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8℃
  • 흐림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9.1℃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9℃
  • 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8.6℃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20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 연다

10월 1일(목)~4일(일) 한가위 연휴기간 온라인으로 즐기는 축제 한마당 전통연희 및 창작연희 16개 단체 참여, 유튜브, 네이버TV를 통해 공연 송출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전통연희축제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이하 전통연희축제)’가 10월 1일(목)부터 10월 4일(일)까지 온라인으로 연린다. 전통연희의 창작 활성화와 대중화를 위해 마련된 전통연희축제는 해마다 2만여 명이 찾던 대규모 현장축제였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녹화본 송출 방식으로 전환됐다. 주제는 ‘뛸판, 놀판, 살판’으로, 연희자들의 ‘뛸판’과 관객들과 함께 즐길 ‘놀판’, 모두가 살맛 나는 ‘살판’을 16개 단체의 공연으로 구성해 온라인을 통해서도 무대를 생생하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전통연희축제는 10월 1일(목) 밤 8시, 국가무형문화재 제82호 동해안별신굿보존회의 <치유의 연희 ‘기원’> 공연으로 축제의 막을 올린다. 이어 10월 2~4일에는 전통연희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신진연희단체들의 공연을 선보인다. 어린이 연희극 <연희는 방구왕>, 전통음악의 다양한 리듬을 응용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피버 FEVER>, 자메이카 음악 스카(Ska)와 한국 전통음악의 만남 <유희스카>, 상자루의 한국적인 집시 음

한양도성 비대면 순성놀이 참가해 볼까?

9월23일(수)부터 10월18일(일)까지, 도성문화제 누리집에서 신청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옛 선조들은 도성 안팎을 걸으며 주변 경치를 즐기는 동시에 소원을 빌었고 이는 놀이로 발전하여 도성민들의 소원을 담는 풍습이 되었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전 국민의 답답한 마음을 달래고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일상을 되찾기 위한 소원을 빌어보면 어떨까? 서울시는 오는 9월 23일부터 10월 18일까지 한양도성문화제 누리집(hanyangdoseong.com)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양도성 비대면 순성놀이> 참가자를 모집한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비대면으로 순성놀이가 진행되며, 선착순 1,000명에게 순성꾸러미를 발송한다. 참여 방법은 다음과 같다. 한양도성문화제 누리집에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작성하고 참가 신청을 하면 된다. 모집 인원은 선착순 1,000명이다. 순성꾸러미는 투명부채, 도성이 스티커, 개별포장 마스크, 마스크 끈, 한양도성 소개자료로 구성되어 있으며 우편으로 발송될 예정이다. 비대면 순성놀이 기간은 9월 28일(월)부터 10월 31일(토)까지이다. 꾸러미를 받은 참가자는 순성놀이 출발을 알리는 인증사진과 순성길을 촬영하여 개인 인스타그램에 지정된 해

북촌문화센터서 한가위 맞이 비대면 '보름달 등불' 만들까?

서울시, 24일(목)부터 ‘명월위촉(明月爲燭), 달아달아 밝은 달아’ 프로그램 운영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우리나라 대표 명절인 추석을 맞아 24일(목)부터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 ‘명월위촉(明月爲燭), 달아달아 밝은 달아’를 진행한다. 예로부터 추석은 일 년 중 가장 밝고 둥근 달이 뜨는 명절로, ‘달빛이 촛불을 대신할 만큼 밝다’는 뜻의 명월위촉(明月爲燭)한 보름달을 보며 소원을 빌거나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 달맞이를 하곤 했다. 북촌문화센터는 집안에서도 나만의 달맞이를 할 수 있도록 선착순 100명에게 한지등갓, 한지장식 등을 담은 ‘보름달 등불 만들기’ 체험 꾸러미를 발송한다. 이번 체험 꾸러미는 북촌에 소재한 한지공방과 협업으로 제작되었다. 프로그램 참여는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와 북촌문화센터 사회관계망(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문의는 북촌문화센터(☎02-741-1033)로 하면 된다. 앞서 북촌문화센터는 여름맞이 ‘전통향낭 만들기’ 체험을 시작으로 ‘무궁화 방향기 만들기’, ‘전통책 만들기’ 체험 및 온라인 어린이 한옥캠프 등 다양한 비대면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올해 추석 연휴는

