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3.0℃
  • 흐림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8℃
  • 흐림대구 6.4℃
  • 구름많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6.9℃
  • 흐림부산 8.0℃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11.6℃
  • 구름조금강화 4.2℃
  • 구름조금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7.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전체기사 보기


30여 년, 국악방송으로 교포들 마음 위로하다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509]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단국대 명예교수] 1980년대 초, LA지역에서는 처음 유선방송을 통해 국악방송을 시작했는데, 이때 김동석은 매일 30분 정도 국악을 소개하였다는 이야기, 그러다가 1980년대 말, <라디오 코리아>란 이름의 한국어 공중파 방송에서 “김동석의 우리가락 좋을시고”란 프로그램을 진행했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이번 주에도 방송관련 이야기를 계속한다. 당시 그의 국악방송은 이민생활로 힘들어진 가족이나 이웃 서로에게 희망찬 메시지를 전달하며 위로를 주고받는 시간이었다고 전해진다. 국악에 대한 상식이 부족한 교포들은 국악 대부분이 마치 불교음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그래서일까 특히 기독교인들은 의식적으로 국악을 피하는 경향이 있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잊지 못하고 있는 그의 황당한 경험담 하나를 소개한다. “70년대 초, <8.15 경축음악제>를 마침 모 교회 본당에서 열게 되었어요. 경건한 분위기를 위해 첫 곡으로 영산회상 중에서 <염불>과 <타령>이라는 곡을 연주한다고 순서지에 넣었는데, 교회의 목사라는 분이 펄펄 뛰는 거예요. 이 음악들은 불교음악이기 때문에 이곳에서는 연주할 수 없다고 강

국악을 더 넓은 세상에 꽃피우려 했다

[서한범 교수의 우리음악 이야기 507]

[우리문화신문=서한범 단국대 명예교수] 지난주에는 미국의 영화나 연극 분야에서 비교적 활발한 활동을 해 왔던 오순택이 마당놀이 형식의 연극, 곧 <가주타령>을 올려 미 주류사회의 주목을 받았다는 이야기를 하였다. 이 작품에서 김동석은 배경음악과 국악연주, 춤사위 지도, 사물놀이 장단, 타악기 다루는 법, 우리식 노래 부르는 방법 등을 지도해 주었다. 2000년 1월에는 김동석을 회장으로 선임한 <문화예술총연합회>가 조직되었다. 시인협회를 비롯 미술, 음악, 무용, 연극, 볼룸댄스, 다도, 서예, 영화, 수필, 사진, 크리스찬 문협, 시각디자인, 국악 등 12개 문화예술단체가 하나의 연합회를 조직하고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기 시작하였다는 이야기도 하였다. 이번 주에는 LA 고교에서 선택과목으로 한국음악을 교육할 계획을 세우고 그에게 자문을 받았다는 이야기를 해 보기로 한다. 김동석의 말이다. “LA 교육국으로부터 연락이 왔어요. 고등학교에서 이중 언어 교육과 함께 한국음악을 지도할 것을 검토 중인데, 자문해 달라는 거예요. 한국도 아니고 이곳 미국에서 교사든, 학생이든, 그 대상자가 누구든 간에 한국어나 한국음악을 지도하겠다는데, 머뭇거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