월 돼지를 잡아 조상에게 제사를 올리는 과정을 완성도 있는 영상으로 담아 작품성과 생활문화의 반영 측면에서 호평을 받았으며, 기획 부문 최우수상에 뽑힌 ‘음식을 통해 문화를 배우다’는 과거 고려인들의 삶과 문화를 ‘음식’을 통해 보여주는 새로운 접근 방식과 주

문화재 보존처리 생생한 현장에 초대

문화재보존과학센터, ‘생생(生生) 보존처리의 날’ 운영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센터장 이동식)는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 동안 문화재보존과학센터(대전 유성구 문지로 소재)에서 ‘생생(生生) 보존처리의 날’ 행사를 연다. ‘생생(生生) 보존처리의 날’은 문화재 보존처리 현장을 공개해 문화재의 소중함과 과학적 보존의 중요성을 알리고 공감대를 얻기 위한 행사로, 올해로 5년째를 맞는다.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이 프로그램을 중고등학생들의 자유학기제와도 연계시켜 문화재 보존 분야의 진로 정보를 제공하면서 지난해에는 교육부로부터 진로체험인증기관으로 인증받기도 했다. 올해 행사는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모두 사흘 동안 낮 1시 30분부터 2시간가량 진행되며, 28일과 29일은 자유학기제 신청자와 일반인, 30일은 초등학생 신청자(보호자 동반)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각 일자별 40명씩 선착순 접수를 받아 운영할 예정이다. 세부 내용으로는 한국전쟁 당시 상한 원주 법천사지 지광국사탑(국보 제101호)의 보존처리와 복원 과정, 창덕궁 인정전(국보 제225호) 안의 일월오악도 병풍 보존처리, 외재 이단하 내외 옷(국가민속문화재 제4호)의 보존처리 과정을 비롯하여, 양양

식구ㆍ동무와 함께 하는 풍성한 박물관 문화 잔치

국립중앙박물관, 2019년 박물관 교육 박람회 연다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한국박물관협회(회장 윤열수)와 공동으로 2019년 5월 18일(토)부터 19일(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2019년 박물관 교육 박람회’를 연다. 박물관 교육박람회는 국제박물관협의회(ICOM)가 제정한 박물관의 날과 박물관ㆍ미술관 주간(5월 10일~5월 19일)을 기려 국민들이 다채로운 문화서비스를 향유하고 박물관ㆍ미술관의 역할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열어 온 행사이다. 올해 국제박물관협의회가 선정한 박물관의 날 구호는 ‘문화중심으로서의 박물관: 전통의 미래’이다. 이번 박람회에는 국립한글박물관ㆍ대구교육박물관ㆍ영은미술관ㆍ레고에듀케이션 등 전국 36개의 박물관ㆍ미술관 및 교육 전문 기업이 참여하여, 박물관ㆍ미술관의 소장품 활용 창작 활동, 로봇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제약회사 연구원 체험, 공룡ㆍ곤충 생태의 심층 탐구 등 특색 있는 교육 프로그램들로 청소년 등 방문객들에게 인상적인 경험을 제공하게 된다. 5월 19일(일) 11시에는 박람회의 분위기를 흥겹게 만들어줄 문화 공연이 열린다. 음악ㆍ과학ㆍ미술ㆍ무용 등 교육적 요소를 복합적으로 고려해 기획한 노래ㆍ마술ㆍ서커

안동의 기원 태사묘의 역사를 밝힌다

한국국학진흥원 삼태사 학술대회 연다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안동은 처음부터 안동이 아니었다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조현재)은 안동시(시장 권영세)의 지원으로 오는 5월 21일(화) 낮 1시부터 한국국학진흥원 대강당에서 안동 태사묘의 기원과 역사를 밝히는 학술대회를 연다. “안동의 삼태사와 지역사의 전개”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안동의 중심부에 자리잡고 안동이라는 지명이 있게 한 삼태사와 태사묘의 역사적 기원과 펼침 과정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오늘날 안동은 본래 지명이 안동이 아니었다. 신라가 삼국통일을 하기 전에는 고타야군이었는데, 신라 경덕왕 때 고창군으로 이름을 고쳤고, 고려의 태조 왕건이 후삼국을 통일하여 고려를 건국하고 난 후에 삼태사의 공로를 치하하여 안동이라는 지명을 내린 것이 오늘날에 이른다. 삼태사로 일컬어지는 김선평, 권행, 장정필은 삼국통일의 결정적 계기가 되었던 고창전투에서 왕건의 편에서 공을 세웠던 인물들이다. 이들은 고려의 공신이 되기 이전에는 쇠약해진 신라 조정의 힘이 미치지 못했던 당시 고창지역을 실질적으로 지배하며 성주, 장군 등으로 불리던 지방 호족들이었다. 학계에서는 고려왕조 자체가 지역 호족 세력의 통합 국가적 성격이 강하므로 통일

동포문인 국내 첫 교류행사, 조선족 동포 석화 참석

한국문학번역원,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행사 20~22일 동포작가 14명ㆍ국내작가 15명 참여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한국문학번역원(원장 김사인)은 나라밖 한인 동포 문인 작품을 소개하고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소통과 평화의 플랫폼' 행사를 오는 20~22일 사흘 동안 연다. '이산문학'으로 불리는 해외동포 문학과 관련해 문인 교류행사를 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번역원은 밝혔다.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열리는 행사에는 나라밖 한인 작가 14명과 국내 작가 15명이 참여해 '이산과 삶', 'DMZ의 나라에서', '왜 쓰는가', '내가 만난 한국문학ㆍ한국문화', '소수자로 산다는 것' 5개 주제를 놓고 이야기를 나눈다. 번역원은 "행사를 통해 아직 나라 안 독자들에 생소한 나라밖 한인 작가와 그들의 문학을 소개해 문학 향유 범위를 확장하고자 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인종, 언어, 성별, 이념, 계층 등이 만들어 낸 차별과 갈등을 끝내고 평화를 끌어내는 데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과 한국문학이 맡아야 할 몫이 무엇인지 묻고자 한다."고 말했다. 동포 한인 작가들은 조선족, 재일동포, 고려인, 입양 또는 이민자 출신 등으로 다양하며, 미주ㆍ유럽ㆍ중남미ㆍ아시아 등 세계 전역에서 소설가, 시인, 극작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극작가 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