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맑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5.8℃
  • 맑음대구 29.2℃
  • 박무울산 28.4℃
  • 구름조금광주 27.1℃
  • 박무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7.4℃
  • 맑음강화 26.7℃
  • 구름조금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9.6℃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사진 나들이

정림사지 오층석탑(국보 제9호)

백제시대의 석탑, 좁고 얕은 1단의 기단과 배흘림기법의 기둥표현

[우리문화신문=조판형 기자]

▲ 정면

 

▲측면

 

▲석조여래좌상(보물제108호)

 

▲세계유산 표지석

 

 

부여 정림사터에 세워져 있는 석탑으로, 좁고 낮은 1단의 기단(基壇)위에 5층의 탑신(塔身)을 세운 모습이다. 신라와의 연합군으로 백제를 멸망시킨 당나라 장수 소정방이 ‘백제를 정벌한 기념탑’이라는 뜻의 글귀를 이 탑에 남겨놓아, 한때는 ‘평제탑’이라고 잘못 불려지는 수모를 겪기도 하였다.

기단은 각 면의 가운데와 모서리에 기둥돌을 끼워 놓았고, 탑신부의 각 층 몸돌에는 모서리마다 기둥을 세워놓았는데, 위아래가 좁고 가운데를 볼록하게 표현하는 목조건물의 배흘림기법을 이용하였다. 얇고 넓은 지붕돌은 처마의 네 귀퉁이에서 부드럽게 들려져 단아한 자태를 보여준다.

좁고 얕은 1단의 기단과 배흘림기법의 기둥표현, 얇고 넓은 지붕돌의 형태 등은 목조건물의 형식을 충실히 이행하면서도 단순한 모방이 아닌 세련되고 창의적인 조형을 보여주며, 전체의 형태가 매우 장중하고 아름답다.

익산 미륵사터 석탑(국보 제11호)과 함께 2기만 남아있는 백제시대의 석탑이라는 점에서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며, 세련되고 정제된 조형미를 통해 격조높은 기품을 풍기고 있는 아름다운 작품이다.

 

기자정보

조판형 기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문화채청 헤리티지채널 사진기자
문화유산채널 사진작가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