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9.8℃
  • 구름조금강릉 14.3℃
  • 연무서울 11.1℃
  • 연무대전 13.2℃
  • 연무대구 15.3℃
  • 흐림울산 14.5℃
  • 구름조금광주 13.4℃
  • 흐림부산 11.2℃
  • 맑음고창 12.2℃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9.3℃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3.3℃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5.9℃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문화재

전체기사 보기


지산동 고분군, ‘건국신화 그림’ 새겨진 토제방울 나와

5세기 후반 가야 시조 ‘난생(卵生)’신화 형상화, 건국신화 투영된 유물 첫 사례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재)대동문화재연구원(원장 조영현)에서 발굴조사 중인 사적 제79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에서 5세기 말부터 6세기 초 사이에 조성된 대가야 시대 소형 돌덧널무덤(석곽묘) 10기와 돌방무덤(석실묘) 1기가 확인되었다. 또한, 가야 시조가 탄생하는 장면을 형상화한 것으로 추정되는 그림 6종이 새겨진 직경 5cm가량의 토제방울 1점과 소형 토기, 화살촉, 어린아이 두개골 조각 등 유물도 함께 출토되었다. 고령군(군수 곽용환)은 20일 낮 2시 발굴 현장에서 이번에 출토된 유물들과 현장을 일반에 공개한다. 고령군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신청한 ‘가야고분군’의 하나인 고령 지산동 고분군 안 탐방로 조성과 안전관리 등을 위한 무인감시카메라 설치를 계획하면서, 사업에 앞서 지난 2월부터 발굴조사 중이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5세기 말부터 6세기 초에 조성된 소형 돌덧널무덤 10기와 돌방무덤 1기가 확인되었다. 그 가운데 낮은 곳에서 확인된 제1호 돌방무덤의 경우 6세기 초에 축조된 것으로 보이는데, 고령 지역에서 발견된 가장 이른 시기의 굴식무덤(횡혈식무덤)이다. 대가야 시대의 묘제는 구덩식에서 굴식과 앞트기식으로 바뀌는데,

신라 천 년 궁성 ‘경주 월성’의 해자 정비 착수

물 담은 연못 형태의 ‘담수 석축해자’로 정비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경주시(시장 주낙영)는 신라왕경 정비사업의 하나로 천 년 궁성인 경주 월성(사적 제16호)의 해자를 담수 석축해자 형태로 정비하기로 하고, 착공식을 오는 20일 낮 2시 현장에서 연다. * 해자(垓子): 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성 주위를 둘러서 판 물도랑 또는 못 월성 해자는 월성 외곽의 방어용 시설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에서는 1984년 시굴조사를 시작으로 2014년까지 월성 외곽의 ‘나’구역의 석축해자와 ‘다’구역 1~5호 해자 모두 6기의 해자를 발굴하였다. 이 중 ‘나’구역에 있는 석축해자는 담수해자로, 4호와 5호 해자는 건해자로 이미 정비하였다. * 담수 해자: 물을 채운 해자 * 건해자: 물을 채우지 않은 해자 * 수혈해자: 땅을 파서 만든 해자 * 석축해자: 석축을 쌓아 만든 해자 모두 6기의 월성 해자 발굴을 통해, 삼국통일을 기점으로 통일 이전의 수혈해자에서 통일 이후 석축해자로 해자 축성방식이 변화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통일이 되면서 수혈해자(5~7세기)의 본래 기능인 방어의 의미가 쇠퇴하면서 조경적 의미가 강한 연못 형태의 석축해자(8세기 이후)로 변한 것으로 추

처음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우수 이수자 뽑는다

종묘제례악ㆍ양주별산대놀이 등 15종목에 18명 뽑아 전승활동 지원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제2호 양주별산대놀이 등 국가무형문화재 가운데 15개 종목에서 활동하는 우수 이수자 18명을 뽑아 올 한해 이들의 무형문화재 전승활동을 지원한다. 우수 이수자 선정ㆍ지원 제도는 작년 6월 「무형문화재 보전과 진흥에 관한 법률」과 같은 법 시행령의 개정(2018.6.13.시행)에 따라 올 해부터 처음 시행하는 것으로, 무형문화재 전승체계의 바탕을 이루며 가장 많은 인원수를 차지하는 ‘이수자’를 대상으로 한 새로운 지원책의 하나이다. * 국가무형문화재 현황(2019.2월 말 현재): 지정 종목 142건, 보유자 167명, 보유단체 66개, 명예보유자 17명, 전수교육조교 285명, 이수자 6,363명, 전수장학생 62명 우수 이수자 선정ㆍ지원 제도에 따라 국립무형유산원은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보유단체)나 전수교육학교의 추천을 받아 이수자가 된 뒤 3년 이상 전승활동을 한 사람 가운데, 전수교육 참여와 전승활동 실적이 탁월한 사람을 1년간 우수 이수자로 뽑는다. 이렇게 뽑힌 우수 이수자들은 기존의 공연ㆍ전시 등 이수자 지원과 차별화된 새로운 전승활동을 모색ㆍ발

