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17.7℃
  • 흐림서울 18.6℃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18.4℃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6.8℃
  • 흐림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16.6℃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3℃
  • 흐림경주시 18.2℃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지나간 이어싣기

전체기사 보기


여민(與民)과 위민(爲民)의 차이

임금은 가볍지 않을지라도 백성은 귀한 것 [정운복의 아침시평 43]

[우리문화신문=정운복 칼럼니스트] 청와대에 들어가면 잘 단장된 앞마당과 미동도 하지 않는 헌병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리고 회의실 명칭이 위민일실(爲民一室), 위민2실.... 처럼 백성을 위한다는 뜻의 당호가 붙여있지요. 맹자는 ‘與民(여민)’이란 표현을 많이 하고 ‘爲民(위민)’이란 표현을 자제했습니다. 여민(與民)이란 백성과 더불어 한다는 뜻이고 위민(爲民)은 백성을 위한다는 뜻이 있습니다. 겉으로는 비슷하게 보이지만 깊이 들어가면 차이가 있습니다. 여민은 백성과 더불어 하는 것이니 임금과 백성 사이의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위민은 백성을 위하는 것이니 임금이 백성을 소유하는 것으로 자기 소유물에 대하여 시혜를 베푸는 것으로 인식할 수 있습니다. 중국 고전을 보면 맹자처럼 백성을 위하는 통치철학을 내세운 철학자는 없습니다. 물론 공자가 간간히 백성을 논하긴 했지만 그것은 피 통치자로서의 백성일 뿐이지요. 법가 사상이나 한비자를 보면 백성은 통제의 대상일 뿐입니다. 하지만 맹자는 이야기합니다. 민위귀 사직차지 군위경(民爲貴 社稷次之 君爲輕) “백성이 가장 귀하고, 사직이 그 다음이며 임금은 가장 가벼운 존재다.” 또한 임금이 잘못하는 경우에는 그 임

피안에 도착하면 뗏목을 버려야

한국인 청전 스님, 달라이 라마 스승으로 모셔 한국의 돈키호테와 다람살라 방문기 (23)

[우리문화신문=이상훈 교수] 오늘은 귀국하는 날이다. 다람살라에서 델리로 가는 국내선 비행기는 오후 1시 출발이므로 우리는 다람살라에 살고 있는 청전스님을 오전에 만나고 가기로 했다. 델리로 가서 밤 12시 30분 비행기를 타면 한국에는 내일 오전에 도착할 것이다. 아침 3시에 잠이 깨어 <사피엔스>를 읽었다. 유발 하라리는 여러 종교는 물론 자연과학도 열심히 공부한 학자임에 틀림없다. 제3부의 제목은 인류의 통합이다. 그는 제3부에서 종교를 설명하면서 자연과학의 개념을 자유자재로 동원한다. 물리학과 생물학, 역사학과 인류학, 컴퓨터와 경제학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흥미로운 내용으로 책을 써갔다. 나는 그가 종교에 관해 쓴 부분에 관심이 갔다. 어떤 사람들은 불교는 종교가 아니고 철학이라고 말한다. 불교에서는 절대자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종교라고 말할 수 없다는 주장은 나도 들어보았다. 유교 역시 공자를 절대자로 믿는 것이 아니고 공자의 가르침을 따르기 때문에 종교가 아니고 윤리라는 주장이 있다. 그러나 종교가 꼭 절대자를 믿어야 한다는 것은 종교를 매우 좁게 해석하는 견해로서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불교에는 사원이 있고 법회가 있다. 유교에는

로자 씨를 울린 서투른 춘향가 ‘갈까부다’

공자, 이 시대에 태어나면 탈핵운동 했을까, 글쎄 한국의 돈키호테와 다람살라 방문기 (22)