남극 세종과학기지에서 신선채소 키운다

농촌진흥청, 10년 만에 식물공장 보내… 신선채소 생산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10년에 이어 10년 만인 올해 10월 말, 남극 세종과학기지에 식물공장을 보내고 설치가 끝나는 대로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농촌진흥청은 극지연구소와 협력해 식물공장을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에 실어 보낼 준비를 마치고, 남극으로 출발할 날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식물공장을 실어 보낼 항공이나 배편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자칫 무산될 위기에 처했던 ‘남극에 식물공장 보내기’ 프로젝트는 극지연구소의 과감한 결정 덕분에 빛을 보게 됐다. 남극 세종과학기지 대원들에게 신선채소를 공급하게 될 식물공장은 국제규격인 40피트 컨테이너(12×2.4m) 형태로, 지난 2010년에 보내진 식물공장보다 규모가 크다. 또한, 엽채류(잎채소류) 말고도 기존 식물공장에서 재배가 어려웠던 고추, 토마토, 오이, 애호박 등 과채류(열매채소)까지 동시에 재배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농촌진흥청은 식물공장을 보내기에 앞서 식물공장 전문 산업체 주관으로 세종과학기지 월동연구대원들에게 신선채소 재배법을 교육했다. 엽채류와 과채류를 동시에 재배할 수 있는 식물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하루

국립수목원, 국화꽃 향기에 취하다

2020 우리꽃 전시회, “천국(天菊) : 하늘을 수놓다” 대통령상 받아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우리 자생식물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기 위한 ‘2020 우리 꽃 전시회’를 오늘부터 27일까지 연다. 전시 작품은 대국민 공모전을 통해 선발된 우리 꽃을 활용한 분경 40여 점과 생활용품 40점, 국화과를 주제로 하는 정원 7점과 국립수목원에서 개발한 다양한 식물문화상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오늘 진행된 개막식에서 공모전 시상이 진행되었으며, 대상에는 정원분야 “천국(天菊) : 하늘을 수놓다”가 대통령상과 상금 200만 원, 금상에는 분경분야 “남북이 하나되어”가 국무총리상과 상금 150만 원 등 모두 14팀에게 상금 890만 원을 줬다. 우리꽃 전시회 동안 “우리꽃 전시회 작품전”, “국화과 세밀화 작품전”, “집콕 국화생활”, “국화과 수묵화영상”, “내 이름을 불러주세요” 등 다양한 국화과 관련 식물문화 콘텐츠가 국립수목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선보인다. 전시회 기간(9.22-27) 중 국립수목원 산림박물관 주변에서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2020년도 계절을 앞서 만나는 우리 야생화 전시회」 ‵자연 색채 속 야생화 쉼표 여행′야생화 전시회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국립수목원 이정호 과장은 “이번 전

즐거운 우리집 집콕 생활 소개하고 상금도 타자

9. 24.~10. 24. 코로나 일상 집콕놀이 공모전 개최, 200편 이상 선정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길어진 코로나 일상에 맞서는 우리 가족만의 ‘슬기로운 집콕 방법’을 공유하고 상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와 함께 집콕놀이 공모전 ‘즐거운 우리집 집콕놀이를 소개해줘(즐집소)’를 9월 24일(목)부터 10월 24일(토)까지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온 국민이 처음으로 다 같이 집콕하는 시간들을 ‘문화를 즐기는 시간’으로 일구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추진한다. 코로나19가 강타한 올해 상반기, 호주에서는 유일한 공식외출인 쓰레기 버리는 날을 재미로 승화한 ‘쓰레기 런웨이(Bin Isolation Outing)’가 유행했다. 우리 국민들은 ‘달고나 커피’를 만들고, 거실에서 캠핑하며, 베란다에 수영장(워터파크)을 만들었다. 최근에는 빵을 반으로 가르면 구름 같은 분홍·하늘색이 드러나는 ‘구름빵’ 만들기가 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는 대국민 공모전을 통해 이처럼 창의적이고 유쾌한 방식으로 ‘코로나 집콕’에 맞서는 제2의 ‘달고나 커피 만들기’를 찾을 계획이다. 특히, ‘집콕 추석’이 필요한 올해 명절 연휴 동안 이번 이벤트가 소소한 즐