《소치묵묘첩》 – 풍진 세상에 붓끝으로 피워낸 화왕

[큐레이터 추천 유물 72]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어른 손바닥 두셋을 이은 크기의 화첩(畫帖)입니다. 종이를 여러 겹 바른 누런 표지에는 세월의 흔적이 곱게 배었습니다. 그 위에는 제목을 적은 흰 종이가 살포시 붙어 있네요. 단정하면서도 굳센 필치로 “소치묵묘(小癡墨妙)” 넉 자가 쓰여 있습니다. 글씨 아래 찍힌 도장을 볼까요. 좀 흐릿하지만 “소치(小癡)” 두 글자입니다. ‘소치’는 조선의 화가 허련(許鍊, 1808~1893)의 아호(雅號)이니, 이 표지를 열어젖히면 허련의 붓이 그려 낸 묘한 세계가 있나 봅니다. 표지를 넘겨보니, 하얀 장지(壯紙)를 접어 만든 네 쪽 바탕 위에 모란 두 송이가 피었습니다. 다른 채색 하나 없이, 오로지 먹의 농담(濃淡, 짙음과 옅음)만으로 모란 줄기와 이파리에 생기를 불어넣었습니다. 흰 꽃잎 위에 흩뿌리듯 표현된 꽃술에서 얼핏 향기가 스치는가 싶더니, 그 위에 적힌 화제(畫題) 한 구절이 빛을 더합니다. 피어나지 않아도 향기를 눈처럼 뿜고 감추어 두어도 꽃술은 금을 흩뿌리리 아코디언처럼 접었다 폈다 할 수 있게 만든 각 폭마다, 때로는 거칠고 때로는 부드럽게 개성을 한껏 드러내는 묵모란이 모두 여덟. 여기에 당송(唐宋)의 이름난 시인

천연기념물 ‘수달’, 메달로 간직해볼까?

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조폐공사와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메달」 만들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가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와 협업해 제작하는 「한국의 천연기념물 시리즈 기념메달」의 4차분이 천연기념물 제330호인 ‘수달’을 주제로 제작․발매된다. ‘수달 기념메달’은 80mm 고심도(高深度)의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자료를 제공하고 한국조폐공사의 특수 압인기술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2017년 상반기에 천연기념물 ‘참매’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매사냥’, 하반기에 ‘제주 흑우와 흑돼지’, 2018년 ‘장수하늘소’ 기념메달이 차례로 선보인 이후 네 번째 시리즈다. * 특수 압인기술: 금속 표면에 필요한 모양이나 무늬가 있는 형공구(型工具)를 눌러서, 비교적 얕은 요철이 생기게 하는 것 기념메달 제작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천연기념물의 문화재적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한국조폐공사의 협업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두 기관은 2017년 3월 27일 문화재 기념메달 제작 등 공동협력 에 관한 운힘다짐풀이(업무협약)을 한 바 있다. 앞으로도 ‘순천 송광사 천자암 쌍향수(천연기념물 제88호)

문화재청, 2,500여 개 문화재 안내판 쉽게 고친다

안내문안 작성 지침 배포ㆍ시민자문단 운영 등 개선사업 본격 추진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관람객이 문화재 안내판을 통해 문화재에 담긴 역사와 가치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작년에 이어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문화재청은 ▲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이해하기 쉬운 안내문안, ▲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 중심의 유용한 안내문안, ▲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를 이야기로 반영한 흥미로운 안내 문안을 목표로 작년부터 안내판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우선 관람객이 많이 찾는 고궁과 조선왕릉, 고도(古都, 옛 수도)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경주, 부여, 공주, 익산 지역에 있는 주요 문화재 안내판에 대한 조사와 함께 정비를 우선 끝냈다. 또한, 왕릉에 잠들어 있는 주인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조선왕릉의 이름을 고쳤다. * 조선왕릉과 원(園) 56기에 ‘주인 이름’을 덧붙인 명칭으로 변경ㆍ적용(2018년 9월) - 예) ‘건원릉(健元陵)’ → ‘건원릉(태조), ‘소경원(昭慶園)’ → ‘소경원(소현세자)’ 그리고, 지난해 실시한 대국민 참여 행사 등을 통해 잘못된 안내판으로 접수된 의견은 모두 355건이었으며, 이중 어려운 단어나 문장이 들어간 안내판과 내용ㆍ번역 오류, 낡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