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맑음동두천 10.4℃
  • 구름많음강릉 9.1℃
  • 구름조금서울 11.8℃
  • 흐림대전 10.9℃
  • 박무대구 9.2℃
  • 흐림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2.0℃
  • 흐림부산 12.4℃
  • 흐림고창 11.2℃
  • 제주 11.4℃
  • 맑음강화 10.5℃
  • 흐림보은 11.7℃
  • 흐림금산 11.1℃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하동 탑리 삼층석탑

한 평 땅과 옹색한 하늘, 그래도 화개골 흥망 사연 담아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1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하동 탑리 삼층석탑

 

                                                        - 이 달 균

 

     묻지 마라 내 설운 풍찬 노숙의 세월

     탑신은 탑신대로 기단은 기단대로

     고단한 장꾼의 역마살은 차라리 다행이다

     지금 내 선 곳은 한 평 땅과 옹색한 하늘

     그래도 난 알고 있다 부산했던 섬진나루

     화개골 그 흥망의 사연을 누가 있어 들려주랴

 

 

화개장터가 있는 곳은 화개면 탑리이다. 탑리라 부른 것은 통일신라 말 혹은 고려 초기 때부터 있던 삼층석탑 때문이리라. 안내판에 따르면 이곳은 원래 봉상사라는 절터였는데, 절은 사라지고 탑 부재들 또한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던 것을 1968년에 형체를 복원하여 현재의 자리에 세웠다.

 

연유야 어쨌든 간에 석탑이 선 자리는 옹색하기 짝이 없다. 왼편은 그나마 약간의 여백이 있으나 오른편은 벽 가까이 서 있어 측면 사진 한 장도 찍을 수도 없게 세워져 있다. 비록 국보나 보물로 지정되지 못했다 하나 그래도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30호인데 이런 곳에 서 있다니, 문화재 관리의 허점을 보고 나니 심히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생각해 보면 하동에서 이 탑만큼 오랜 역사를 가진 유물이 얼마나 될까. 가뜩이나 완전한 복원이 아닌데 자리만큼은 번듯한 곳으로 옮겨 후대에 물려주어야 하지 않을까.(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