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5.2℃
  • 연무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3.1℃
  • 흐림대구 -2.0℃
  • 흐림울산 0.0℃
  • 흐림광주 0.6℃
  • 흐림부산 5.4℃
  • 흐림고창 -1.4℃
  • 제주 7.8℃
  • 흐림강화 -2.1℃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0.1℃
  • 흐림경주시 -3.3℃
  • 흐림거제 2.3℃
기상청 제공

맛 있는 일본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코인란도리(셀프빨래방), 어디까지 진화할까?

[맛있는 일본이야기 463]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세탁하는 30분 동안 앞에 앉아있었는데 심심해서 죽을 것 같았어요. 어디가기도 그렇고... 다음 이용 때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가야겠어요.” 이는 오사카에서 코인란도리(셀프빨래방)을 이용하면서 겪은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이다. 일본은 한국과 달리 셀프빨래방이 많다. 가정집이야 웬만하면 세탁기가 있지만 집이 좁거나 방 하나를 세 얻어서 살거나 하는 사람들은 천상 코인란도리를 이용해야한다. 초기의 코인란도리는 좁은 공간에 세탁기와 건조기를 여러 대 들여놓아 정작 빨래를 하러 온 사람들은 앉아서 책을 보거나 할 공간도 없을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어느 사이엔가 일본의 코인란도리도 조금씩 변화를 꾀하고 있다. 예전에는 주택가 골목 한 귀퉁이에 자리하고 있던 코인란도리가 어느 사이 대로변으로 나와 커피숍을 겸하는 곳이 늘고 있다. 그뿐만이 아니다. 아예 이제는 코인란도리 안에서 세탁강좌를 열거나 영화를 상영하는 곳도 생겼다. 11월 5일치 민나노케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쿄 메구로 쥬오거리에 독일계 체인인 ‘프레디렉 워시살롱 도쿄(FREDDY LECK sein WASHSALON TOKYO)’가 문을 열었으며 이른바 빨래방영화

5.7.5 조의 17문자로 세태를 풍자하는 일본시(조) ‘센류’

[맛있는 일본 이야기 462]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 마누라가 없는 이 날은 아침부터 프리미엄 『妻いない この日は朝から プレミアム』 →잔소리 하는 마누라가 집을 비우면 더없이 좋다는 뜻 * 늦어도 확실히 늦잠 잤다고 말하는 신세대 『遅れても はっきり寝坊と 言う新人』 →예전 같으면 늦는 경우 버스가 늦게 왔다던가 하는 변명을 하지만 신세대 젊은이들은 ‘늦잠 잤다.’라는 말을 직격으로 한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 내지는 놀라움을 표현 * 체중계 올라가는 용기와 보는 용기 『体重計 上る勇気と 見る勇気』 → 일본 사람들도 다이어트에 신경을 쓰고 있음을 알 수 있는 시 * 요리가 나오면 사진 찍기까지 기다려야한다 『料理出て 写真撮るまで 待てをする』 → 주문한 음식이 나오면 바로 먹는 게 아니라 일단 사진을 찍느라 바쁜 세태를 말하는 시 * 아버지의 노고를 알고 있는 구두 밑창 『父さんの 苦労知ってる 靴の底』 →아버지의 노고에 민감하지 않은 세태를 구두 밑창을 통해 간접적으로 말하는 시 이는 2018년 2월 15일, 일본 제일생명보험에서 샐러리맨들의 회사생활의 애환을 담은 제31회 “샐러리맨 센류(川柳) 콩쿨대회 100선” 가운데 일부이다. 일본 문학의 한 장르인 센류(川柳)란