추억을 담는 창고

모하비 카페와 사람들, 어디 가면 만날 수 있을까? [이동식의 솔바람과 송순주 64]

[우리문화신문=이동식 인문탐험가] 살아가는 순간 순간에 잠깐이라도 짬을 내어 듣고 싶은 음악을 고를 수 있는 시간이 있다면 그 인생은 그리 나쁜 인생은 아닐 것이다. 몇 년 전 어느 월요일이 그랬다. 광화문 근처에서 마침 시간이 나길래 내 발길은 나도 모르게 교보문고의 음반매장으로 향한다. 거기는 요즈음 기준으로 한물도 많이 간 CD들을 여전히 팔고 있는 곳이다. 음반매장에서 음반 고르는 행복 최근 보급판으로 몇십 장으로 묶어서 파는 전집류들이 많이 나왔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비싼 것은 비싼 편인데, 내가 이곳을 자주 간 이유는 '낙소스'라는 아주 대중적인 가격의 CD를 팔고 있었기 때문이다. 한 장에 8천원.,..이 정도면 정말로 싼 것이 아닌가? 게다가 맘에 드는 음반이라도 고를 때는 그것이 아주 큰 기쁨과 행복으로 변하니 말이다.​ 음악을 좋아한다고는 하지만 매니아들처럼 전문적인 게 아니라 그저 이것저것 듣기 쉽거나 기분 좋은 곡들을 듣는 수준이어서 나는 낙소스 라벨 가운데서도 클래식 기타곡집을 즐겨 고르곤 한다. 사실 낙소스 라벨이 장 당 8천원이라는 낮은 값으로 나올 수 있었던 것도 기성의 최정상 음악가들 대신에 젊고 유능한, 그리고 장래가 촉망되는

윤동주를 사랑하는 일본인들, ’시낭송회‘ 연다

9월 26일 도쿄에서, ‘시인 윤동주와 시를 읽는 모임 주최 [맛있는 일본 이야기 568]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초 한 자루 윤동주 내 방에 풍긴 향내를 맡는다. 광명의 제단(祭壇)이 무너지기 전 나는 깨끗한 제물(祭物)을 보았다. 염소의 갈비뼈 같은 그의 몸, 그의 생명인 심지(心志)까지 백옥 같은 눈물과 피를 흘려 불살려 버린다. 그러고도 책상머리에 아롱거리며 선녀처럼 촛불은 춤을 춘다. 매를 본 꿩이 도망하듯이 암흑이 창구멍으로 도망한 나의 방에 풍긴 제물(祭物)의 위대한 향내를 맛보노라. 1934년 12월 24일 한 자루의 촛불이 자신을 사르며 주변을 밝히는 모습을 시인 윤동주는 그렇게 노래했다. 윤동주의 대표적인 시 ‘서시’는 잘 알려졌지만 ‘초 한 자루’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윤동주의 시를 사랑하는 일본인들은 ‘시인 윤동주와 시를 읽는 모임(詩人尹東柱と詩を読む会)을 통해 이번 9월 26일(토) 도쿄에서 ’시낭송회‘를 연다. 물론 ’코로나19‘로 비대면 낭송회다. 이번 낭송회의 주제인 ‘초 한 자루’ 시는 마츠오카 미도리(松岡みどり)씨를 포함한 일본인 5명이 일본어로 1연(1連)씩 낭송할 예정이며, 한국인은 한창희 씨를 비롯한 5명이 한국어로 1연씩 낭송한다. 그리고 ‘초 한 자루’를 읽은 소감과 윤동주 시인에 대한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