[우리문화신문=이상훈 교수] 우리 네 사람이 카페에서 다람살라 사원 쪽으로 내려오니 삼거리가 나타났다. 로자 씨가 말하기를 옆으로 난 다른 길을 따라 3km 정도 걸어가면 히말라야 산맥에 가장 가까운 카페가 있다고 한다. 왕복 6km이면 천천히 걸어도 2시간이면 충분할 것이다. 우리는 코스를 바꾸어 히말라야 산맥 쪽으로 카페까지 갔다 오자고 결정했다. 날씨는 초봄 날씨로 따뜻했다. 봄바람이 살살 불고 기온은 아주 적당했다. 기분이 상쾌했다. 아직 잎이 우거지지는 않았지만 땅에서 돋아나는 새싹이 보였다, 나뭇가지에서는 새잎이 조금씩 기어 나오기 시작했다. 숲속에서는 이름 모를 새 소리가 들렸다. 다람살라에 봄이 오는 것이 느껴졌다. 여기서도 유채꽃은 빨리 피나 보다. 노란 유채꽃이 피기 시작한 밭이 보였다. 로자 씨는 델리에서 대안학교 교장이었지만 정확히 말하면 기독교 선교사라고 말할 수 있다. 로자 씨는 인도와 한국을 연결해주는 종교적 교량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다. 병산이 말하기를, “선교사는 두 종교 사이에 서 있는 매개자이다. 현대 사회는 전문가도 필요하지만 매개자가 각광 받는 시대이다. 로자 씨야말로 현대가 요구하는 인재이다. 앞으로 큰일을 해

옷을 입히고 염색한 강아지, 행복할까?

사람은 농사를 짓게 되면서 온갖 병이 생겼다 한국의 돈키호테와 다람살라 방문기 (21)

[우리문화신문=이상훈 교수] 아주 오랫동안 인간은 인간만이 자아를 의식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라고 생각해왔다. 다른 생물체와는 달리 인간만이 자아를 인식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자부심을 느꼈다. 특히 유일신이 무에서 인간을 창조했다고 믿는 서양 사람들이 세계사를 주도하면서 그런 생각이 보편적인 것처럼 여겨졌다. 기독교를 믿는 서양 사람들은 인간은 자연 속에서 특별한 존재라고 생각했고, 다른 동물 또는 식물과 급이 다르다고 믿었다. 인간은 다른 동식물에게는 없는 영혼을 가진 특별한 존재로서 우월하다고 생각했다. 물론 지구의 다른 곳에서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도 있었다. 힌두교에서는 사람이나 원숭이나 소나, 개미나 그저 똑같은 우주의 한 그물코라고 생각했다. 불교에서는 인간은 물론 다른 중생(생명이 있는 모든 존재)들도 깨닫기만 하면 부처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 사람이나 원숭이나 소나, 개미나 똑같이 불성을 가진 중생으로 간주하므로 인간만이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메리카 인디언들은 늑대나 들소, 곰도 모두 자체의 언어와 관습, 그리고 법칙을 가진 다른 부족으로 대접했다. 우리나라 전통 사상에서도 사람은 다른 동식물처럼 자연의 일부일 뿐, 우주 만물을

전세계 원전을 감시하는 기구 EL은 한국에

사육당하는 한국의 소는 행복하지 못할듯 한국의 돈키호테와 다람살라 방문기(20)

[우리문화신문=이상훈 교수] 눈에 덮힌 히말라야산맥을 바라보면서 걸으니 병산은 기분이 좋았나 보다. 병산은 실크로드 순례 계획에 대해서 설명을 했다. 2019년 여름방학 동안에 병산은 중앙아시아를 거쳐 터키의 앙카라를 지나 이스탄불과 그리스 아테네까지 간다고 한다. 이 지역은 치안이 불안하고 사막이 많아서 걷지 않고 기차로 이동하겠다고 한다. 이스탄불에서는 (동방)정교회 바르톨로메오 총대주교를 친견할 계획이다. 올해 겨울에 아테네부터 시작해서 동유럽 여러 나라를 걷는다. 이후 오스트리아와 독일에서부터 남쪽으로 내려와 스위스 제네바에서 세계교회협의회(WCC) 대표를 만난 후 스위스에서 알프스를 걸어서 넘어 이탈리아 로마로 내려와 교황을 알현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 후에 새로운 국제기구의 창설을 추진할 것이라고 한다. 전세계 원전의 방사능을 측정하고 감시하는 새로운 기구의 이름은 영어로 EL이라고 작명까지 해두었단다. EL이 무어냐고 물으니, “Earth and Life”이라고 대답한다. 내가 병산에게 EL의 본부는 어디에 두려고 생각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당연히 한국에 본부를 두어야 한다고 대답한다. 왜 그러느냐고 이유를 물었다. 병산의 대답은 “십자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