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6.9℃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8.8℃
  • 흐림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많음경주시 27.6℃
  • 흐림거제 28.5℃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고바우 영감, 하늘의 별이 되다

국립중앙도서관, 오늘 10일부터 고(故) 김성환 화백 회고전 연다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9월 10일(화)부터 10월 31일(목)까지 본관 1층 열린마당에서 ‘고바우 영감, 하늘의 별이 되다’ <김성환 화백 회고전(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 현대사를 고뇌하느라 머리카락이 뭉텅뭉텅 빠져 정수리에 털 한 올만 남긴 고바우 영감님’을 그린 우리나라 신문 연재만화의 선구자, 고(故) 김성환 화백을 추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 1996년 고(故) 김성환 화백… 원화‧소장품 등 376점 국립중앙도서관에 기증1996년 국립중앙도서관에 설치된 고바우 문고는 고(故) 김성환 화백이 직접 기증한 만화 원화, 병풍, 도자기 등 총 376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고(故) 김성환 화백은 1949년 연합신문을 통해 데뷔한 이래 1955년부터 2000년까지 동아일보, 조선일보 등에 ‘고바우 영감’을 연재하며 늘 약자의 편에서 권력을 풍자하는 1세대 시사만화가로 일반 대중에게 친숙해졌다.

 

 

이번 회고전에는 고바우 문고 소장품 중 대표적인 작품집인「꺼꾸리군․장다리군」, 「고사리군」, 「고바우 현대사」외에 ‘만화 원화 병풍’, ‘고바우 캐릭터를 이용한 한국화 작품’, ‘고바우 영감을 그린 도예작품’ 등 평소에 접하기 어려웠던 자료 등을 중심으로 전시한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시사만평 대중예술가인 고(故) 김성환 화백의 생전의 다양한 예술 활동과 업적이 일반인에게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