‘현대 미술의 성지’라 불리는 <나오시마>

[맛있는 일본이야기 462]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빨간호박, 노란호박 작품으로 유명한 나오시마(直島)는 인구 3,000명 정도의 작은 섬이지만 ‘현대 미술의 성지’ 또는 ‘예술의 섬’이라고 불리는 곳이다. 일본의 쟁쟁한 도시들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관광객이 이곳에 몰려드는 까닭은 무엇일까? 평범한 작은 섬이 일약 유명한 관광명소로 자리 잡은 데는 쿠사마 야요이, 미야지마 타츠오, 안도 타다오와 같은 쟁쟁한 예술가의 작품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예술의 섬 나오시마는 1991년부터 15년 동안 베네세 코퍼레이션에서 나오시마 프로젝트를 만들어 ‘집 프로젝트’, ‘땅속미술관’ 등의 획기적인 작품과 미술관을 기획했던 한 사람이 2006년 섬을 떠난 뒤 이곳에 대한 글을 발표하기 시작하면서 부터라고 볼 수 있다. 섬 전체에 예술작품이 즐비한 나오시마는 섬 들머리에 설치되어 있는 조각가이자 설치미술가인 쿠사마 야요이(草間 彌生)의 작품인 물방울무늬 호박부터 시작해서 여러 설치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또한 일본의 유명 건축가 안도 타다오(安藤忠雄)가 설계한 미술관이 3개나 있는 그야말로 예술의 섬이다. 안도 타다오는 건축계의 노벨상이라고 할 수

도쿄 신주쿠 거리, 영어 간판이 별로 없다

[맛있는 일본 이야기 460]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어제는 한국 글자인 한글 반포 572년째 되는 날이다. 여러 곳에서 세종대왕의 ‘백성사랑’ 정신을 기리는 행사가 있었다. 그렇다면 이웃나라 일본의 문자인 ‘가나(がな)’는 언제 생긴 것일까? 30여년 이상 일본어교육 현장에서 수업을 해오면서 첫 수업시간에 ‘가나(がな)’의 기원을 물어보면 의외로 ‘메이지시대(明治時代, 1868-1912)’라고 답하는 학생들이 많다. 그러나 정답은 아니다. 일본글자인 ‘가나(がな)’는 한글과 달리 만든 시기와 만든 사람을 알 수 없다. 물론 만든 목적도 알 수 없다. 그에 견주면 한글은 ‘세종임금이 1443년, 글을 모르는 백성들을 사랑해서 누구나 알기 쉽게 쓰게 하려고 만든 글자’임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일본 글자의 출발이 헤이안시대(平安時代, 794-1185) 초기라고 하는 설도 있으나 서기 1,000년 정도로 보는 것이 무난하다. 그렇다면 한글 만든 지가 올해 572년째이니 ‘가나(がな)’ 문자가 428년 정도 앞섰다고 봐야한다. 그럼 왜 한글은 일본의 가나글자보다 늦게 나온 것일까? 그 답은 아주 간단하다. 한국에서는 세종임금이 나오기 전까지는 양반이라면 ‘한글이란 글자가 없어도 불편하

일본의 노벨의학생리학상 5번째 혼조타스크 교수

[맛있는 일본이야기 459]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스웨덴 캐롤린스 연구소는 1일, 2018년 노벨의학생리학상을 교토대학 고등연구원의 혼조타스쿠(本庶佑, 76살) 교수와 미국 텍사스대학 제임스 앨리슨 교수 2명에게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노벨의학생리학상 부문은 일본에 벌써 5번째로 2년 전에도 교토대학 교수가 IPS세포 관련으로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노벨의학생리학상을 받게 된 교토대학 혼조 특별 교수는 인간이 원래 갖고 있는 면역력을 이용하여 암세포를 공격하는 방법을 개발함으로써 암치료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혼조 교수가 발견한 분자 「PD-1」 는 T세포(면역세포)의 표면에 있으며 공격대상인지 아닌지를 확인하는 일종의 검문소 역항을 하는 ‘면역 첵크포인트’라고 불리는 것으로 이것은 신약화 되어 2014년부터 시판에 들어갔다. 이 약은 암 치료약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입증되어 많은 암환자들이 호전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암 치료는 지금까지 와과수술, 방선선 치료와 함께 항암제 투여 등의 화학요법 등 세 가지 방법이 주류를 이뤘다. 이 가운데 방사선 치료와 약물투여는 암세포를 공격하는 데 견주어 면역요법은 인간이 가지고 있는 힘을 이용하기 때문에 부작용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