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10.0℃
  • 흐림강릉 6.0℃
  • 맑음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1.0℃
  • 흐림대구 9.5℃
  • 흐림울산 10.3℃
  • 흐림광주 10.5℃
  • 흐림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8.3℃
  • 흐림제주 12.1℃
  • 구름조금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11.6℃
기상청 제공
닫기

맛있는 팥죽으로 따뜻한 정을 나누기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만나는 세시풍속, 동지 맞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2019년 동지(12. 22.)를 맞이하여 오는 12월 19일(목)에 동지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동지고사ㆍ공연, 팥죽 나누기 등 동지 세시풍속을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동지는 이십사절기의 스물두 번째 절기로 일 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 민간에서는 동지를 아세(亞歲) 또는 작은설이라고도 불렀다. 동지가 지나면 점차 낮이 길어지므로 이를 태양의 부활로 여겨 설에 버금가는 대접을 하였다.

 

동지에는 팥죽을 쑤어 사당에 올려 동지고사(冬至告祀)를 지내고, 각 방과 장독, 헛간 같은 집안의 여러 곳에 놓아두었다가 대문이나 벽에 팥죽을 뿌린 다음에 식구들이 모여서 먹었다. 사당에 놓는 것은 천신의 뜻이고 집안 곳곳에 놓는 것은 축귀의 뜻이어서 이로써 집안에 있는 악귀를 모조리 쫓아낸다고 믿었다. 이것은 팥의 붉은색이 양색(陽色)이므로 음귀를 쫓는 데 효과가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또한, 동지를 작은설이라 여겼기 때문에 옛말에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 살 더 먹는다.”라고 하였으며, 동지에 팥죽을 먹어야 잔병을 없애고 건강해지며 액을 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12월 19일(목) 아침 10시부터 야외전시장 오촌댁에서 동지고사를 지낸다. 고사 뒤에는 악귀를 물리치고 복을 축원하는 지신밟기 공연이 이어진다. 공연은 고사가 끝난 오촌댁에서 시작하여 박물관 앞마당까지 진행된다. 공연이 끝난 후에는 박물관 앞마당에서 관람객들에게 동지팥죽을 나누며 동지의 의미를 새겨본다.

 

2019년 겨울,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리는 동지 세시풍속 체험 행사를 통해 전통 민속 문화에 관심을 기울이고, 팥죽을 나누어 먹으며 가족,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시간이 되면 좋을 일이다.