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6.4℃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1℃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땅이 꺼지는 지반침하 현상?

[편집국에서] 기자들, 잘난 채 대신 우리말 사랑을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 JTBC-TV 아침 뉴스에서 한 기자는 “땅이 꺼지는 지반침하 현상이 생겼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땅꺼짐 현상이 생겼습니다.”라고 하면 될 것이었습니다. 굳이 “지반침하”라는 한자말을 쓰려는 잘난 채가 아니면 쓸 까닭이 없는 말이 아닐까요? 언론에서는 이 “땅꺼짐”을 “지반침하”를 넘어 “씽크홀(Sinkhole)”이란 영어까지 씁니다.

 

 

여기서 “Sinkhole”을 영어사전에서 찾아보면 “석회암 대지(臺地)의 우묵 팬 땅”이라 설명해놨습니다. 그런데 지금 뉴스에 나오는 현상들이 모두 석회암 땅만은 아닐 것입니다. 또 “지반침하(地盤沈下)”는 국어사전에서 “지반이 서서히 내려앉는 현상”라고 풀이합니다.

 

이에 반해 “땅꺼짐”은 국어사전에는 없고, <오픈사전(독자가 직접 단어를 정의하고 풀이하며 설명할 수 있게 해둔 사전)>에만 “‘땅꺼짐’은 ‘싱크홀(Sinkhole)’의 순화어다. 이와 비슷한 외래어인 ‘돌리네’(Dolineㆍ독일어에서 흘러든 낱말)‘와 ’함몰 구멍"(陷沒-)도 있다.”고 친절하게 설명해놓았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치고 “땀꺼짐”을 이해하지 못할 사람이 있을까요? 또 ‘땅꺼짐’은 싱크홀(Sinkhole)’의 순화어가 아니라 그저 우리말일 뿐입니다.

 

언론이 제발 잘난 채 대신 이해하기 쉽고 아름다운 우리말을 쓰려는 노력을 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