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3℃
  • 흐림강릉 16.4℃
  • 흐림서울 18.6℃
  • 흐림대전 16.1℃
  • 대구 17.6℃
  • 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8.4℃
  • 맑음제주 20.1℃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7.5℃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문화재

전체기사 보기


부여 화지산유적서 사비백제의 건축 내부양식 확인

벽체 심벽으로 추정되는 목탄 등 발견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과 (재)백제고도문화재단(원장 박종배)이 시행하고 있는 ‘부여 화지산유적(사적 제425호)’ 발굴 6차 조사로 사비백제의 주춧돌과 건물터 3동을 확인해 7월에 한차례 공개했는데, 이때 확인된 건물터들은 두 칸 이상인 건물터 1동과 한 칸인 회랑(回廊, 지붕이 있는 긴 복도)형 건물터 2동이었다. 이들 건물터들은 지난 2018년 5차 조사에서 확인된 초석건물터 3동과 일렬로 서로 연결되어 있는 상태였다. 이번에는 7월에 확인한 건물지의 외곽을 두르는 배수구에 무너져 내린 기와를 제거하면서 새롭게 발견한 건물터의 적심시설과 기단시설, 건물터내부 시설에 대한 조사 결과를 공개한다. 특히, 기와 아래에서는 벽체의 심벽(心壁, 기둥 중심을 기준으로 골조를 도드라지게 만든 벽체)으로 추정되는 목탄흔적이 확인되었다. 목탄은 비교적 큰 굵기의 다듬은 각재를 사용하여 가로 72㎝, 세로 36㎝의 사각 틀을 만들고 내부에는 싸리나무 종류의 얇은 나무로 세로 13줄, 가로 1줄로 엮어 놓은 상태이다. 또한, 2018-1호 건물터와 2019-1호 건물터의 서쪽 배수구에서 물을 이용한 의례 관련시설로 추정되는 유구도 확인하였다.

문화재청ㆍ울산광역시ㆍ울주군, 반구대 보존 업무협약

9일 저녁 4시 / 울산암각화박물관 야외광장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 울주군(군수 이선호)과 9일 저녁 4시 울산암각화박물관 야외광장에서 ‘반구대 암각화 보존과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암각화로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모습과 고래의 다양한 종류까지 구별할 수 있게 표현한,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 볼 수 없는 선사미술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학술세미나, 국제심포지엄 등을 통해 세계적인 암각화 전문가들은 물론, 관련 기관들도 세계유산으로서의 탁월한 가치를 인정한 세계적인 문화유산이다. 이번 협약은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의 지속가능한 보호와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상호협력과 울산의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대체수원 확보와 관련하여 세 기관이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하는 자리다. 주요 내용은 ▲ 반구대 암각화 보존대책, ▲ 울산시 대체수원 확보 협력, ▲ 반구대 암각화 세계유산 등재 추진‧위원회 구성, ▲ 반구대 암각화 주변 관광자원화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암각화 주변을 문화와 역사, 자연이 어우러진 관광 명소로 육성하기 위하여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며,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하여

백제 벽화고분, 발굴 102년 만에 다시 만나

국립부여박물관 특별전 “사신이 호위하사, 백제 능산리 1호 동하총” 열려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부여박물관(관장 윤형원)과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공동 주최하는 특별전 “사신(四神)이 호위하사, 백제 능산리 1호 동하총(東下塚)” 이 9월 10일(화)부터 국립부여박물관 기획전시관에서 열린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은 백제 사비시기의 왕릉원으로, 1호 무덤 동하총(東下塚)은 석실 내부에 청룡, 백호, 주작, 현무 등 사신과 연꽃구름무늬가 그려진 벽화고분이다. 백제지역에서 처음 발견된 벽화고분으로, 백제 최고 수준의 왕릉급 고분으로 평가된다. 이곳에 모신 백제 왕을 기리기 위해 세운 능산리 절(사적 제 434호)이 왕릉원의 서쪽에 있다. 사찰 터에서 발견한 창명석조사리감(국보 제288호)과 백제금동대향로(국보 제287호)로 백제 왕실이 발원한 왕실 절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백제금동대향로는 능산리 사찰에서 거행된 백제 임금의 제사 등에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부여 능산리 고분군과 능산리 사찰 터는 백제 사비시기 왕실의 상장의례 문화를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이다. 이번 전시는 최근 국립부여박물관이 실시한 ‘부여 능산리 1호 동하총’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백제 사비시기 왕실의 상장의례 문화를

활짝 핀 꽃나무 속 우뚝 솟은 세심대(洗心臺)

고궁박물관 수장고 속 왕실유물, 세심궁도형(洗心宮圖形)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조선시대 궁궐이나 사당을 지을 때, 터를 정하고 선정된 장소의 형세를 살피기 위하여 그림을 그려 임금에게 검토를 받았습니다. 임금이 일일이 몸소 나와 볼 수 없었기 때문에 공사를 담당하는 영건도감 등의 관원들이 대상지역을 미리 답사하고, 때로는 화원을 대동하여 배치도, 곧 도면을 그린 것입니다. <세심궁도형(登洗宮圖形)>은 유물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세심궁을 그린 것으로 간가도(間架圖) 형식의 도면입니다. 건물 기둥과 기둥 사이의 한 칸[間]을 기준으로 삼아 그리는 간가도는 간결한 형태의 평면도이지만 건물의 규모와 배치 현황을 한눈에 보여줍니다(도1). 그림을 자세히 보면 동서남북의 네 방위를 표현하고, 화면 가운데에 건물을 배치하였으며, 외대문(外大門), 중대문(中大門), 중문(中門) 등의 출입문과 방(房), 상방(上房), 대청[廳], 주루(廚樓, 주방다락), 창고[庫], 마굿감[馬] 등을 써넣어 각 구조들이 어떤 공간으로 사용되었는지 나타내고 있습니다. 건물을 둘러싼 왼쪽 담장에 ‘세심궁외담(洗心宮外墻)’이란 글씨가 있어, 이 도면이 세심궁을 그린 것임을 명확히 알 수 있습니다. (도1 부분) 다른 간가도

승무ㆍ태평무ㆍ살풀이춤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 예고

무형문화재위원회, 무용 3종목 안정적 전승을 위한 다수 보유자 필요성 인정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6일 오후 무형문화재위원회(이하 ‘위원회’)에서 국가무형문화재 ‘승무’(제27호), ‘태평무’(제92호), ‘살풀이춤’(제97호) 종목의 보유자 인정 예고 여부를 검토하여, 종목별로 각각 1명, 4명, 4명을 보유자로 인정 예고했다. 위원회는 두 차례에 걸친 심도 있는 논의 끝에 ‘장기간 보유자가 없는 국가무형문화재 무용 종목의 안정적인 전승을 위하여 다수의 보유자를 인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보유자 인정조사와 추가 기량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전승 실적과 그동안의 업적, 전승기량 등을 검토하여 모두 9명에 대해 보유자 인정 예고를 이번에 가결하였다. 보유자로 인정 예고하는 대상자는 ▲ 승무 채상묵(이매방류), ▲ 태평무 양성옥, 이명자, 이현자(이상 강선영류), 박재희(한영숙류), ▲ 살풀이춤 김정수, 정명숙(이상 이매방류), 김운선, 양길순(이상 김숙자류)이다. 이번 무용 3종목에 대한 보유자 인정 예고는 장기간에 걸친 여러 번의 논의 끝에 어렵게 결정되었다. 지난 2016년에 보유자 인정이 한차례 보류된 바 있으며, 이후 공청회 등 무용계 의견수렴과 관련 규정 개정 등의 제도개선 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